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봄을 올려놓았을 뿐인데 빛이 피었다 > 포토갤러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포토갤러리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갤러리

 (운영자 : 저별은☆)

☞ 에디터 연습장   ☞ 舊. 포토갤러리

  

☆ 많은 분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가급적 1일 1회, 본인의 순수 사진작품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주세요

 (사진 + 에세이 형태의 포토에세이는 "포토에세이" 게시판으로)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겨울, 봄을 올려놓았을 뿐인데 빛이 피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0건 조회 186회 작성일 19-02-07 17:59

본문

괴산 산막이 옛길 풍경입니다^^
설날, 떡국 먹고 올레길 같은 산막이 옛길을 다녀왔네요
물과 하늘 사이 얼음벽이 녹고 있어요
우리들 사이, 사이에도 곧 꽃이 피겠지요
노을 지는 저녁 눈빛이 기다려지는 봄길 입구 입니다
추천2

댓글목록

초록별ys님의 댓글

profile_image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진은 빛의 예술이라더니
시인님이 증명해 주셨네요.
밑에서 두번째 사진 환상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셨지요?

양현주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덕분에요
새해부터 즐거웠습니다 사진 칭찬
감사합니다^^
하고자 하는일 이루시길 바래요^^

저별은☆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저별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살얼음 판에 쏱아지는 빛의 찬란함
빛내림으로 금새 봄이 올것 같습니다

그리 춥지 않은 겨울이라 하지만
시골 산천의 풍경은 얼음으로 제대로 겨울을 보내는 모습입니다

이제곧 봄입니다 파릇한 새싹이 돋아오를 산천을 그려봅니다

양현주님으로 다시 오시니 더욱 반갑습니다
시인님 멋진작품 감사히 봅니다 고맙습니다 ~

양현주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별은 방장님
다녀가셨네요 좋은 밤 입니다
오늘 참 추웠는데 곧 봄이 오려나봅니다
남쪽에는 꽃이 핀다지요
주변에서 닉보다 이름이 좋다고 몇분이 이름 찾아 오라고 해서
다시 찾아 왔습니다^^

메밀꽃산을님의 댓글

profile_image 메밀꽃산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추운겨울이라서  삭막하기 그지없네요
 유유히 흘러가야할 저  호수물도  얼음으로 덮혀있어서 보는사람도
 아직  겨울인것을 실감하게하네요
 늦은밤입니다
 12시경  댓글  사건으로 아직도 잠을 못자고있어요
 현제시각  4시 25분
 저의 애타는  심정을  함께 해주신 양현주시인님에게  감사드립니다요
 고맙습니다.

양현주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늦은 시간까지 못 주무셨네요
음악 소스 오류로 인하여 게시물 삭제 안되어
맘 고생 하셨어요^^
애쓰셨습니다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했네요
휴일 평안하세요
감사드립니다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요즘은 겨울을 산다는 생각보다는
봄이 임박했다는 생각으로 살고 있어요
잘 지내시지요 ?
사진이 아주 좋습니다.

양현주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하이고...여기까지 반갑습니다
입춘이 지났으니 봄이 걸어오고 있네요
명절 잘 보내셨지요
감사합니다^^

Heosu님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유난히 올 겨울 부산은 따뜻하고 포근한 날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울 집은 보일러를 한 번도 가동한적이 없으리 만큼요..
이제 곧 얼음이 녹고 저 나무들도 솜털 뽀송뽀송한 새순들이 돋아날테죠..
하루하루가 변해가는 계절의 온도를 체감하며 희망을 찾아봅니다..

양현주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이쿠...허수 영상 작가님 오셨네요
반갑습니다^^
부산이시군요 이제 알았습니다
거긴 눈도 잘 안온다고 하지요 이제 곧 봄이 와요
그쪽 꽃도 먼저 피는데...남쪽의 따뜻함이 그리워지는 날씨 입니다
평안하세요^^ 감사드립니다

Total 5,17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