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순례길 / 은영숙 ㅡ 영상 소화데레사 > 영상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영상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삶의 순례길 / 은영숙 ㅡ 영상 소화데레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273회 작성일 19-11-29 00:12

본문

.

    삶의 순례길 / 은영숙 우리의 삶이란 실크로드를 걷는 순례자 낙타를 타고 사막을 걷는 듯 때론 오와 시스도 만나고 낯선 나그네도 살가운 낯빛으로 우연히 만난 동반 도랑도 건네준다, 운 나쁜 궂은날엔 변색의 눈빛으로 다가와 잇속 챙기는 상인 같고 흔적 없이 욕망으로 눈멀고 외면의 명수 삶의 실크로드는 팍팍한 개척 길이다 꿈을 안고 출발점은 가도 가도 안개길 동행의 미소는 그림으로 뜨고 세월은 가라하네 곱게 불든 황혼 붉은 낙조에 갈매기 원을 그리고 산모퉁이 억새풀 바람타고 외로운 산 그림자 가슴에 파고드는 푸른 달빛 팔베개의 젖은 이슬 상상의 나래 엮고 뒤돌아본다.마지막 여운 꿈은 고와라, 엷은 미소 속에 여명의 순례길 로, 행운의 오아시스 찾아 다시 내 디뎌 보는 무거운 발걸음!

추천0

댓글목록

은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삶의 순례길 / 은영숙

우리의 삶이란 실크로드를 걷는 순례자
낙타를 타고 사막을 걷는 듯
때론 오와 시스도 만나고 낯선 나그네도

살가운 낯빛으로 우연히 만난 동반 
도랑도 건네준다, 운 나쁜 궂은날엔
변색의 눈빛으로 다가와 잇속 챙기는 상인 같고

흔적 없이 욕망으로 눈멀고 외면의 명수
삶의 실크로드는 팍팍한 개척 길이다
꿈을 안고 출발점은 가도 가도 안개길

동행의 미소는 그림으로 뜨고 세월은 가라하네
곱게 불든 황혼 붉은 낙조에 갈매기 원을 그리고
산모퉁이 억새풀 바람타고 외로운 산 그림자

가슴에 파고드는 푸른 달빛 팔베개의 젖은 이슬
상상의 나래 엮고 뒤돌아본다.
마지막 여운 꿈은 고와라, 엷은 미소 속에

여명의 순례길 로, 행운의 오아시스 찾아
다시 내 디뎌 보는 무거운 발걸음 !

은영숙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화데레사님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안녕 하셨습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병원 나드리 길에 거리를 둘러 보니
어느새 가을은 떠나가고 가로수는 모두
바람 따라 우수수 바스락 굴러가는 가랑잎이 었습니다
허무 할 손 눈시울 글썽 맺혔습니다

병원 로비엔 크리스머스 트리가 찬란하게
환자들을 위로 하고 서 있드라구요
작가님의 아름다운 유튜브의 영상에
부족한 제가 습작으로 이곳에 모셔 왔습니다
많은 사랑으로 후원 의 눈길 주시옵소서
아름다운 작품 주셔서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 땅만큼요 ♥♥

소화데레사 작가님!~~^^

데카르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늘은 이렇게 보내겠지
내일은 그렇게 살아 가겠지
모래는 어제처럼 나도 모르게
글피는 내일을 위하여 여전히 살아서
후회도 실망도 포기도 하면서 살아가면
삶이 뭐. 사막의 오아시스고 실크로드의 순례가 되겠지요

은영숙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데카르트님

어서 오세요  참으로 오랫마에 뵈옵니다
반갑고 반갑습니다

세상을 살다 보면은 각양 각색의 삶이지만
사람의 인성은 변치 못한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낍니다
정치판도 그렇고 악한 자는 악의 길이 있고 선한 자는
선한 길이 있드라구요  우리 작가님께선 너무나도
잘 아시잖아요 실크로드처럼요 ㅎㅎ
감사 합니다  답글이 병원 나들이로 늦었습니다
혜량 하시옵소서
건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데카르트 작가 시인님!

안박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은영숙* 浪漫`自然詩人님!!!
"모나리자`鄭"님과,"테레사"任의~Yutube`映像에..
  繡놓으신,"삶의 巡禮길"을 吟味하며~"殷"님의,心香을..
"우리의삶은,Silk-Road를 걷는 巡禮者"란 契句에~깊이共感..
  病院`나드리길에,흩어진 "落葉"을 보시며~"겨울"을,實感하시고..
"은영숙"詩人님!노래말처럼,"슬퍼하지`마세요!" 늘,勇氣 잃지마세要!^*^

은영숙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박사님

어서 오세요 반갑고 반가운
우리 박사님!

방콕 신세라 금세 이렇게 가을이
자취를 감춘지를 몰랐습니다 
차창 밖으로 보이는 산야마다 가로수마다
파란 잎은 간 곳이 없고 바스락 거리는 갈색으로
바람에 우수수 떨어지는 가랑잎이 되고 있었습니다

우리의 인생도 저와 같다고 서글퍼 지더이다
이제 갈 길이란 조용히 눈 감을 수 있는
죽엄 복이지요 해 봤습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안박사님!~~^^

Total 14,038건 1 페이지
영상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403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7-14
1403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 07-13
1403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7-13
14035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2 07-13
14034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2 07-13
1403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2 07-12
1403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2 07-12
1403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2 07-12
14030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4 07-12
14029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3 07-12
14028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 07-12
14027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2 07-11
14026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5 07-11
1402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 07-11
14024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3 07-11
14023 메밀꽃산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 07-11
14022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 07-11
14021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2 07-10
14020 賢智 이경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 07-10
1401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2 07-10
1401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2 07-10
14017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3 07-09
14016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2 07-09
14015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2 07-09
14014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2 07-09
14013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3 07-09
14012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3 07-08
14011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7-08
14010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2 07-08
1400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7-08
14008 허친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7-08
14007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 07-08
14006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3 07-07
1400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 07-07
1400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 07-07
1400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07-07
14002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3 07-07
140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07-07
1400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07-07
13999 초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 07-07
13998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2 07-07
13997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2 07-06
13996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 07-06
13995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3 07-06
13994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4 07-06
13993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4 07-05
1399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 07-05
1399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2 07-05
13990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2 07-05
13989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3 07-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