딟빛 그리움 / 워터루 > 영상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영상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큐피트화살)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1인 1일 2편이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세요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딟빛 그리움 / 워터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141회 작성일 23-09-20 06:23

본문





달빛 그리움 / 워터루

한가위의 달밝은 달빛에
세싱은 대낯처럼 환하다

쪼록쪼록히 밪어진 송편이 그렇고
앒곡의 풍성 함인데 마음 가득
그리움은 왜일까

저 달이 지고 지도록 기다려 주는
어머니의 기도 소리도 그것이고
사랑의 속삭임도 그것이니
역시 그리움 되었다

어디에 있을까 어디로 갔을까
가려거든 살폿한 귓뜸 마저 없으니

서러움이 달빛에 이처럼도
감나무 꼭대기에서 대롱대롱 춤춘다.

어머니!
한가위 추석입니다

소스보기

<center> <table width="910" bordercolor= 9ff400" border="2" cellspacing="11" cellpadding="11"> <tbody> <tr> <td><p> <iframe width="910" height="510" src="https://www.youtube.com/embed/mtx2zHQfDEo?si=USRYZRM_psrYKQmD" title="YouTube video player"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web-share" allowfullscreen></iframe><center> 달빛 그리움 / 워터루 한가위의 달밝은 달빛에 세싱은 대낯처럼 환하다 쪼록쪼록히 밪어진 송편이 그렇고 앒곡의 풍성 함인데 마음 가득 그리움은 왜일까 저 달이 지고 지도록 기다려 주는 어머니의 기도 소리도 그것이고 사랑의 속삭임도 그것이니 역시 그리움 되었다 어디에 있을까 어디로 갔을까 가려거든 살폿한 귓뜸 마저 없으니 서러움이 달빛에 이처럼도 감나무 꼭대기에서 대롱대롱 춤춘다. 어머니! 한가위 추석입니다 <center> <iframe width="550" height="310" src="https://www.youtube.com/embed/I7H3JuD0P6w?si=SJshMzu0oeHPRiAu" title="YouTube video player"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web-share" allowfullscreen></iframe>
추천1

댓글목록

데카르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布施

밝은 달이
환하게 비추이는 것은
달이 우리에게..주는 배풀음.

불가에서 말하기를 배풀다(준다) 라는 뜻이기에
추석 한가위의 밝은 달빛처럼 배풀어야 합니다
두개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한개도 가지지 못한 사람에게
한개를 주는 것 , 가젔는 재물 한개를 가지지 않은 사람에게
하나를 주는 배풀음 참 귀한 것이지요

백정이 돼지를 잡을때에도 배부르게 먹이고 난 후에
잡는다 하였지요?
이것은 마음을 비우고 서로 나누자는 깊은 뜻 이지요

布施
참 좋은뜻 입니다
서로서로 나누며 숙의 하고 숙고하는 우리 사회
그랬으면 참 좋겠습니다 하하...

운동 선수와 같이 당당하고 정정하게
싸우다가 지더라도 진정한 승복의 께끗함
그곳에서 숙의논 이루어지고
다음에 그 승을 예견하는 희망이지요? 미래입니다!
서로서로 다독이고 격려하고 난 후에 질타 하는
넓은 의미의 布施...

참 좋은 뜻입니다

데카르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녕하십니까 오늘은 비가 많이도 내렸습니다
곳곳에 국지성 폭우가 내렸어도 별일 없으실줄
믿으며 항상 건강과 편안함이 함께 하셔야 하므로
내심으로는 공연한 걱정만 같습니다
아름다운 말슴과 방문 주심 정말 감사합니다

봄의꿈2님의 댓글

profile_image 봄의꿈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워터루님의 달빛 그리움이
무척 정겹고 아름답습니다.
한복을 곱게 입고 춤을추는
흥겨운 가락
보름달 과일 송편들의
풍요로움이 작품에 담겨
한층 빛을 발하고 있네요.
고운작품 잘 감상하고 갑니다.
중추가절에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데카르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녕하세요 무척 반갑습니다
중추가절의 추석 한가위에도 작가님 항상 건강 함깨 이루시고
귀한 가족친지의 풍성한 추석이시기를 희망 하오며 기원합니다
요즈음엔 보기 드문 대글의 감사함이 절실합니다
왜냐하면 대글은 용기를 주고 격려의 따뜻한 온기이지요
앞으로 더욱 분발하여 아름다운 성원에 보답하겠습니다
조금 부족하더라도 이해해 주십시요
오랜만에 방문 주신 봄의꿈2 영상 작가님 감사 드립니다
안녕히 계십시요

Total 17,128건 1 페이지
영상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영상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4 7 03-08
17127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 11-28
1712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 11-28
17125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 11-28
17124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4 11-28
1712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3 11-27
17122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3 11-27
17121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2 11-27
17120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3 11-27
1711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5 11-26
1711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4 11-26
17117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3 11-25
17116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2 11-25
17115 하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4 11-24
1711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6 11-23
1711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2 11-23
17112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2 11-23
17111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2 11-22
1711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3 11-22
17109 하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2 11-22
17108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2 11-22
17107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2 11-21
17106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2 11-21
1710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3 11-21
17104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 11-20
1710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3 11-20
1710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2 11-20
1710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5 11-19
17100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 11-19
17099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2 11-18
1709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4 11-18
17097 석천ch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 11-18
1709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2 11-18
17095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2 11-17
17094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4 11-17
17093
비밀..이시영 댓글+ 2
하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3 11-17
17092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4 11-17
17091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3 11-17
17090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 11-16
17089 솔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3 11-16
1708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5 11-16
17087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5 11-16
17086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5 11-15
17085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3 11-15
17084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3 11-15
17083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4 11-15
1708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3 11-15
17081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 11-14
17080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4 11-14
17079 하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3 11-1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