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기가 아쉬워 ~` > 포토갤러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갤러리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갤러리

☞ 에디터 연습장   ☞ 舊. 포토갤러리

  

☆ 많은 분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가급적 1일 1회, 본인의 순수 사진작품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주세요

 (사진 + 에세이 형태의 포토에세이는 "포토에세이" 게시판으로)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떠나기가 아쉬워 ~`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128회 작성일 19-11-24 18:11

본문


떠나기가 아쉬워 남아있는 벗(단풍)들을
아우들과 함께 찾아 막걸리로 이별주를 나누며
작별의 인사를 나누었다 ^^
추천1

댓글목록

메밀꽃산을님의 댓글

profile_image 메밀꽃산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벗  삿갓 님    이분들이  아우님들이라구요?

제가 볼땐  전혀 아우님같지가  않아요
 우선 젊음  꼿꼿함 몸매  세분들이 모두  청춘  50대로  보이네요
 늘 운동을 하셔서  세월은 흘러도  삿갓벗 님은  더 젊어지시네요

8579립님의 댓글

profile_image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헉!!
벗님  반가워요
내 좌,우  모두 나와 띠 동갑이예요

놈들 한놈은 성미가 되게 급해 앞으로 앞으로 먼저가며
꾸덜꾸덜 늦게 온다나요
그런데 우측놈은 또 가관입니다
성미가 느려터져 넌 떠들어라 난 나니깐  폭탄이 옆에 터저도 허허허 할놈
그러니 난 그중간에 서서
앞놈 뒷놈 연결하느라 형으로서의 임무가 막중 하답니다 하하하
오늘도 하산후 잘먹고 마시고 난후 뒷처리는 이 형이
하하 그러니 난 행복한 사람은 틀림 없다고 생각 됩니다

다음은 우리 젊은 아가씨들 성화를 달래 줘야 하니
주머니에 남아 나는건 텅빈 공간이 하하하하하하ㅏㅏㅏㅏㅏㅏㅏ

메밀꽃산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메밀꽃산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삿갓님 우리가 댓글다는것을보면  그속엔  진실한 내용이 들어있어요
 그래서  우리가  답글을 쓰고 달고 하는것이지요
 글내용속엔 진실도 있고 훈훈한  내용도  있지요
 벗님  이렇게  댓글속에 아름다운  훈훈한  멋이 있잖아요
 앞으로 우리 바쁘시지만  댓글  잘  달기로 합시다요
단꿈구세요 /

Heosu님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늘 변함없는 건강한 모습과 늘 한결같은 산행하는 모습 속에
즐거움은 노래하고 춤추는 것 같습니다..또 붉은단풍잎처럼 열정이 가득 보듬고 있어서
얼마나 부러운지 모르겠습니다...변함없는 모습그대로였으면 좋겠습니다...

8579립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허수님
고맙습니다
우리가 알게 모르게  지네온지도
꽤나 오래된듯 합니다
그런데 허수님을 내가 너무 모르고 지낸것 사과 드리고요
앞으론 친하게 지네 봅시다
통성명은 없었으나  우린 사나이와 사나이
義와義가 합하면 무엇이 부럽겠습니까
언제건 한번 만나면 겨울엔 따스한 가슴으로
여름엔 시원한 마음으로 가슴을 활짝 열어
사나이들의 이야길 나누어봅시다

감사합니다 허수님

안박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8579笠* "삿갓`甲丈"벗님!!!
 "삿갓도사"甲丈`親舊님! 방갑습니다! "詩마을`3銃士"..
 "메밀꽃`산을"任의,말씀처럼~세사람`中에서,第一"젊은이"..
 "띠`同甲"의 아우들과,女`弟子들과의~山行貌襲이,부럽다오..
 "삿갓"甲丈님!"산을"님 提案데로,"번팅"을..아님, "山行"도 好..
  12.7 "詩마을`送年會"에서 만날수`있으면,더욱`더 기쁘고 즐겁져..
 "詩마을`Cafe"에서,"댓글`答글"도~情겹고.."울任"들!늘,健安하세要!^*^

Total 5,532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