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의 기적을 사러 온 소녀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하느님의 기적을 사러 온 소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07회 작성일 18-09-20 08:46

본문

  

하느님의 기적을 사러 온 소녀



"엔드류의 뇌수술비가 턱없이 모자라서
이 집을 팔고 작은 집으로 이사를 해야할 것 같아요"
"오직 하느님의 기적만이 우리
엔드류를 구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부모님들의 이야기를 자는 척 하면서 들은 어린 소녀는
그렇게도 예뻐하던 남동생을 살릴 수 있는 방법은
하느님의 기적뿐이라는 말을 듣고 자기 방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골방에 숨겨놓았던 동전
저금통을 열어서 동전을 세고 또 세곤 하였다.

그리고 돼지저금통을 옷 깊숙히 감추고 약국을 향해서 걸어갔다.
약국에 들어섰을 때 약사는 다른 손님과
이야기를 하느라 어린이는 돌아보지도 않았다.

6-7 세 되어보이는 소녀는 동전을 하나 꺼내서 진열장을
똑똑 두두렸다. 약사가 "무엇을 도와줄까? 꼬마 아가씨!"
" 제 동생이 너무너무 아파요.저는 하느님의 기적을 사러 왔어요."
"그런데 하느님의 기적은 얼마인가요?"

"아저씨. 내가 그동안 모아놓은 돈을 전부 가지고 왔어요. 돈이
모자라면 엄마한테 달래서 돈을 더 가지고 올테니 기적을 꺼내주세요."
"하느님의 기적은 얼마나 하나요? 돈이 모자라서 그러나요?"
"저런 여기서는 하느님의 기적은 팔지 않는단다.
안됐지만 내가 너를 도와줄 수가 없구나."

그 때 약사하고 이야가를 나누던 신사가 소녀에게 물었다.
"얘야, 동생이 어떤 기적을 필요로 하는지 아니?"
"그건 저도 몰라요, 동생은 머리수술을 해야한다고
엄마 아빠가 그랬어요. 뭐가 머리 안에서 자꾸 자라고 있대요.
그런데 아빠는 수술비가 없다고 그랬어요.
그리고 하느님의 기적이 있어야 한다고 그랬어요."

"너는 돈을 얼마나 가지고 있는데?
"1 달라 11 쎈트요.
그렇지만 돈이 모자라면 엄마한테 달래서 더 가지고 올 수 있어요."
"그것 참 잘됐구나.
그 돈이면 네가 필요로 하는 하느님의 기적의 값이랑 딱 맞는구나."

그 신사는 소녀의 손을 잡고 하는 말이
"나를 너의 집으로 데려다주지 않겠니? 네 동생과 가족을 만나보고 싶구나.
내가 네가 필요로 하는 하느님의 기적을 줄 수 있을 것 같구나."
그 신사는 동생인 약사를 만나러 시카코에서 온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있는 뇌수술 전문 의사인 칼 암스트롱 박사였다.

엔드류는 그렇게 기적의 수술을 하고 건강을
되찾을 수 있었고 수술비는 1 달러 11 쎈트를 받았다.
칼 암스트롱 박사는
"그 수술은 정말로 어려운 수술이었고 하느님의 기적이었다.
아마도 그 수술은 내가 한 것이 아니고 그 꼬마 소녀의 기도를
들은 하느님의 기적이 한 것일 것"이라고 가끔 회상하곤 한다.

기적은 그것을 진정으로 원하여
기도하는 사람에게 정말 기적적으로 다가 오나보다.
- 아주 특별한 선물 중에서-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소녀의 기도 소녀의 기도 (The Malden's Prayer) ♬

작곡자 : 바다르체프스카(1834-1861)

폴란드의 여류 피아니스트이며 작곡가로 살롱풍의 피아노곡을 남겼는데
1859년 파리에서 출판된 "소녀의 기도"로 유명해졌으며,
현재 그녀의 작품 중 가장 널리 연주되는 곡이다.





추천0

댓글목록

Total 6,410건 4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2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 12-31
62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 12-31
625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12-31
625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0 12-31
62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12-30
62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 12-30
62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 12-29
62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 12-29
62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1 12-29
62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12-28
62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12-28
624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12-28
62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0 12-27
62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2-27
624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1 12-27
62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 12-26
62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1 12-26
62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 0 12-25
62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2-25
62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12-24
62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12-24
62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12-23
62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2-23
62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12-22
62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12-22
62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2-22
62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2-21
62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12-21
62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12-21
623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 12-21
62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12-20
62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2-20
62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2-20
622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12-20
62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2-19
62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12-19
62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2-19
622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12-19
62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2-18
62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12-18
62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2-18
621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0 12-18
62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12-17
62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2-17
62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2-17
621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12-17
62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2-16
62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2-16
62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12-15
62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12-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