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를 매혹 시킨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전 세계를 매혹 시킨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40회 작성일 19-02-11 09:23

본문

"전 세계를 매혹 시킨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Only Yesterday / Isla Grant (영화-아이슬란드에서 온 편지)
"전 세계를 매혹 시킨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Away from her

Only Yesterday / Isla Grant
어제의 일만 같은데

Where have the years gone, my how they flown
지난 시간들이 어디로 가버렸는지
참 세월은 화살처럼 빠르기도 하네요

The kids have all moved on my how quickly they'd grown
아이들은 모두 제 갈길로 갔어요
아이들이 어쩜 그렇게도 빨리 자라 버렸는지

The first time I met you, the touch of your hand
당신을 만났던 바로 그 첫순간의 감동
당신의 손에서 전해지던 그 따스한 느낌들

Is it really a lifetime my dear
Oh it seems like it was only yesterday
진정 내 생애의 최고의 순간들이
바로 어제의 일만 같아요

Your hair has turned to silver once shown like gold
그때는 당신의 머리칼도 금발이었는데
어느덧 은발로 바뀌어있어요 하지만,

But the smile I see within your eyes never will grow old
나를 바라보는 당신의 눈동자에 배여있는
그 미소는 지금도 여전히 다정하기만 해요

The softness in your voice
when we first met it's there today
당신을 처음 만났을 때 나에게 들려주던
당신의 그 부드러운 목소리도 예전 그대로예요

Love I hear in every word you say
지금도 당신의 한 마디 한 마디 말 속에는
사랑이 넘쳐난다는 걸 나는 알 수 있어요

Oh it seems like it was only yesterday
아, 모든 것이 바로 어제 일만 같아요

Only yesterday I fell in love with you
Only yesterday you said you loved me too
당신과 사랑에 빠졌던 일이 바로 어제 일만 같아요
당신도 나를 사랑한다던 그 말도
바로 어제 일만 같아요

The plans we made when we were young
Are now so very far away
당신과 둘이서 세웠던 젊었을 적의 그 계획들도
벌써 아득한 옛날 일이 되어 버렸군요

But it seems like it was only yesterday
그 모든 것들이 바로 어제의 일만 같은데


Only Yesterday / Isla Grant (영화-아이슬란드에서 온 편지.

Away from her
(그녀 를 떠나서)

우리 결혼하면 재미있을 것 같지 않아요?
청혼하는 그녀에게
즉시 그러자고 대답한 그.
그녀에게 생명의 환한 광채가 느껴졌단다.

그럴 수 있겠지,
겨우 18세였으니~~~.
새 순이 울라오는 듯한 기운이 그녀 주변에 넘쳤겠지.
그들은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내지 않고 44년을 같이 살았다


함께 스키를 탄다,
활강 보다는 크로스 컨추리.
그들의 삶도 크로스 컨추리 스타일이다.

함께 이야기 한다.
뭐든,
감추거나 숨기지 않고.

함께 산책을 한다.
봄, 여름, 가을, 겨울.
함께 식사를 한다.
매일 매일.

함께 책을 본다.
잠들기 전 남편은 그녀에게 오딘의
아이슬란드에서 온 편지를 읽어 준다.

남편은 교수였다.
젊고 아름다운 여학생들이 주변에 널려 있었고
그 중에는 죽기까지 그를 사랑한 여학생도 있었다.
많은 유혹이 있었지만 그녀를 떠나지도 않았고
그녀를 버리지도 않았다.


생명의 광채가 넘쳤던 그녀에게 알츠하이머란 병이 찾아 왔다.
불이 환하게 켜진 큰 저택의 수 많은 방에 불이 하나 하나 꺼져 가다
마침내 저택이 어둠 속에 잠겨 버리는 것과 같은 병이라고 한다.
최근 기억 부터 사라진단다.

후라이팬을 냉동실에 넣는다거나,
와인을 와인이라 부르지 못하거나,
편지를 우체통에 넣어야 하는 걸 모르고,
극장 안에 불이 났을 때 어디에 전화 해야 하는지 생각나지 않고,
스키를 타고 나갔다 집으로 돌아 오는 길을 잃어버린다.

그녀는 결심한다.
병이 더 깊어지기 전에 요양원으로 들어가기로.


알츠하이머 전문요양원의 규칙은 처음 한 달 간 면회금지다.
한 달은 요양원 생활에 적응하는 최소의 기간이란다.
부부는 결혼 후 처음으로 떨어져 지낸다.

한 달 후,
그녀는 남편을 감쪽같이 잊어 버렸다.
그 곳에서 다른 남자와 사랑에 빠져버렸다.

