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사랑의 눈으로 바라 보면 아름다움이 넘실되고 있답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세상을 사랑의 눈으로 바라 보면 아름다움이 넘실되고 있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4회 작성일 19-03-02 09:06

본문



세상을 사랑의 눈으로 바라 보면 아름다움이 넘실되고 있답니다
 


겨울은 춥고 매서운 맛이 있어
 우리를 움츠리게 하지만 또 흰 눈이 있어
 아픈 마음 포근하게 감싸 주기도 하구요

 가을에는 낙엽지는 쓸쓸함이 있지만
 우리들을 사색하게 해주지요.
여름의 찌는듯한 무더위 뒤에는 장대비가 있어
 답답한 마음 시원하게 씻어주고요.


봄에는 메마른 대지 위를 뚫고 돋아나는
 연약한 아기 새싹들의 생명의 놀라운
 힘을 보면서 힘들고 지쳐버린 세상이지만
 다시금 세상을 살 수있는 힘을 얻을 수 있거든요


 이렇듯 계절의 변화를 느끼며 살고 있는
 이 땅의 우리들은 모두가 시인이고
 또 철학가일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신이 우리에게 내려준 축복 중에
 가장 큰 축복이 아닐까 생각도 해봅니다.

계절의 변화를 느끼면서 세월의 흐름을
 알 수가 있고 떨어지는 낙엽을 밟으면서
 우리의 삶을 뒤돌아 볼 수도 있지요


 우리의 육체와 또 우리네 정신 건강까지
 봄 여름 가을 겨울이 다 존재하기에 보다
 더 건강하고 행복할 수 있는 게 아닌지요.


하지만 이렇게 좋은 환경 속에서
 살고 있으면서도 우리가 행복하지
 못한 것은 우리의 마음 때문입니다.


우리네 마음이란 참 오묘하여서
 빈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면
 세상이 한 없이 아름답고 또 따뜻하지요
 정말 살 만한 가치가 있어 보이거든요.


마음 가득히 욕심으로 미움으로
 또 시기와 질투심으로 가득 채우고
 세상을 바라보면 세상은 험하고 삭막하여
 우리를 힘들고 지치게 할 뿐이지요.


세상을 살다보면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
 하더라도 결과는 그렇지 못한 경우도 종종 있지요.
경기에 임한 모든 선수가 모두 최선을 다 했을지라도
 모두가 승리를 하고 우승을 할 수는 없잖아요.

최선을 다해 얻어진 결과가 우승을 했든 못했든
 그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듯 우리는 최선을 다해
 우리의 삶을 살아가고 빈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면서


 그 삶의 결과를 수용한다면 자연이 주어지는
四季의 축복만으로도 우리는 시인이 되고
 철학가가 되고 마음속 가득히 사랑이 가득하고
 즐거움과 행복이 넘쳐나는 아름다운 삶을 살 수 있습니다.


행복이란 누가 주는 것이 아니라
 내 자신이 만들어 가는 것이라 생각 합니다.
잘 되진 않지만 늘 마음 비우기를 연습하며
 또 빈 마음 가득 행복을 주어 담으시고
 세상을 사랑의 눈으로 바라 보십시오.
아름다움이 넘실되고 있답니다,
- 좋은생각 중에서 -

<html by 김현>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497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497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3-19
649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3-19
6495 습니습니습니습니습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3-19
64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3-19
64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3-19
64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3-19
64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3-19
649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3-19
64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3-18
64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3-18
64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3-18
64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3-16
64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 03-16
64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3-16
64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3-15
64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3-15
64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3-15
64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3-15
64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3-14
64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3-14
64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3-14
64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3-14
64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3-14
64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3-13
64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3-13
64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3-13
64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3-12
64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3-12
64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3-12
646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3-12
64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3-12
646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3-12
64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3-11
64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3-11
64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 03-11
64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2 03-09
64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 03-09
64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 03-09
64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03-08
64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3-08
64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3-08
64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1 03-07
64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2 03-07
64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 03-07
645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3-07
64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3-06
64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3-06
64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3-06
644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3-06
64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2 03-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