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 보름 그대에게 가는 길 / 은영숙 ㅡ포토 이미지 물가에아이 > 영상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영상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큐피트화살)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1인 1일 2편이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세요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대 보름 그대에게 가는 길 / 은영숙 ㅡ포토 이미지 물가에아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8건 조회 226회 작성일 24-02-24 21:40

본문

추천1

댓글목록

은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대보름, 그대에게 가는 길 / 은영숙

맑은 하늘 바다 별들의 향연
휘엉청 밝은 달밤
일엽편주 흔들리는 밤 배 띄우고
연연한 가슴 그대에게 보내는 미소

소원이 담긴 종이학 접어서
바람 타고 날아가 절절히 꽃 피는 언어
고독을 껴안고 당신의 마음 밭에
유영하는 여울목 짙게 깔고

절여진 여백 살며시 열고
비상하는 바닷새 그림자 짙은 밤
고향 같은 그리움 보름달 안고
그대 보고픈 눈물 가슴에 수놓고

나는 가리라 , 달 가듯이 그대 곁으로
하늘 품고 날으는 새가 되어
품어 주었던 살가운 가슴처럼
대보름, 그대에게 가는 길
사랑이여! 받아 주소서!

은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가에아이 작가님!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안녕 하셨습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오늘이 대보름 소원을 빌어 봅니다
우리 작가님께서 담아 주신 대보름의
둥근 달 작품 이곳에 모셔다가
제가 습 작 했습니다

고운 응원 해 주시옵소서
아름다운 작품 주셔서 감사 합니다
건 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 땅만큼요 ♥♥

물가에아이 작가님!~~^^

데카르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정월 대보름의 밝은 달빛은
말슴 주셨다시피 아름답지요

나 어렸을때는 쥐블 놀이에
새벽이 오는줄도 모르게 즐겼었지요

집집마다 보름의 음식을 집앞에 정결하게
놓아 두고 했던 정답고 풍성한 마음의
표식이 정월 대보름의 풍습이었지요

이제는 멀리 떠난 그때 그시절
이제는 생각 속에서만 움직이는
 아름다움들 이었습니다

정월 보름의 추억을 말슴 주셔서
새삼 그리워 하며 보름을 보냅니다

항상 건강과 함께 이루십시요
감사 드립니다 아참 추천 한개만..
두개는 규정상 불가합니다 하하
영상 화면 안의 주옥의 글씨가 선명허니
보기가 참 좋습니다

은영숙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데카르트 작가 시인님!

안녕 하셨습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어린 시절 즐겼던 대 보름 추억이
생생 하게 추억의 그림으로 떠오릅니다

지금은 현대라고 삭막 하기 그지없습니다
대보름 이야기를 하면 의아 한 표정으로
관심 조차 없지요 ㅎㅎ

오늘 밤도 둥근 달이 나는 예나 다름 없소 하 는 듯
온 누 리를 밝게 비치고 있습니다
함께 해 주시어  감사 합니다
건 안 하시고 고운 밤 되 시 옵소서

데카르트 작가 시인님!~~^^

계보몽님의 댓글

profile_image 계보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보름달의 달무리가 하모니카의 선율따라 애달픕니다
하 많은 세월에 또 다시 맞는 정월의 보름달
무심한 시간 속에 추억만 슬퍼집니다
정월 대보름의 풍습은 먼 전설처럼 사라지고
삭막한 세월만이 옷깃을 여밉니다

아름다운 시 깊이 음미했습니다

늘 건안하시고 마음 편한 하루 되십시오
감사합니다!

은영숙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계보몽 시인님!

어서 오세요 반갑고 반갑습니다 우리 시인님!
제가 전북의 김 제 에서 살때 그곳은 평야에서
해가 뜨고 해가 지는 곳입니다

친구들과 친구 오빠가 인솔해서
달맞이 가던 곳 커다란 놀이터에
도랑에는 쥐불놀이 아이들이 쥐불 피고

논둑에는 도깨비가 나와서 술취한 남적네를
끌고 밤새도록 유혹 한다는 무섭던 일화 가 있었지요
연약하신 몸으로 고운 댓글 주시어
너무너무 감사 합니다
건 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계보몽 시인님!~~^^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은영숙 시인님 ~
몇년전 다대포 해수욕장에서 담은듯한
보름달 일걸예~!?
혹시 헷갈려서 틀릴수도 있지만
기억이 정확하기를 예~ㅎ
하모니카 소리 들으며 詩香에 젖어봅니다
밤이 기네예~
새벽 3시~
다시 잠을 청해볼까 합니다
좋은 꿈속이기를예~

은영숙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가에아이 작가님!

어서 오세요 반갑고 반갑습니다
새벽 3시 까지 불면의 시간 이군요
저도 늘상 불면으로 고생 합니다
오래전에 담아 주신 영상 이미지 였습니다
작품 주셔서 감사 합니다

저는 오늘 성당 신부님께서 신자들과 함께
환자 봉성체 를 오시는 날 입니다
요양 보호사님께서 모든 준비를 다 하고
대기 중입니다
고운 작품 주셔서 감사  합니다
건 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 땅만큼요 ♥♥

물가에아이 작가님!~~^^

Total 17,423건 1 페이지
영상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영상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7 03-08
17422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3 04-21
1742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2 04-19
17420 p피플맨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 04-19
1741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 04-19
1741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2 04-18
17417 p피플맨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 04-17
17416 p피플맨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 04-17
1741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3 04-17
17414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2 04-16
17413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 04-16
17412 p피플맨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 04-15
17411 p피플맨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2 04-15
1741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2 04-15
17409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3 04-15
1740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4 04-14
17407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2 04-14
17406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2 04-13
17405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04-12
17404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3 04-11
1740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3 04-11
17402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3 04-10
17401 하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 04-09
17400 p피플맨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 04-08
17399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2 04-08
1739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2 04-06
17397 p피플맨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 04-06
17396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4-05
17395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3 04-05
17394 p피플맨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4-04
17393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 04-03
1739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 04-03
17391 블리블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4-03
17390 p피플맨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 04-03
17389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3 04-03
17388 p피플맨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3 04-02
1738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4 04-01
17386 p피플맨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2 04-01
17385 솔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2 03-31
17384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2 03-31
17383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2 03-31
17382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2 03-30
1738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2 03-29
17380 p피플맨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2 03-29
1737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03-29
1737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4 03-28
17377 솔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2 03-28
1737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3 03-27
17375 솔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 03-27
1737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 03-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