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사람이라도 고통을 주곤 합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사랑하는 사람이라도 고통을 주곤 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6회 작성일 19-01-08 08:44

본문


♣ 사랑하는 사람이라도 고통을 주곤 합니다 ♣


바다 속에 조개 하나가 살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조개는 이웃에 사는 조개를
만나 하소연을 했습니다

"내 몸 속에 아주 귀찮은 것이 있어.
무겁고 둥글게 생겼는데 아주 귀찮고 불편해."
그러자 이웃에 사는 조개는
아주 거만한 표정으로 말했습니다


"나는 아주 건강해. 몸 속에
아무것도 이상한 것이 없지.
나는 정말 건강해."
"좋겠다. 난 정말 이 둥글고 무거운 것
때문에 살 수가 없어."

그때 이웃에 사는 게 한 마리가 지나가다
조개들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리곤 건강하다고 자랑하는
조개에게 말했습니다


"너는 건강하지? 물론 그럴 거야.
하지만 네 이웃이 참아내고 있는
그 고통스런 것은 정말 진귀한 진주란다."

 

그렇습니다 그 조개가 간직하고
있는 고통은 바로 진주입니다
아름답고 진귀한 진주를 간직하려면
그만큼의 고통을 감수해야 합니다

우리는 가족과 친구,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을 곁에 두고 삽니다


그러나 아무리 사랑하는 사람이라도
고통을 주곤 합니다

그렇습니다 사랑과 행복은
고통스러운 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랑이라는 보석을 위해서는
고통스러운 짐을 짊어져야 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잊고 있는
보물이란 고통스럽지만
함께 해야 할 바로 그 사랑입니다.
- 칼릴지브란 아름다운 생각 중에서
<html 제작 김현피터>

<<html by 김현피터><<<>
>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30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30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10:03
63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8:49
63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8:47
63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0:45
63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15
63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15
63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1-15
62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15
62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 01-14
62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01-14
62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 01-14
62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1-12
62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1-12
62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1-11
62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1-11
62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 01-11
62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 01-10
62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1-10
62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1-10
62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1-09
62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1-09
62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1-09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1-08
62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1-08
62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1-08
62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1-08
62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 01-07
62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1-07
62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 01-07
62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01-05
62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 01-05
62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1-05
62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01-04
62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1-04
62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1-04
62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01-03
62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1-03
62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1-03
626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0 01-03
62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2 01-02
62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2 01-02
626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1-02
62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7 0 01-01
62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1 01-01
62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3 01-01
62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1-01
62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0 12-31
62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12-31
625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12-31
625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12-3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