이제는 모든 것을 그 남자와 함께 한다.
함께 카드 게임을 하고,
함께 산책을 하고,
함께 이야기한다.


남편은 힘에 부치도록 그 남자를 위해 온갖 수발을 다 들어주고
어울리지 않는 옷을 입고 헝클어진 머리를 한
그녀의 모습에 가슴 아파하면서도 하루도 빠짐없이 그녀를 찾아간다.

그녀를 포기 하지 않고 그녀 곁을 떠나지 않는다.
그녀를 떠나는 건 사랑에 빠진 그 남자다.
남자가 요양원을 떠나자 그녀는 상실감에서 헤어나오지 못한다.
절망에 빠져 점 점 병이 깊어 가는 그녀~~~.


기분전환을 해 주려고 20년간 살았던 집으로 데려와도
집으로 데려다 달라는 그녀를 요양원으로 보낸 후 그는 결심한다.

그녀를 멀리 멀리 보내주기로!

그녀의 사랑을 되찾아 주기 위해
그 남자의 집으로 찾아가 그 남자의 부인에게 사정한다.
자기 아내가 사랑하는 그녀의 남편을 요양원으로 보내달라고...

사랑하는 아내의 사랑을 되찾아 주기 위해
그는 자기가 할 수 있는 것과, 하기 힘든 것 모두를 한다.


아내가 사랑에 빠진 남자를
아내에게 선물로 데려 온 남편.

꺼져 버린 그녀의 방에 잠깐 불이 들어 온 것일까?
그녀는 남편을 알아 본다.

남편이 읽어 준 오딘의 <아이슬란드에서 온 편지>를
기억해 내고 남편에게

'당신은 나를 버릴 수도 있었는 데,
버릴 수도 있었는 데,
버릴 수도 있었는 데...
그러지 않았다고.'하며, 꼭 안아 준다.



멀리 떠나기 전 그녀는
남편에게 마지막 인사를 한 것일까?
남편에게 마지막 선물을 한 것일까?

이런 남편이라면 44년 아니라
100년이라도 함께 할 수 있을 것 같다.
사람이 아니라 거의 천사의 수준~~~.
너무 쉽게 헤어지고,
너무 쉽게 잊혀지고,
너무 쉽게 사라지는,
요즘 사랑!

이런 남자라면 전설같은 사랑을 남길 수 있겠지.
현실에는 없고 영화에서나 있는 남자일까?

"진실은 그게 아닐까?


"의사들은 떠나면서 계속 걱정한다."
"자신의 기술이 고통받고 버림받을 것을"
"거인들과 요정들을 오랫동안 보아온 연인들은
자신들의 몸집은 그대로인 지 의심한다."

그리고 예술가는 조용히 기도한다.
"세상 그 무엇보다 순수한 걸 찾게 해 주소서."
"독특한 것이어야만 합니다."
"이를테면, 역사의 모습을 깨닫게 해 주소서."

"저의 의심과 방황이사라지도록."
"오늘과 어제가 한 몸처럼 같도록."

오딘의 아이슬란드에서 온 편지 중에서....

비록 우리 이렇게 멀리 고역의 땅으로 흘러와
후회할지라도 계속 마음을 다잡아 공통의 신념을 위해
개인의 다른 생각은 버리고 손을 잡고,
발을 맞추어 이겨내야 하지 않을까?"

"아이들은 항상 손을 잡는다.
겁에 질렸을 때도."
"연인들은 떠날 지 머물 지 결정하지 못한다."

"예술가와 의사는 번번히 돌아온다."
"미친 사람만 절대 돌아오지 않는다."

- "전 세계를 매혹 시킨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추천0

댓글목록

소슬바위님의 댓글

profile_image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참 감동적인 로맨스의 사랑이 가슴을 메이게 합니다
어쩜 그런 천사가 있을까요
보기드믄 일화입니다
복 받으십시오

Total 6,579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5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8:52
65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8:50
65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4-18
65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4-18
65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4-17
65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4-17
6573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4-16
657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4-16
65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 04-16
65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4-16
65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4-15
65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4-15
65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4-13
65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4-13
65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 04-13
65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4-12
65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4-12
65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 04-11
65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4-11
656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4-10
65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4-10
65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4-10
65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4-09
65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4-09
65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 04-09
65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4-08
65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4-08
655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4-07
6551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4-07
655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4-07
65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4-06
65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04-06
65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 04-06
65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 04-05
65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4-05
65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4-04
65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 04-04
65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 04-04
65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4-03
65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4-03
65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4-03
65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2 04-02
65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 04-02
65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4-02
65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 04-01
65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4-01
65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4-01
65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1 03-30
65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2 03-30
65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1 03-3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