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사랑했는지 이별 후에야 알았습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얼마나 사랑했는지 이별 후에야 알았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59회 작성일 18-12-29 09:12

본문






 
♣ 얼마나 사랑했는지 이별 후에야 알았습니다

소중한 것은 떠난 후에야 깨닫는다는 말
곁에 있을 때는 왜 몰랐을까요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진다는 것이
그토록 슬픈 일이란 걸
그를 떠나 보내고 알았습니다.
 
이별이 항상 끝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때론..이별이 더 큰 사랑의 시작이 된다는 걸
그를 떠나보내고 알았습니다.
잊기 위해 술을 마신다는 건 거짓말입니다

술에 취해도 또렷이 생간 나는 전화번호가 있다는 걸
술 대신 눈물을 마시며 간절히 부르는 이름이
있다는 걸 그를 떠나 보내고 알았습니다.
시간이 모든 것을 해결해 주지는 않습니다.

아무리 오랜 시간이 흘러도 진정으로 사랑한 사람은
결코 잊을 수가 없다는 걸…
오히려 시간은 그리움만 쌓이게 한다는 걸…
그를 떠나 보내고 알았습니다..
 
사랑 때문에 생긴 상처에는 약이 없습니다.
칼에 베이면 상처가 밖으로 남지만
사랑에 베이면 보이지 않는 상처가 가슴에 남아서..
그냥 끊어버리는 전화 한 통에도
함께 들었던 유행가 하나에도…

그 상처가 건드려져 평생 아물지 않는다는 걸…
그를 떠나 보내고 알았습니다.
이별 후에 나는…
아는 것이 너무나 많아졌습니다…

기다리는 법…인내하는 법…가슴으로 우는 법…
가르쳐준 사람도 없는데
혼자서 다 배워 버렸습니다.
내가 배운 많은 것들 중에..
무엇보다 절실하게 깨달은 것이 있다면..
내가 그를 너무나 사랑한다는 것입니다…

어리석게도..가장 중요한걸…
그를 떠나 보내고 나서야 알았습니다…
 
비가 내리네요….
이런 날… 외로움 더 하겠지요?
<html by 김현피터 >
<><>
 
 
이별의 노래 - 박목월 시

기러기 울어예는
하늘 구만리
바람이 써늘 불어
가을은 깊었네
아아 아아 너도 가고 또 나도 가야지

한낮이 지나면
밤이 오듯이
우리의 사랑도
저물었네
아아 아아 너도 가고 또 나도 가야지

산촌에 눈이 쌓인
어느 날 밤에
촛불을 밝혀 두고
홀로 울리라
아아 아아 너도 가고 또 나도 가야지
 


 



추천1

댓글목록

Total 6,30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30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10:03
63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8:49
63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8:47
63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0:45
63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15
63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15
63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1-15
62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15
62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 01-14
62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01-14
62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 01-14
62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1-12
62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1-12
62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1-11
62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1-11
62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 01-11
62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 01-10
62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1-10
62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1-10
62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1-09
62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1-09
62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1-09
62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1-08
62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1-08
62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1-08
62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1-08
62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 01-07
62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1-07
62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 01-07
62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01-05
62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 01-05
62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1-05
62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01-04
62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1-04
62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1-04
62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01-03
62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1-03
62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1-03
626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0 01-03
62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2 01-02
62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2 01-02
626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1-02
62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6 0 01-01
62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1 01-01
62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3 01-01
62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1-01
62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0 12-31
62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12-31
625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12-31
625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12-3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