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래습지생태공원과 소래포구의 철길 > 포토갤러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갤러리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갤러리

☞ 에디터 연습장   ☞ 舊. 포토갤러리

  

☆ 많은 분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가급적 1일 1회, 본인의 순수 사진작품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주세요

 (사진 + 에세이 형태의 포토에세이는 "포토에세이" 게시판으로)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소래습지생태공원과 소래포구의 철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210회 작성일 20-11-29 19:46

본문


소래와 월곶을 이어주던 위 사진의 수인선의 소래 철길은
이제는 안전하게 안전 철봉과 대리석으로 잘 포장이 되어있다.
소싯적 이곳으로 망둥이 낚시를 다닐 때는
철도 침목으로 갯벌과 바닷물이 보이고,
길을 건너가는 사람이 있으면 사람이 다 건너 가기까지
기차가 정차를 하던 곳이기도 하다.
멀리서부터 기차가 빽 경적을 울리면
부지런히 서둘러 건너던....

초딩시절 소래 철길 괴담에서
누가 떨어졌는데 머리부터 떨어져
갯벌에 두 다리만 보이더라 하던 ........
허공에 누운 사다리 모양인 철길을
남자 꼬마 놈들은 누가 빨리 건너나 내기 걸고
짓궂은 놈들은 여자아이를 울리던 .....

새로운 수인선은 튼튼하게 건설된 철길로 다니고,
그 옆의 초라한 이제는 그냥 육교 같은 인도의 모습이다....






추천5

댓글목록

안박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밤하늘의등대* 寫眞作家님!!!
"이은하"의,Husky音響 들으며~"소래濕地`生態公園"풍경을..
 少時的에 "소래포구"에서,"망둥魚"를 낚으셨다는~말씀을 들으니..
 本人도 國民學校`時節에,"南仁川" 바닷街에서~"망둥이"낚시를 하였던..
"밤하늘의등대"作家님!追憶의 風光에,感謝드리며..늘상,"健康+幸福"하세要!^*^

밤하늘의등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안박사님!
커피 한 잔을 놓고, 가슴을 파고드는
완숙미 넘치는 허스키 목소리의 이은하의 노래를
헤드폰으로 듣자니, 새삼 이런저런 상념에 들게 만듭니다.......

어린 시절 여름방학 때가 되면,
대나무 낚싯대를 장만해서 소래철교를 지나
저수지 같은 염전에서 낚시와 개헤엄을 치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지금은 광활하던 염전들은 개발이 되어 사라지고 남은
습지공원에서 기억을 더듬어봅니다...

주변 사시는 분들의 산책코스도 되지만
삼삼오오 팀을 이루어 자전거 라이딩을 즐기는
사람들을 바라보게 됩니다.

작년에 풍차 주위로 데크길의 공사 시작을 보았는데,
주변은 완성된 것 같고, 체험 염전관 주위의 공사가 마무리되지를 않아
어수선한 분위기입니다.....
이리 더딘것을 보면 인천시가 예산이 없는가 봅니다.^^.

감사합니다.
건강에 조심하시고 편한 휴식의 저녁이 되시기를 .....

소화데레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밤하늘의등대님
안녕 하세요

늦가을의 갈대밭 정취가 왠지 쓸쓸해 보이네요
한편 열정적으로  예술을 창조해 내는
사진 작가님들의  모습이 멋져 보입니다

오랜 침묵을 깨고  다시 활동을 시작한
이은하의 노래가 감미롭습니다

다시 시작되는 마지막달 12월도
활기차게  시작 하시길 바랍니다
고운 작품 잘 보았습니다
고생 하셨습니다

솜니엄님의 댓글

profile_image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밤하늘의등대 작가님
근교에 살면서도 회사일에 바쁘다 보니
가보지 못한곳 대리 만족 합니다
예사롭지 않은 동영상과 포토 어쩌면
처음 댓글 드리는것 같습니다
역시 좋은 작품에는 눈길이 가고
손길이 가는것같습니다 추천드립니다
풍차와 철길 낭만으로 다가 옵니다
12월 첫날 입니다 행운과 함께 ...

밤하늘의등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소화데레사님!
사진을 찍으러 다니다 보면 가장 많이
마추치는 사람들은 낚시꾼과 등산객인 것 같습니다....

일출을 찍으러 새벽녘에 나가보면 바다와 산속에서
텐트를 치고 밤을 새는 사람들을 만나게 됩니다....
제가 자주 가는 거잠포 선착장이나 잠진도는 길이 좁아
이들과의 주차전쟁입니다.^^.

감사합니다! 솜니엄님!
일출을 담으러 갔는데,
떠오르다 구름에 가려버렸습니다...
안개와 일출을 머릿속에 그림을 그렸지만,
그것은 매일 다니는 사람들의 몫인가 봅니다.
휴일에만 다니니, 이 정도에 만족해야 할 것 같습니다....^^...
다음에 운이 맞는 날이 있겟지요.

감사합니다! 두 분
편안한 저녁시간이 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은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밤하늘의 등대님

딸의 숙소 때문에 소래 포구 대부도 오이도
지나가면서 차창으로 때로는 들려 보기도 하고......

이은하 가수의 노래를 들으니 젊은 시절의
추억도 되살이 납니다
환자인 딸이 노래를 가수 못지 않게 잘 부릅니다
가끔 모임 장소에서 출연 하면 상을 타곤 했지요 ㅎㅎ
엄마를 위로 하기위해서 가끔 지금도 불러 줍니다
작가님!  잘 감상 하고 가옵니다
감사 합니다  한표 추천 드리고 갑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주말 되시옵소서!!

Total 5,832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