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어차피 다 혼자야"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인간은 어차피 다 혼자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74회 작성일 18-12-07 08:17

본문


"인간은 어차피 다 혼자야"


100세된 여류시인, 시바다토요는 모아둔

장례비용을 털어 시집을 발간했다. 일백만부 팔렸다.

미사여구의 詩語도 사용 할 줄모른다.

남들처럼 교육도 제대로 받지못한 백세의 할머니 시인,

시바다토요는 일상생활속의 언어를 사용하여 시어를 만들었다. 

죽음을 두려워하는  노인들에게 장송곡대신

희망가를 들려주기 때문이다.

 

"바람과 햇살과 나"

                            

바람이 유리문을 두드려
안으로 들어오게 해 주었지
그랬더니 햇살까지 들어와
셋이서 수다를 떠네.


할머니 혼자서 외롭지 않아?
바람과 햇살이 묻기에


인간은 어차피 다 혼자야.

나는 대답 했네.
title_poem.jpg

 

 11_02_07-04.jpg 

<

 

무심코
한 말이 얼마나
상처 입히는지
나중에
깨달을 때가 있어


그럴 때
나는 서둘러
그 이의
마음속으로 찾아가
미안합니다
말하면서
지우개와
연필로
말을 고치지

 

 

<저금>

 

난 말이지, 사람들이
친절을 베풀면
마음에 저금을 해둬


쓸쓸할 때면
그걸 꺼내
기운을 차리지


너도 지금부터
모아두렴
연금보다
좋단다

 

<하늘>

 

외로워지면
하늘을 올려다본다
가족 같은 구름
지도 같은 구름
술래잡기에
한창인 구름도 있다
모두 어디로
흘러가는 걸까


해질녘 붉게 물든 구름
깊은 밤 하늘 가득한 별
너도
하늘을 보는 여유를
가질 수 있기를

  

<>

 

침대 머리맡에
항상 놓아두는 것
작은 라디오, 약봉지
시를 쓰기 위한
노트와 연필
벽에는 달력
날짜 아래
찾아와 주는
도우미의
이름과 시간
빨간 동그라미는 아들 내외가 오는 날입니다
혼자 산 지 열 여덟 해
나는 잘 살고 있습니다

  

<비밀>

, 죽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몇 번이나 있었어


하지만 시를 짓기 시작하고
많은 이들의 격려를 받아
지금은
우는 소리 하지 않아


아흔 여덟에도
사랑은 하는 거야
꿈도 많아
구름도 타보고 싶은 걸

  

<약해지지 마>

 

있잖아, 불행하다고
한숨짓지 마 
햇살과 산들바람은
한 쪽 편만 들지 않아
꿈은
평등하게 꿀 수 있는 거야


나도 괴로운 일
많았지만
살아 있어 좋았어
너도 약해지지 마

 

<살아갈 힘>


나이 아흔을 넘기며 맞는
하루하루
너무나도 사랑스러워
 

뺨을 어루만지는 바람
친구에게 걸려온 안부전화
집까지 찾아와 주는 사람

제각각 모두
나에게 살아갈 힘을
선물하네

 

 <화장> 

아들이 초등학생 때
너희 엄마
참 예쁘시다
친구가 말했다고
기쁜 듯
얘기했던 적이 있어


그 후로 정성껏
아흔 일곱 지금도
화장을 하지
누군가에게
칭찬받고 싶어서

 
<어머니>
돌아가신 어머니처럼
아흔 둘 나이가 되어도
어머니가 그리워


노인 요양원으로
어머니를 찾아 뵐 때마다
돌아오던 길의 괴롭던 마음


오래오래 딸을 배웅하던
어머니


구름이 몰려오던 하늘
바람에 흔들리던 코스모스
지금도 또렷한
기억


<나에게>


뚝뚝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눈물이
멈추질 않네


 
아무리 괴롭고
슬픈 일이 있어도
언제까지
끙끙 앓고만 있으면
안 돼 

과감하게
수도꼭지를 비틀어
단숨에 눈물을
흘려 버리는 거야


, 새 컵으로
커피를 마시자


 
<잊는다는 것>


나이를 먹을 때마다
여러 가지 것들을
잊어 가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
사람 이름
여러 단어
수많은 추억
그걸 외롭다고
여기지 않게 된 건
왜일까


