그리움에 사무치면/박만엽 (듀엣낭송:방경희&송명진/영상:GLH) > 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그리움에 사무치면/박만엽 (듀엣낭송:방경희&송명진/영상:GLH)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8회 작성일 23-01-03 00:24

본문


YouTube – 만엽채널

그리움에 사무치면 ~ 박만엽 비바람이 몰아치는 오늘 같은 날이면 눈물을 보이기 싫어 술 몇 병 사들고 야심한 강가를 홀로 걸어봅니다. 마신 빈 술병에 웃음을 한 아름 모아 당신이 괴로울 때 영원히 웃을 수 있도록 띄워 보내고 싶어서 말입니다. 마실 여력이 더 있다면 그 병엔 행복을 한 아름 넣어 당신이 힘들고 지칠 때 영원히 행복할 수 있도록 띄워 보려고 합니다. 그래도 취하지 않는다면 마지막 빈 병에 시간을 담아 당신과 함께하는 날까지 흘러가는 세월을 영원히 가두어볼 작정입니다. *** 恋しさに沁みると ~ 朴晩葉 雨風吹きつける 今日みたいな日なら 涙を見せたくない。 お酒を何本か買って、野心的な 川辺を一人で歩いてみます。 飲んだ空の徳利 笑いをひとまとめにして あなたが苦しい時 永遠に笑えるように 浮かべて送りたいからです。 飲む余力がもっとあるなら その病気には幸せを一抱えこめて あなたが辛くて疲れるとき 永遠に幸せになれるように 浮かせて送ろうと思います。 それでも酔わなければ 最後の空き瓶に時間を入れて あなたと一緒にいる日まで 流れる歳月を永遠に 閉じ込めてみるつもりです。 [자막] 한국어, 일본어

소스보기

<iframe width="800" height="450" src="https://www.youtube.com/embed/1Tsb-E0ryXQ" title="YouTube video player"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GLH-방경희&송명진><br> <a href="https://www.youtube.com/c/ManYupPARK" style="text-decoration:none;font-weight:bold;padding:5px;font-size:1.2rem;border:2px solid black;background-color:pink">YouTube – 만엽채널</a> <br> <span style="font-size:9pt;line-height:17px;" data-ke-size="size16"> <pre><pre style="margin-left:30px;"><p align=left> <span style="color: Black; font-size: 10pt" data-ke-size="size16"> <b> 그리움에 사무치면 ~ 박만엽 </b> 비바람이 몰아치는 오늘 같은 날이면 눈물을 보이기 싫어 술 몇 병 사들고 야심한 강가를 홀로 걸어봅니다. 마신 빈 술병에 웃음을 한 아름 모아 당신이 괴로울 때 영원히 웃을 수 있도록 띄워 보내고 싶어서 말입니다. 마실 여력이 더 있다면 그 병엔 행복을 한 아름 넣어 당신이 힘들고 지칠 때 영원히 행복할 수 있도록 띄워 보려고 합니다. 그래도 취하지 않는다면 마지막 빈 병에 시간을 담아 당신과 함께하는 날까지 흘러가는 세월을 영원히 가두어볼 작정입니다. <b>*** 恋しさに沁みると ~ 朴晩葉 </b> 雨風吹きつける 今日みたいな日なら 涙を見せたくない。 お酒を何本か買って、野心的な 川辺を一人で歩いてみます。 飲んだ空の徳利 笑いをひとまとめにして あなたが苦しい時 永遠に笑えるように 浮かべて送りたいからです。 飲む余力がもっとあるなら その病気には幸せを一抱えこめて あなたが辛くて疲れるとき 永遠に幸せになれるように 浮かせて送ろうと思います。 それでも酔わなければ 最後の空き瓶に時間を入れて あなたと一緒にいる日まで 流れる歳月を永遠に 閉じ込めてみるつもりです。 [자막] 한국어, 일본어 </pre></span>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83건 1 페이지
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983 짭짤ᄒᆞᆫ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1-28
982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24
981
1. 슬픈영화 댓글+ 1
brightbe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 01-24
980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1-08
열람중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1-03
978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2-30
977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2-29
976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2-26
975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2-24
974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1-14
973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11-10
972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11-08
971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11-07
970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1-05
969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1-03
968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1-01
967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10-31
966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0-30
965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0-29
964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10-24
963 chan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10-20
962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10-19
961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0-14
960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10-10
959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0-07
958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9-30
957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0-01
956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9-20
955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0 08-08
954 짭짤ᄒᆞᆫ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8-03
953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0 0 07-20
952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0 06-02
951 짭짤한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05-18
950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6 0 05-17
949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1 0 05-17
948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7 0 05-10
947 chan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5-07
946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 0 05-07
945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 05-05
944 짭짤한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5-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