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을 살리는 네가지 생명의 씨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가정을 살리는 네가지 생명의 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7회 작성일 19-01-28 09:41

본문


 




  ♣ 가정을 살리는 네가지 생명의 씨 ♣     
 

가정을 살리는

몇 가지 생명의 씨가 있습니다.
그것은. 
맵씨, 솜씨, 말씨, 마음씨 입니다.  
 
첫째,맵씨”가 필요합니다.  
 
가정을 살리는 맵시란 단정한 자세를 말합니다.
부부는 아주 가까운 존재이고 편한 존재이지만
함부로 말하거나 행동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부부간에도 지켜야 할 예의(Etiquette)은 분명 있습니다.
이러한 에티켓을 지키면서 자기 분수에 맞게 살려는
단정한 모습은 가정 행복을 위해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불교에서 業을 말하기를
미래에 선악의 결과를 가져오는 원인이 된다고 하는
"몸과 입과 마음으로 짓는 선악의 소행"이라 합니다. 
 
탯줄이 연결되어 있듯 자식을 믿고 기다리는 일도
이와 마찬가지이니 늘 입을 조심하고‘상처’되는 말은
삼가야해야 하는 일도 또한 드러나지 않는 맵시에 속합니다.
고운 맵시가 나는 자식은, 그 부모를 닮기 때문입니다.  
 
“둘째, 솜씨가 필요합니다.  
 
솜씨는 자기 외의 다른 식구들의 원하는 것을
충족시켜 주려는 사려 깊은 자세를  말합니다.
자신의 개성을 무시하면서 다른 식구의 성향에
자신을 철저히 맞추어 가라는 것이 아닙니다.  
 
자신의 개성은 살리면서 부드럽고 상냥하게
다른 식구들의 원하는 것을 충족시키는 지혜로운
태도가 바로 가정에 요구되는 솜씨입니다.



 세째, 말씨”가 필요합니다. 
 
가정은, 
사회생활 하면서
“죽은 氣를 신비하게 살려주는 곳”입니다.
기를 살릴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식구들끼리
용기 있는 말로 서로 ‘격려’해주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아내가 "여보! 힘내세요!"하는
말 한마디가 남편에게 삶의 의미를 주고,
남편이 "여보! 내가 다 알아! " 하는 말 한 마디가
산더미 같은 서로의 피로를 다 무너뜨리게 될 것입니다.  
 
넷째, 마음씨가 필요합니다.  
 
저는 결혼 후 지금까지 한번도 설거지를 해본 적이 없습니다.
그 이유는 아내가 항상 "나는 설거지처럼 쉽고
재미있는 일이 없어!"하면서 설거지를 도맡아 하면서
저에게 설거지를 못하게 했기 때문입니다.
설거지가 무엇이 그리도 재미있는 일이겠습니까?
그런 행동에는 "당신은 세상에 나가서 해야 할
보다 큰 일에 신경 쓰세요!"라고 하는
아내의 마음이 담겨 있는 것을 왜 모르겠습니까?
그처럼 식구들은 서로 고마워할 일들이 많습니다.
그런 일들을 발굴해서 서로에 대한 고마운 감정을
잃지 않는 마음씨가 있을 때
그 가정은 행복한 가정이 될 것입니다.  
 
토마스 카알라일은 아내의 묘비에 이런 글을 남겼습니다.
"40년 동안 아내는 나의 진실한 친구였다.
남편이 하는 일이면 무슨 일이건 간에
그 말이나 행동으로 걱정을 끼친 일이 없었다.
그녀를 잃은 나는 생의 빛을 잃은 것처럼 캄캄했다."
사랑하는 사람이 내 곁을 떠난 후 캄캄한 어둠 속에서
회한을 가지기 전에 그가 지금 내 곁에 있을 때
밝은 빛 안에서 서로의 존재를 높여주며 산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이겠습니까? 
 
- 좋은글 중에서 -
- html 제작 김현피터 -


♬ 고향의 노래 ♬

국화꽃 져 버린 겨울 뜨락에
창 열면 하얗게 뭇서리 내리고
나래 푸른 기러기는 북녁을 날아간다

아 이제는 한적한 빈 들에 서 보라
고향 길 눈 속에선 꽃등불이 타겠네
고향 길 눈 속에선 꽃등불이 타겠네

달 가고 해 가면 별은 멀어도
산골짝 깊은 골 초가 마을에
봄이 오면 가지마다 꽃 잔치 흥겨우리

아 이제는 손 모아 눈을 감으라
고향 집 싸리울엔 함박눈이 쌓이네
고향 집 싸리울엔 함박눈이 쌓이네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410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4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7:55
64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7:54
64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7:52
64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2-20
64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20
64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02-20
640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19
64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 02-19
64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 02-19
64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 02-19
64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2-18
63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2-18
63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2-18
63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2 02-16
63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 02-16
63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 02-16
63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2-16
63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 02-15
63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 02-15
63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2-15
63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2-14
63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14
63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 02-14
63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2-13
63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2-13
63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 02-13
6384 샬롬1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2-13
63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2-13
63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2-12
63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02-12
63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 02-12
63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 02-12
63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2-11
63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2-11
63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2-11
63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2-11
63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2-10
63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 02-09
63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2-09
63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2-09
63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2-09
63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2-08
63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08
63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2-08
63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2-07
63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1 02-07
63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 02-07
63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2-07
636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 02-06
63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2-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