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행복에 취해 있을 때에는 느끼지 못하던 것을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우리가 행복에 취해 있을 때에는 느끼지 못하던 것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58회 작성일 19-01-09 11:55

본문

   


우리가 행복에 취해 있을 때에는 느끼지 못하던 것을

인간이란 행복하지 않으면 만족할 줄 모른다.
 이것은 누구나 다 알고 있다.
 그러면 행복이란 무엇이며 어떠한 상태의 것인가?
 도대체 행복의 크기는 어떻게 잴 수 있는가?
 
이러한 물음에 대한 사람마다의 
대답은 각기 다른 것이고 또한 선뜻
 대답할 수 있는 사람도 드물 것이다.
 
물론 당연한 일이다. 
인간이란 평생을 이 문제의
 답을 얻기 위해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
 나 자신이나 당신,
 그리고 어느 누구이고 모르는 일이다. 

행복을 어떤 방법으로 잴 것인가
 하는 것에 대해 암시해 보겠다.
 그 하나는 우리의 행복은 얻음으로써
 그 얻음에 의해 잴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이렇듯 대부분의 사람들은
 얻은 것에 따라 행복의 크기를 잰다.
 다른 하나의 방법은 잃는 것에 따라
 행복을 측정하는 방법이다. 
우리들은 건강과 질병에서 보듯이 평소 
건강할 때에는 건강에 대한 행복감을 모른다.
 
건강을 잃고 병마에 시달릴 때
 비로소 건강을 되찾고자 몸부림친다. 
병마는 몸으로 하여금 고통과 외로움을 안겨 준다.
 하지만 우리가 건강할 때는
 아무 이상도 느끼지 못한다. 

행복도 이와 마찬가지이다.
 우리가 행복에 취해 있을 때에는 느끼지 
못하던 것을 이것을 잃었을 때 비로소 
고통에 의해 그 소중함을 맛보게 되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가지고 있던 것을 잃고 나서야 
"나는 행복했었는데..." 하고 후회하는 것이다. 
만약에 당신에게 그토록 바라던 행복이 찾아 온다면
 그 행복을 누구와 함께 나누겠습니까?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서로 나누어 가질수 있는 상대 입니다. 
아무리 막대한 재산이 손에 들어와도
 아무리 가슴벅찬 행복이 손에 들어와도
 함께 나눌수 있는 상대가 없다면
 그렇게 허무한 일은 없을 것입니다.
 
인생의 행복은 한 개인이 아니라
 여러 사람에게 주어지는 법입니다.
 커다란 행복을 혼자서 차지 하기보다는
 작은 행복을 여러 사람이 나누어 갖는 것이
 훨씬 더 기쁘지 않을까요?
 
행복을 함께 나누는 사람은
 아무리 많아도 상관 없습니다. 
당신 옆에는 지금 행복을 나누어 가질 사람이 있나요? 
- 좋은글 중에서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즐거운 나의 집 [Home Sweet Home ]


즐거운 곳에서는 날 오라 하여도
내 쉴 곳은 작은 집 내 집뿐이리

내 나라 내 기쁨 길이 쉴 곳도
꽃 피고 새 우는 집 내 집뿐이리
오 사랑 나의 집
즐거운 나의 벗 집 내 집뿐이리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753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7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7:40
67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7:38
67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6-24
67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6-24
67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6-22
67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 06-22
67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 06-21
67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6-21
67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06-20
67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6-20
67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19
67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 06-19
67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6-18
67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6-18
673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6-18
67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6-18
673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6-18
67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6-17
67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2 06-17
67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6-15
67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6-15
67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6-14
67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6-14
67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6-13
67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13
67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3 06-12
67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 06-12
67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2 06-11
67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6-11
67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6-10
67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2 06-10
672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6-09
67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 06-08
67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6-08
67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6-08
67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6-07
67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6-07
67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6-07
67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6-06
67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6-06
67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2 06-06
67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6-05
67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6-05
67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6-05
6709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6-04
6708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6-04
670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6-04
67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6-04
67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06-04
67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6-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