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창저우에 있는 공원 > 포토갤러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갤러리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갤러리

☞ 에디터 연습장   ☞ 舊. 포토갤러리

  

☆ 많은 분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가급적 1일 1회, 본인의 순수 사진작품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주세요

 (사진 + 에세이 형태의 포토에세이는 "포토에세이" 게시판으로)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중국 창저우에 있는 공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1건 조회 193회 작성일 19-08-06 07:05

본문

여행이라고 애들 하고 오니
완전  아기 돌보미 입니다ㅡㅎ
추천2

댓글목록

초록별ys님의 댓글

profile_image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에고ㅡ헨폰에서  바로 올리려고 하니
사진이 거꾸러 올라가네요ㅡ
한국에 돌아가서 다시 올려야 겠네요ㅡㅠㅠ

초록별ys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제사 댓글을 ...죄송합니다.
세로로 찍은 사진을 올렸더니
다 거꾸러 나와서
가로로 찍은 사진 두장만 남겨 두었어요.ㅎ

Heosu님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떤 여행이든 고생한 경험이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겁니다..
더구나 낯선곳으로 여행은 그 여운이 마음 한 구석에 각인될테고요...
여행의 즐거움, 낭만 가득 보듬으시길 바랍니다..

초록별ys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허수님
마음 놓아 주셨네요~
아이들을 데리고 다니니
사실 제대로 여행을 했는지 어쩐지 ~~~~
그렇지만 다른 의미로는 참 좋은 여행이었어요
12명이 함께 움직였거든요. 친척들만.ㅎ

초록별ys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가에님
아는 얼굴을 보시니 반가워서
이곳에도 댓글을. 감사합니다
설우가 저렇게 커서 올해
초등학교 입학 했답니다.ㅎ

우렁각시님님의 댓글

profile_image 우렁각시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애들 데리고 여행 가는 것 자체가 용감한 것이지요.
그래도 아이들이 나중에 좋앗다고 기억을 해야 하는데 제 경험으로는 초등학교 5학년 정도 되어야 기억을 하더군요.,
그러니 아무리 열심히 데리고 다녀도 너무 어리면 기억을 못한답니다. 사진을 봐도 기억 못해요.,

초록별ys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렁각시님
정말 그런가요?
에고~~~ 헛고생이었네요 ㅎ
그래도 그 순간 순간 아이들이 기뻐하였으니....
우렁각시님
반갑습니다.

안박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초록별ys* PHoto - 作家님!!!
 中國의 奧地로,旅行을 가신다기에~奧地探訪을,期待했었눈데..
 貴하고 貴여운,"孫子+孫女"들과~公園으로,避暑도 가셨습니다`如..
"물가에아이"房長님과,"DARCY"房長님도~방가움의,人事를 表하시고..
 多福하신,"초록별ys"任!즐거운 休暇를,滿喫하시고..無事歸國,하시옵기를!^*^

초록별ys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박사님
어린이 놀이 공원 같은때는 얼마나 더운지
아가랑 저는 찻집에서 커피를 마시거나
아이스크림을 먹거나 하면서 기다리곤하였지요^^
그래도 나름 보람있는 여행이었어요^^

감사드립니다.

Total 5,672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