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맷길을 트레킹 하다... > 포토에세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에세이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갈맷길을 트레킹 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107회 작성일 19-02-21 18:51

본문

 

 

 

오랜만에 짧은 트레킹을하기 위해 돌고도는 200번 버스를 타고

국립수산과학관입구까지 1시간 40분여분이나 걸려서 도착했다.

입구에서 해동용궁사까지 천천히 걷노라니 평일인데도 불구하고 관광버스들이 줄지어 절로 향하고,

용궁사 앞에는 왁자지끌 시끄럽기 그지 없음을 느낄 수 있다.

여행의 기쁨을 한껏 발산하는 중국관광객들의 지나친 활발함을 알수가 있었다.

출발지 용궁사(사진 1)에서 해안도로(갈맷길)를 따라 대변항까지 약 5.4키로를 트레킹 할것이다.

바다를 동무삼아 천천히 걸으면 약 2~3시간 정도 예상이 된다.

수산과학관 후면 바닷가에는 누군가 소망과 소원을 기원하는 작은 돌탑들(사진 2)이 즐비하다.

돌탑을 담으면서 끝도없는 수평선을 바라보면 알수없는 아찔함을 느끼기도 하고,

속력을 높이며 신나게 달려가는 어선들을 보며 저러가 사고가 나진 않겠지 쓸데없는 걱정도 하고,

첫번째 만나는 어촌 동암마을(이미지 3)포구에 와 닿았다.

방파제역활을 하는 테라포드 위에 갈매기떼들이 따뜻한 햇살에 몸을 맡겨놓고 있다.

보통 등대는 두개(빨강, 하얗)가 한 조로 서 있는데 동암항은 빨간등대만 우두커니 서 있고,

항구를 빠져나오면 새롭게 건설된 부산힐튼호텔(이미지 4)과 마주하게 된다.

평일인데도 야외풀장에서 풀을 즐기는 사람들이 제법 많아 보인다.

힐튼은 부산에서도 손가락 안에 드는 초호화 호텔이고 비용도 장난이 아니라고,

중국국음식 대사 이연복 자제분이 이 호텔에 입점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내가 즐겨 찾는 오랑대(이미지 8)는 어제 정월대보름 영향인지 무속인들이 오늘도 굿을 하고 있다.

또 군청에서 나온 미화원들이 그들이 남겨놓은 쓰레기들을 치우느라 숨을 헐떡이며 이리뛰고 저리뛰고 한다.

출산을 장려하기 위한 젖병등대(이미지 5)가 있는 서암마을 서암항에서 잠시 머무르며 등대아래에 앉아보고,

저 멀리(이미지 6)장승등대와 월드컵등대가 조화롭게 서 있다.

그리고 작은 갯바위 위에 하얗게 앉은 갈매기들도 한결 여유로워 보인다.

연화리 해녀촌과 마주한 죽도(이미지 7)는 종교단체 소유라고 알고 있어서

감히 들어가보지는 못했다.

몇 해 전에 연화리 신암마을과 죽도를 연결하는 연륙교(이미지 9)가 연결되어 조금 더

죽도를 가까이에서 볼수가 있게 되었고,

오늘의 마지막 종착역(이미지 10)대변항과 마주하며 오가는 어선들의 물끄러미 바라본다.

대변항은 젖깔멸치로 전국 최고의 품질이고 멸치잡이 그물터는 모습은 대변의 명물로 자리 잡았다.

 

 

 

추천0

댓글목록

jehee님의 댓글

profile_image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와 부산의 유명한 곳 모두 섭렵하셨네요 멋집니다 !
오랑대만 가 본듯 합니다 요즘 장노출이 또 매력이 있어
바닷가로 달려보는 중입니다
허수님 이 봄 멋진날들 되세요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jehee님!
원래 제가 트레킹코스는 해운대 미포에서 출발해서 대변항, 혹은
죽성까지였는데 이날은 절반정도 트레킹했지 싶습니다...
해안로를 걷노라면 말이 필요없을 만큼 즐겁고 상쾌함이 있지요..
사진을 제대로 담아볼려면 장노출이 제격이죠...저 같은 성질머리 급한 사람은
결코할 수 없는 장르죠...야경엔 필수품인데도 삼각대를 챙겨가지 않거든요..

