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이 지나가는 어느 초하初夏/은파 > 영상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영상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큐피트화살)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1인 1일 2편이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세요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계절이 지나가는 어느 초하初夏/은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258회 작성일 22-07-21 02:53

본문



  • -시-
    계절이 지나가는 어느 초하初夏/은파 오애숙




    계절이 지나가는 어느 초하/은파 오애숙


    봄꽃의 화사한 꽃망울
    꽃비로 추억 만들어 주더니
    계절이 지나가는 초하 앞에서
    언제 화사한 눈웃음쳤는가
    반문하듯 녹아내리고

    초록빛의 싱그러움
    갈맷빛에 웃음꽃 피우는데
    만신창 만드는 폭우나 가뭄에
    온누리 피폐함 주는 이 현실
    천재지변인가 인재인가

    창조주 섭리 아래서
    곰삭여 욕심 조금 버리련만
    돌이킬 수 없는 길 걷고 있어
    이제라도 다짐해 아름다운
    푸른 별 지켜내야 하리

    해 진 후 이생 돌이켜
    새봄을 맞이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으련만 흘러간 세월
    잡을 수 없어 허송세월 보낸
    세월에 눈썹 적시 누나


 

추천4

댓글목록

恩波오애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계절이 지나가는 어느 초하/은파 오애숙


봄꽃의 화사한 꽃망울
꽃비로 추억 만들어 주더니
계절이 지나가는 초하 앞에서
언제 화사한 눈웃음쳤는가
반문하듯 녹아내리고

초록빛의 싱그러움
갈맷빛에 웃음꽃 피우는데
만신창 만드는 폭우나 가뭄에
온누리 피폐함 주는 이 현실
천재지변인가 인재인가

창조주 섭리 아래서
곰삭여 욕심 조금 버리련만
돌이킬 수 없는 길 걷고 있어
이제라도 다짐해 아름다운
푸른 별 지켜내야 하리

해 진 후 이생 돌이켜
새봄을 맞이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으련만 흘러간 세월
잡을 수 없어 허송세월 보낸
세월에 눈썹 적시 누나

恩波오애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건강의 적신호로
한 달 이상 몸에 문제 생겨
거의 친정에서 머물다
몸이 더 만신창 되어
잠시 집에 왔습니다

시카고에 다녀온 후
스트레스와 면역력 저하로 인해
대상포진과 위염의 증세로
많은 어려움 격게 되어
작품 접으려 했는데

꿈에 시를 쓰고 있어
작품을 다시 써서 올립니다
꽃은 여전히 들녘에 피고지기를
반복하고 있지만 우리네의 생
한 번 생임을 곧춰봅니다

늘 건강 속에 하시는 일마다
주 안에서 형통케 되시길 이역만리
타향에서 중보의 기도 올려 드리오니
7월의 계획 마무리 잘 하시길
멀리서 기원해 드립니다

데카르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 누구십니까? 우리의 은파/ 시인님 안녕하셨답니까?
저리저리 내리는 우기는 속절없는 대지위에 쏟아저 내리고
빛처럼 지나가는 시간의 허무함...
혹여 무슨일 있나 ?해서 걱정도 팔자 이듯이 그렇게 잠시라도
마음이 그래요 걱정했습니다

머언먼 이국이 그토록 야속할줄을 에전에 몰랐다 하더라도
무 소식은 정말 안됩니다 어떠한 난관과 역경 있어도 소식만은
소식 주는 것만은 절대 소중합니다

이렇게 시인님의 찬란한 소식은 동우애의 소식이니 이 어찌 기쁘지
아니 하리요
만신창 이루는 저 비도 내려야만 비이고 저 비가 내려야지 우주 만물이
생동하는 우리의 꿈도 되지요
영상시 방에서 작거나 크게 기여하시고 열정 가득 토로하시던 은파 /오애숙 시인님
정말 반갑구요 소식 주셔서 오늘은 잠 곤하게 잘렵니다
항상 몸 건강 함께 이루십시요 감사합니다

우애류충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우애류충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살롬,

영원할 것 같았던 인간의 아름다움도 세월 앞에서는 무상하나 봅니다.

한때 찬란하던 인생도 시들은 꽃과 같고
쓸쓸히 남아 있지만,
그래도 영원히 살 수 있는
천국의 소망이 있으니
참으로 생명은 귀하다 하겠습니다.

참 좋은 시 한 편에 다시금 주님의 은혜가 감사하고 애틋합니다.
늘 영육 간에 강건하시고 주님의 은총이 깃드시기를 기도합니다.
감사합니다. 시인님,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도희a님의 댓글

profile_image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애숙 시인님!
올만이죠?
더위에 ~~
건강은 좋아져는지요~
오늘 하루를 살아가면서
우린 어떤 그리움을 맞이하고, 또 남길까요?
7월의 끝자락에 서성이며
시인님 그리워하는
그리움하나 살포시 내려놓습니다..~
고은시 잘보고 갑니다~

Total 16,086건 1 페이지
영상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영상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2 6 03-08
16085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22:20
16084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21:50
16083 샤인yo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11:02
1608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2 09-26
16081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2 09-26
16080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2 09-26
1607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9-26
1607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3 09-25
16077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9-25
16076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3 09-25
1607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2 09-23
16074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3 09-23
16073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2 09-23
16072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 09-23
16071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3 09-22
16070 샤인yo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9-22
1606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 09-22
16068 초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9-22
16067 샤인yo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9-21
16066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2 09-21
16065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9-21
16064 매향박고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 09-21
1606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3 09-20
16062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 09-20
16061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09-20
16060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09-20
16059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9-20
16058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9-19
16057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2 09-18
16056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5 09-18
16055 매향박고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2 09-18
1605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2 09-17
1605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 09-17
1605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2 09-16
16051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3 09-15
16050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3 09-15
16049 샤인yo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2 09-15
1604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2 09-14
1604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 09-13
1604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3 09-13
16045
동해에서 댓글+ 9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3 09-13
16044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 09-13
1604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2 09-13
16042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 09-12
16041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3 09-12
16040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9-12
16039 매향박고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 09-12
16038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2 09-09
16037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4 09-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