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물머리의 아침 > 이미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이미지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이미지

(운영자 : 큐피트화살) 

♨ 舊. 이미지  ♨ 태그연습장(클릭)

 

이미지나 편지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영상시는 영상시란, 좋은글은 좋은글란에 올려주세요)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두물머리의 아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263회 작성일 19-01-22 01:55

본문

.......................................................
2015년 11월12일 두물머리의 아침

추천0

댓글목록

체인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베드로님 반갑습니다
두물머리 이미지 넘 멋집니다
떠나간 님의 이별이 안타까워 먼곳 바라보는 여인의 애처로운
시선이 눈시울 붉게 합니다
고운 이미지 담아가면서 흔적 남깁니다~`

함동진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함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인연이 흐르는 강가를 거닐며] -두물머리 연가 / 함동진

물이 합치면 완전 하나가 됩니다.
큰 물줄기인 북한강과 남한강이 서로 합수되면
너 나 구분이 없는 같은 성분 같은 색깔의 한강을 이룹니다.

사랑이란 하나가 될 때 사랑입니다.
혼자서는 사랑이랄 수 없고
둘로 구분할 수 없는 완전한 하나의 사랑이어야 합니다.
‘인연’은 둘이 아니기를 하는 셈법입니다.
‘흐르는 강’으로 영원히 바다에 머무르게 하는 사랑의 산술
합수되어 흐르는 동행이라야 정답입니다.

‘인연과 +흐르는 강’이 하나로 합치한 이유는
그 속에 만남이 있는 대 자연의 개선 행진곡이 넘쳐흐르고
또한 무수한 생명을 탄생케 하는 입자들이 춤을 추고 있기 때문입니다.


2010.09.25 양수리(두물머리) 사진/함동진
우리 사랑은 이제 저 배에 올라 영원을 향하여 항해할 것입니다.

Total 2,122건 1 페이지
이미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8 05-06
공지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21 0 07-13
공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70 0 02-19
2119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08-21
2118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 08-21
2117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5 08-15
2116
빗속을 둘이서 댓글+ 17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5 08-14
2115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1 08-13
2114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6 08-12
2113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6 08-06
2112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7 5 08-02
2111
8월의 설경 댓글+ 17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3 4 08-02
2110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5 4 07-27
2109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4 07-27
2108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 5 07-27
2107
빗속의 여인 댓글+ 15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6 07-25
2106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7-24
2105
고독 댓글+ 13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5 07-24
2104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4 07-20
2103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 4 07-20
2102
슬픈 인연 댓글+ 14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5 07-19
2101
나희의 誘惑 댓글+ 15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 4 07-16
2100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1 07-14
2099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4 07-13
2098
You Raise Me Up 댓글+ 21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6 07-13
2097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2 07-12
2096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3 07-12
2095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8 6 07-07
2094
아직도 장미는 댓글+ 19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 4 07-06
2093 은빛조약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1 07-06
2092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7-05
2091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1 3 07-05
2090
7월 편지지 댓글+ 5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0 07-03
2089
능소화 사랑 댓글+ 11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 5 06-30
2088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4 06-29
2087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2 6 06-28
2086
즐거운 시간 댓글+ 8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4 06-26
2085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0 2 06-21
2084
구름과 나 댓글+ 11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 3 06-18
2083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1 4 06-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