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할머니의 수줍은 고백 "감동눈물이야기"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어느 할머니의 수줍은 고백 "감동눈물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17회 작성일 19-01-30 10:03

본문

[국제]홍수 현장서 소방관을 웃게한 할머니의 수줍은 고백홍수 현장서 소방관을 웃게한 할머니의 수줍은 고백


♧ 어느 할머니의 수줍은 고백 "감동눈물이야기" ♧


 
어느 날, 캐나다 앨버타 주에 큰 홍수가 발생했습니다.
가옥이 물에 잠기고, 그곳에 살던
주민들은 어찌할 줄을 몰랐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신고를 받은 소방관들이 서둘러
출동을 했고, 수많은 사람을 구조해 안전한 곳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션 위브(Shawn Wiebe)
소방관도 피해 현장에 출동했는데,
그는 마지막 순간에 할머니를 구조해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습니다.
그런데 그 할머니는 고령인 데다 다리가
불편해 제대로 걸을 수조차 없었습니다.
그래서 션 위브는 그 할머니를
직접 안고 피해 현장을 벗어났습니다.


지칠 대로 지친 상황이었지만, 할머니를 안고 나오는
그의 얼굴에는 온화한 미소가 가득 담겨 있었습니다.

그때 소방관의 품에 안긴 할머니가
그의 마음을 설레게 했습니다.
"이렇게 멋진 남자의 품에 안긴 건 결혼식 이후
처음인 것 같아. 정말 너무도 기쁘네!"

할머니로부터 뜻밖의 고백을 전해 들은 소방관은
기분이 좋아져 호탕하게 웃었습니다.


할머니의 고백에 힘이 났던 그는,
"여전히 아름다운 할머니를 품에
안을 수 있어 저도 영광입니다."

주위에서 구조 상황을 지켜보며
마음을 졸이던 사람들 모두
이들을 바라보며 몹시 흐뭇해했습니다.


따뜻한 말 한마디의 힘이란 이처럼 대단한 것입니다.
할머니의 말 한마디가 지치고 힘들었던 소방관의
마음에 힘을 더했고, 소방관의 말 한마디가
몸도 마음도 지친 할머니의 마음을 설레게 했습니다.

진심 어린 말 한마디가 누군가에게는
진정한 용기와 힘을 전하며,
무심코 던진 말 한마디가 누군가에게는
가시보다 아픈 마음의 상처를 남길 수 있습니다.

오늘, 당신의 말에는 힘과 용기가 배어 있습니까,
아니면 날카로운 가시가 숨어 있습니까?

할머니의 수줍은 고백 - 감동눈물이야기 -
<Html by 김현피터>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79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796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7-16
679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7-16
67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7-16
67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7-16
67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7-16
67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7-16
67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7-15
678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7-14
67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7-14
67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7-14
67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7-13
67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7-13
67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7-13
67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7-13
67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7-13
67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7-12
67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7-12
67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7-12
67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2 07-12
6777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7-11
67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7-11
67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7-11
677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7-10
6773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7-09
67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7-09
67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7-09
67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7-08
67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7-08
67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7-06
67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7-06
676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 07-05
676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2 07-05
67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7-05
67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2 07-05
67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7-04
67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7-04
67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7-04
675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7-04
67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7-03
67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7-03
67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7-02
67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7-02
67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2 07-01
67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7-01
67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6-29
67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 06-29
67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6-28
67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6-28
674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 06-28
67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6-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