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뭉클한 이야기 한 토막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가슴 뭉클한 이야기 한 토막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82회 작성일 19-01-11 09:19

본문

99BA81335A19030D02643D


♧ 가슴 뭉클한 이야기 한 토막 ♧

 
저는 평범한 회사생활을 하는 34살의 회사원입니다. 
용인 민속촌 근방의 회사에서 근무를 하다가 회사 
일로 인해 서울 역삼역 근처 본사에 가게 되었습니다. 

용인 회사에 있을 때에는 자가용을 이용하여 
출퇴근을 하다가 막상 서울을 가려고 하니까 
차도 막힐 것 같고 지하철을 타자니 
너무 답답할 것 같아서 오랫만에 버스를 타고 
가기로 마음 먹고 버스를 기다렸습니다. 

서울로 가는 버스는 분당에서 많이 있길래 
용인 신갈에서 오리역까지 
완행으로 운행되고 있는 버스를 탔습니다. 

그때가 7시 50분 정도 되었을 겁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버스는 만원 상태일거라 생각했는데 

그날은 보통 때와 다르게 서있는 사람은
3~4명 정도고 모두 앉아있는 상태였습니다.

구성 쯤 도착해서 막 출발을 하려고 할 때의 일입니다. 
한 할아버지가 양손 가득히 짐을 들고 
버스를 간신히 간신히 탔습니다. 

한눈에 보기에도 당신의 아들이나 딸에게 주려고 
시골에서 가져온 식료품 같이 보였습니다.
 
그리고 나서 한 10 미터 정도 앞으로 전진을 했을까요? 
갑자기 버스가 급정거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놀란 사람들이 앞을 쳐다보았습니다. 
운전기사가 할아버지에게 차비 없으면 
빨리 내리라고 하고 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어쩔줄 몰라하며 한 번만 
태워 달라고 애원하다시피 말을 하고 있었습니다. 

마음 속에서는 운전기사에게 어르신한테 
너무한다며 뭐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차마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런 찰라에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앞으로 성큼성큼 걸어갔습니 그리고는 
가방을 내려 놓고 여기저기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기사아저씨한테 막 소리를 지르는 것이었습니다.

'할아버지 잖아욧! (귀가 떨어져나갈 정도의 소리로) 
아저씨 앞으로는 이렇게 불쌍하신 분들
타시면 공짜로 10번 태워주세요'  라고  
말하면서 만원짜리를 돈통에 넣는게 아니겠어요? 

순간 눈물이 핑~ 돌 정도의 찡~~~함이 
제 가슴을 스치고 지나가더군요. 
그리고는 할아버지를 자기가 앉아 있던 
자리에 모시고 가는게 아니겠어요... 

정말 제가 태어나서 이렇게도 창피했던적이 
있었나 하는 순간이었습니다. 나 아닌 다른 
사람들도 같은 마음이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왜 이렇게도 고개를 들 수가 없고, 
어른이라는게 이렇게도 후회가 되는 하루 였습니다. 
오리역에 다 왔을 때쯤인가 
저는 만원을 지갑에서 꺼냈습니다. 

그리고는 내리는 문이 열였을 때 그 꼬마 주머니에 
만원짜리를 얼른 찔러 넣고는 도망치듯 뛰어 내렸습니다.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제 마음이 편치 않을 것 같았습니다. 
반성하는 하루를 살 게 해준 그 꼬마에게 
진심으로 머리 숙여 감사합니다.
- 감동적인 이야기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 고향의 노래 ♬ 

김재호 작시 / 이수인 작곡 / 대우합창단

국화꽃 져버린 겨울 뜨락에 
창 열면 하얗게 무서리 내리고 
나래 푸른 기러기는 북녘을 날아간다
아 이제는 한적한 빈들에 서보라 
고향집 눈속에선 꽃등불이 타겠네 
고향길 눈속에선 꽃등불이 타겠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741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7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9:26
67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9:25
673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2:38
67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2:37
673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36
67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6-17
67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6-17
67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6-15
67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6-15
67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6-14
67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6-14
67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6-13
67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13
67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3 06-12
67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12
67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2 06-11
67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6-11
67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6-10
67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 06-10
672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6-09
67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 06-08
67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6-08
67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6-08
67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6-07
67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6-07
67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6-07
67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6-06
67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6-06
67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2 06-06
67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6-05
67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6-05
67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6-05
6709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6-04
6708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6-04
670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6-04
67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04
67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 06-04
67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6-04
67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6-03
67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03
67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06-01
67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 06-01
669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 05-31
66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5-31
66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5-31
66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5-31
66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5-31
66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5-29
66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 05-29
66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 05-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