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사랑의 눈으로 바라 보면 아름다움이 넘실되고 있답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세상을 사랑의 눈으로 바라 보면 아름다움이 넘실되고 있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60회 작성일 19-03-02 09:06

본문



세상을 사랑의 눈으로 바라 보면 아름다움이 넘실되고 있답니다
 


겨울은 춥고 매서운 맛이 있어
 우리를 움츠리게 하지만 또 흰 눈이 있어
 아픈 마음 포근하게 감싸 주기도 하구요

 가을에는 낙엽지는 쓸쓸함이 있지만
 우리들을 사색하게 해주지요.
여름의 찌는듯한 무더위 뒤에는 장대비가 있어
 답답한 마음 시원하게 씻어주고요.


봄에는 메마른 대지 위를 뚫고 돋아나는
 연약한 아기 새싹들의 생명의 놀라운
 힘을 보면서 힘들고 지쳐버린 세상이지만
 다시금 세상을 살 수있는 힘을 얻을 수 있거든요


 이렇듯 계절의 변화를 느끼며 살고 있는
 이 땅의 우리들은 모두가 시인이고
 또 철학가일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신이 우리에게 내려준 축복 중에
 가장 큰 축복이 아닐까 생각도 해봅니다.

계절의 변화를 느끼면서 세월의 흐름을
 알 수가 있고 떨어지는 낙엽을 밟으면서
 우리의 삶을 뒤돌아 볼 수도 있지요


 우리의 육체와 또 우리네 정신 건강까지
 봄 여름 가을 겨울이 다 존재하기에 보다
 더 건강하고 행복할 수 있는 게 아닌지요.


하지만 이렇게 좋은 환경 속에서
 살고 있으면서도 우리가 행복하지
 못한 것은 우리의 마음 때문입니다.


우리네 마음이란 참 오묘하여서
 빈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면
 세상이 한 없이 아름답고 또 따뜻하지요
 정말 살 만한 가치가 있어 보이거든요.


마음 가득히 욕심으로 미움으로
 또 시기와 질투심으로 가득 채우고
 세상을 바라보면 세상은 험하고 삭막하여
 우리를 힘들고 지치게 할 뿐이지요.


세상을 살다보면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
 하더라도 결과는 그렇지 못한 경우도 종종 있지요.
경기에 임한 모든 선수가 모두 최선을 다 했을지라도
 모두가 승리를 하고 우승을 할 수는 없잖아요.

최선을 다해 얻어진 결과가 우승을 했든 못했든
 그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듯 우리는 최선을 다해
 우리의 삶을 살아가고 빈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면서


 그 삶의 결과를 수용한다면 자연이 주어지는
四季의 축복만으로도 우리는 시인이 되고
 철학가가 되고 마음속 가득히 사랑이 가득하고
 즐거움과 행복이 넘쳐나는 아름다운 삶을 살 수 있습니다.


행복이란 누가 주는 것이 아니라
 내 자신이 만들어 가는 것이라 생각 합니다.
잘 되진 않지만 늘 마음 비우기를 연습하며
 또 빈 마음 가득 행복을 주어 담으시고
 세상을 사랑의 눈으로 바라 보십시오.
아름다움이 넘실되고 있답니다,
- 좋은생각 중에서 -

<html by 김현>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679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67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1:03
66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6:59
66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6:56
66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6:55
66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0:20
66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5-23
66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23
66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23
66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5-22
66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5-22
66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5-22
666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5-22
66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5-22
66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5-21
66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21
66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21
6663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5-20
666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5-20
66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5-20
66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20
66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20
665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5-20
66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5-18
66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5-18
66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18
665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5-17
66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5-17
66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5-17
665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5-17
665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5-16
664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5-16
66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5-16
66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16
664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15
66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15
66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5-15
664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5-15
664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14
66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5-14
66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5-14
663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5-14
66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5-14
6637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5-13
663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5-13
66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13
66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13
663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5-13
663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 05-12
66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5-11
66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5-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