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집을 차렸더니 - 살아야 하는 이유 / 신 명(라라리베) > 영상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영상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꽃집을 차렸더니 - 살아야 하는 이유 / 신 명(라라리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2건 조회 131회 작성일 20-05-16 09:09

본문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960" height="540" src="https://www.youtube.com/embed/2TGTIyy1JZs?autoplay=1&amp;loop=1&amp;playlist=So1oDi4zp3w&amp;vq=hd720&amp;autohide=1&amp;controls=1&amp;showinfo=0&amp;rel=0"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추천6

댓글목록

리앙~♡님의 댓글

profile_image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꽃집을 차렸더니 / 신 명

꽃처럼 살고 싶어 꽃집을 차렸더니
꽃닮은 사람 될까 꽃집을 차렸더니

꽃 같은
마음을 품은 사람들만 찾아오네

꽃 사는 사람들은 미움도 꽃이 되지
꽃 파는 사람들은 눈물도 꽃이 되지

꽃하고
살다가 보니 나도 꽃이 되었다네

리앙~♡님의 댓글

profile_image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살아야 하는 이유/신명

골목 어귀 지붕을 덮은 나무
볼품없는 몸통에 시든 잎새를 잔뜩 달고 있다
주위는 한창 싱그런 초록 물을 뿜어내는데
혼자 계절을 앞당겨 여위어 간다

지나치게 커버린 몸집이
동네를 성가시게 한다는 이유로 구박을 받는
버림받은 나무다
차마 베어내지는 못하고 온갖 방법으로 더는
하늘로 가지를 못 뻗게 했으나
봄이면 다시 새순이 무성히 오르는 끈질긴 생명

그러던 어느 날
온몸을 파르르 떨며 부러질 듯 바짝 마른 가지가
사정없이 흔들리고 있었다

가만히 살펴보니
작은 새 한 마리가 가지 끝에 앉아 있었다
기쁨에 겨운 나무와 살갑게 놀다 다시 오는 새
새는 한참을 그렇게 나무와 함께 살다
더는 보이지 않았다

이제야 나는 알았다
자신을 갉아 먹는 모진 시련 속에서도
왜 그 많은 눈물을 오래도록 달고 있었는지를

고통의 손을 잡고서라도
끝내 이 세상에
살아 있어야만 하는 이유를

리앙~♡님의 댓글

profile_image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라라리베 시인님~^^

시인님의 그윽한 고운 시향을 감사히 담아 보았습니다~^.~
늘~행복하세요~^*^

*
오른쪽 하단에 전체 화면 클릭하셔서 보세요~^*^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리앙작가님 반갑습니다 오랫만에 뵙네요
영상이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마치 아련한 꿈결 속을 거니는 듯 환상적이고
시적 감흥도 각각 잘 살려주셔서 푹 빠져서
즐겁게 감상하였습니다
저도 써놓고 잊고 있었던 시인데 
가득 쏟아주신 정성으로 편안한 시간 속에
새롭게 머무르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리앙~♡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라라리베 시인님~^^
네네 반갑게 맞이합니다~^*^

창작시방에는 복사가 안되어~^^
우리 은영숙 시인님께서 먼저 담아 주시지 않으면
뵙기가 힘드네요~ㅎㅎ

네네~^^
이렇게나마 인사를 드릴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는 마음을 전합니다~^*^

늘~건강하시구요~^^
다녀가주셔서 아주 많이 감사드립니다~^.~

우애류충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우애류충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무엇을 생각하는냐에 따라서
그 생각대로 변해버린 우리의 삶과
같은 시향과 더불어
좋은 작품 감상하면서 속성의 참 맛을 봅니다
오늘도 행복감 붙들기에
담대하므로 아름다운 행간이 있으시길 바랍니다.
좋은 작품 잘 감상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랑의 리앙~♡ 작가님,^^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애류충열 시인작가님
좋은 말씀으로 감상해 주시고
따스한 마음 나눠주셔서 고맙습니다
오월의 눈부신 신록처럼 평안하고 환한 날
되시기 바랍니다^^

리앙~♡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애 류충열 시인님~^^
자리를 함께 해주셔서 반갑고 감사히 맞이합니다~^*^

늘~건강하시구요~^^
행복하세요~^*^

은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리앙~ ♡님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안녕 하셨습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휴일 잘 지내 셨습니까?
아름다운 영상시화에 감사의 기쁨 가득 하옵니다

내가 사랑하는 신명 시인님의
꽃집을 차렸더니//
살아야하는 이유//
두편의 주옥 같은 시를 담으시어
많은 메시지를 남기는 감동으로 머물다 가옵니다
작가님! 시인님!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감사 합니다  한표 추천 드리고 가옵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주말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 땅만큼요 ♥♥

리앙~ ♡ 작가님!~~^^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반갑고 반가운 은영숙 시인님
제가 요사이는 자주 못와서 인사도 못드렸습니다
리앙작가님의 작품이 참으로 멋지네요
언제나 열정으로 향기를 전해주시는
곱디 고운 모습으로 제 마음에 새겨진 은영숙 시인님
건강 잘 지키셔서 오래도록 같이 해주시기를
가정에도 늘 평안이 같이 하고 기쁜 일이 가득하기를
마음을 모아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 은영숙 시인님
향기로운 사랑 많이 많이 보내드릴게요~~♥

리앙~♡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은영숙 시인님~^^
공교롭게도 주일날 저녁에 어머님 제사입니다..ㅜ.ㅜ
윤달이 겹친 바람에 오늘 하게 되네요..
마음이 엄청 불편합니다~ㅎ

네네 저녁 제사이기에 잠시 틈을 내어 다녀갑니다~^*^

늘~건강하시구요~^^
행복하세요~^*^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은영숙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리앙~ ♡님

오마야! 우리 작가님 부지런도 하셔요
곁에 있다면 내가 조금이라도 도와 드릴텐데~~~
우리 작가님은 복 받으실 거에요
모든 것을 완벽하게 하시는 걸 예전에도 제가 본걸 요!!
댓글은 나중에 오셔도 되는것을요!!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
고운 밤 되시옵소서!!

Total 13,848건 1 페이지
영상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3848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03
13847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 06-02
13846
박목월시 3. 댓글+ 1
메밀꽃산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 06-02
13845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2 06-02
13844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 06-02
1384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2 06-01
1384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06-01
13841 모바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 06-01
13840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2 06-01
13839 우애류충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 05-31
13838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05-31
13837 메밀꽃산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 05-31
13836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5-30
13835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3 05-29
13834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2 05-29
13833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3 05-29
13832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 05-29
1383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5-29
13830 메밀꽃산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5-29
1382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2 05-28
1382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3 05-28
13827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05-28
13826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2 05-28
13825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2 05-27
13824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2 05-27
13823 천사의 나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2 05-27
1382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5-27
1382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5-27
13820 메밀꽃산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2 05-26
13819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3 05-26
13818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2 05-26
1381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05-26
1381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 05-26
13815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 05-26
13814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05-25
13813 설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3 05-25
13812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05-25
138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25
13810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4 05-25
1380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5-25
13808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2 05-25
13807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2 05-24
1380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2 05-23
1380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2 05-23
13804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5 05-23
13803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4 05-23
13802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3 05-23
13801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2 05-23
13800 설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5-23
13799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 05-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