즐겁고 행복한 휴일이 되시길 바랍니다...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용궁사~
첫 사진을 보는데 가슴이 마구 두근 거립니다
마구 달려 가고 싶은 바다그리고 ....
좋아하는 등대들이 나란히 나란히
그리고 늘 이름이 궁금했던 젖병등대...
이제 걷는것이 점점 자신이 없으지니 많이 걸으시는 허수님이 부럽습니다^^*
건강 잘 챙기시며 2월도 잘 보내시구요 늘 행복하시길요~!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가에아이님!
풍경을 담으면서 걷노라면 한 시간 거리도 두어시간이 지날때가 허다하죠...
몸을 제대로 관리를 못해 배불뚝이로 걷는 것도 쉽지 않지만 그래도 조금이라도 걷습니다..
잡념없에는데 이만한 활동이 없는 것 같거든요...그리고 부산은 특이한 모양의 등대들이 참 많답니다..

환절기에 건강 유의하시고 멋진 시간들로 채우는 휴일이 되십시오..

사노라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바다를끼고 산책을 즐기시는 행복하신님
부러움이 넘쳐납니다
다시는 못 해볼 호사 라서 더 그런것 같습니다
이제 호젓한 바다도 날씨따라 북적이겠지요
멋진 풍경입니다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노라면님!
자유롭다는 거, 자유라는 건 참 소중함을 깨닫게 됩니다..
요즘은 모두를 규제 속에 갇둬 놓을려고 애를 쓰는 것 같아 답답합니다..
몸은 움직이고 있지만 정신은 틀 속에 갇혀서 옴짝달싹도 못하죠...
육체의 아픔보다 정신적 아픔이 결코 낫다고 할 수는 없을 것 같거든요...

모쪼록 건강 잘 챙기시고 큰 용기로 세상을 보듬어 보시길 바랍니다...

Total 4,461건 1 페이지
포토에세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1-18
4460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5-24
4459
기차를 타고 댓글+ 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2 05-24
4458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22
445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 05-21
4456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5-20
445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5-20
4454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5-20
4453
민들레 홀씨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5-20
445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 05-20
4451
고창 댓글+ 5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 05-19
4450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5-19
4449
사랑 댓글+ 3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5-18
4448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5-18
444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5-17
444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2 05-17
4445
부네치아 댓글+ 8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5-16
444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5-15
4443
장미야~!! 댓글+ 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5-15
4442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5-14
4441
꽃꿩의다리 댓글+ 6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5-14
444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05-13
4439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5-12
4438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5-12
4437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5-12
443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 05-12
4435
풀꽃 댓글+ 8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5-10
4434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5-10
443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5-09
443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09
4431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 05-08
4430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5-08
4429
은하수 담기 댓글+ 4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08
4428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5-08
442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05-07
4426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5-07
4425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8 0 04-15
4424
패턴 댓글+ 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07
4423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 05-06
442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 05-05
4421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5-03
4420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5-03
4419
모양성 철쭉 댓글+ 2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 05-02
441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5-02
4417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5-02
441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05-01
4415
그리움만이 댓글+ 9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5-01
4414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5-01
4413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5-01
4412
댓글+ 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 04-30
4411
모란 댓글+ 7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04-30
441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4-29
4409
사진놀이 댓글+ 2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4-29
4408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 04-29
4407
뱀사골 수달래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 04-29
4406
COLOR 2 댓글+ 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4-27
440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 04-27
4404
아 월류봉 ! 댓글+ 7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 04-26
4403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4-25
440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4-25
4401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4-24
4400
유채꽃 향기 댓글+ 3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04-24
4399
진달래꽃 댓글+ 3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4-24
4398
통영의 야경 댓글+ 4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4-24
439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04-24
4396
성주사의봄 댓글+ 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4-24
4395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4-24
4394
청산도의 봄 댓글+ 3
bonos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4-23
4393
매 발톱꽃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4-23
4392
금낭화 댓글+ 3
꽃거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 04-22
439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04-22
4390
용비지의 봄 댓글+ 2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4-21
438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04-21
4388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4-20
4387 꽃거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4-19
4386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4-19
4385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 04-19
4384
세량지의 아침 댓글+ 1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1 04-19
4383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4-18
4382
바람 좋던 날 댓글+ 2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4-17
4381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4-17
4380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4-16
437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4-16
437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4-16
4377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4-16
4376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4-16
4375
사16 댓글+ 1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4-16
4374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4-15
4373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4-15
437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4-15
4371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1 04-14
4370
COLOR 댓글+ 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4-13
436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1 04-13
436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4-12
4367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04-11
4366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4-11
4365
목련 댓글+ 2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4-11
436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04-11
436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4-11
4362 꽃거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4-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