잊어 가는 것의 행복
잊어 가는 것에 대한
포기
매미 소리가
들려오네

 

<너에게>


못한다고 해서
주눅 들어 있으면 안 돼


나도 96년 동안
못했던 일이
산더미야


부모님께 효도하기
아이들 교육
수많은 배움 

하지만 노력은 했어
있는 힘껏


있지, 그게
중요한 게 아닐까

 

자 일어나서
뭔가를 붙잡는 거야
후회를
남기지 않기 위해

 
<아침은 올 거야>


혼자 살겠다고
결정했을 때부터
강한 여성이 되었어


참 많은 사람들이
손을 내밀어 주었지


그리고 순수하게 기대는 것도
용기라는 걸 깨달았어

 

난 불행해.......”
한숨을 쉬고 있는 당신에게도
아침은 반드시
찾아와


틀림없이 아침 해가
비출 거야

 poem_note.gif

  

시바타 도요는 올해 100세 할머니이다.

도요가 자신의 장례비용으로 모아둔

100만엔을 털어 첫시집 '약해 지지마'를 출판

100만부가 돌파되어 지금 일본열도를 감동 시키고 있다.

 

      1911년 도치기시에서 부유한 가정의 외동딸로

태어난 도요는 열 살 무렵 가세가  기울어져 갑자기

학교를 그만 두었다. 이후 전통 료칸과 요리점 등에서

허드렛일을 하면서 더부살이를 했다.

그런 와중에 20대에 결혼과 이혼의 아픔도 겪었다.

33세에 요리사 시바타 에이키치와 다시 결혼해 외아들을 낳았다.

 

그 후 재봉일 등 부업을 해가며 정직하게 살아왔다.

1992년 남편과 사별한 후 그녀는 우쓰노미야

시내에서 20년 가까이 홀로 생활 하고 있다.
 

그런 그녀가 말한다.


바람이 유리문을 두드려
안으로 들어오게 해 주었지
그랬더니 햇살까지 들어와
셋이서 수다를 떠네.


할머니 혼자서 외롭지 않아?
바람과 햇살이 묻기에


인간은 어차피 다 혼자야.

나는 대답 했네.
 

배운 것도 없이 늘 가난했던 일생.

결혼에 한번 실패 했고 두 번째 남편과도

사별한 후 20년 가까이 혼자 살면서 너무

힘들어 죽으려고 한 적도 있었던 노파.

 

하지만 그 질곡 같은 인생을 헤쳐 살아오면서

100년을 살아온 그녀가 잔잔하게 들려주는 얘기에

사람들은 감동을 먹고 저마다의 삶을 추스르는 힘을 얻는다.

 

그 손으로 써낸 평범한 이야기가 지금

고령사회의 공포에 떨고 있는 일본인들을 위로하고 있다.

 

이제 그녀의 위로가 현해탄을 건너와 한국사람들에게

그리고 미국에도 전해져 나지막한 목소리로 말을 건다.


인생이란 늘 지금부터야.
그리고 아침은 반드시 찾아와.
그러니 약해지지 마


... 난 괴로운 일도
있었지만
살아 있어서 좋았어.
너도 약해지지 마.


 




추천0

댓글목록

Total 6,413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4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00:25
64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00:23
64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00:21
64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2-21
64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2-21
64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21
64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2-20
64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2-20
64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 02-20
640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2-19
64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 02-19
64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 02-19
64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 02-19
64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2-18
63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2-18
63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2-18
63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2 02-16
63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 02-16
63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 02-16
63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2-16
63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2-15
63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 02-15
63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2-15
63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2-14
63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14
63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 02-14
63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2-13
63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2-13
63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 02-13
6384 샬롬1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2-13
63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2-13
63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2-12
63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 02-12
63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 02-12
63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 02-12
63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2-11
63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2-11
63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2-11
63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2-11
63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2-10
63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02-09
63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2-09
63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2-09
63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2-09
63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 02-08
63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2-08
63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2-08
63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2-07
63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 02-07
63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 02-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