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되돌아 오는 길이 없습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인생은 되돌아 오는 길이 없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50회 작성일 19-03-06 09:20

본문

 
 

♣ 인생은 되돌아 오는 길이 없습니다 ♣

 
한 번 출발하면 다시는 돌아올 수 없다는 말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매순간 순간마다 
 최선을 다해 살아가야 합니다. 

한번밖에 없는 나의 생 . . . 
지금부터라도 좀더 소중히 살아야겠습니다. 
우리에게 많은 바램과 그토록 많은 아쉬움을 남겨놓고 
 소리없이 또 하루가 지나가버렸습니다 

 까닭없이 뭔가 잃어버린 것만 같은 마음.
뭔가 꼭 빠져나간 것만 같은 텅빈 가슴 
 아마도 인생이 그런것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그럴수록 우리는 더욱 더 소중히
 우리의 삶을 껴안아야겠습니다. 

한번 지나가면 영원히 다시 
 오지 않을 우리의 인생이기에 말입니다. 
님들, 삶의 숨결 소리가 들리지 않습니까? 

인생은 짧습니다. 날은 하루하루 잘도 갑니다. 
한번가면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것이 
 우리네 인생이라 합니다. 

우리네 인생길에는 가는길만 있지 
 되돌아오는 길은 없는 것입니다. 
다행히 우리에겐 아직 많은 날들이 남아 있습니다

 우리가 최선을 다해 살다보면, 
우리에게 깃들였던 온갖 고통과 번민이 
 사라질 날이 올 것입니다. 

갓 태어난 때의 인간은 손을 불끈 쥐고 있지만 
 죽을 때에는 펴고 있습니다
 그 이유를 아십니까? 

태어나는 인간은 이 세상의 모든 것을 
 움켜 잡으려 하기 때문이고, 
죽을 때는 모든 것을 버리고 
 아무것도 지니지 않은 채 떠난다는 의미람니다. 

빈손으로 태어나 빈손으로 돌아가는 
 우리 인생 어차피 다 버리고 떠날 삶이라면 
 베푸는 삶이 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후회 없는 삶을 살아가기 위해서 
 열심히 살아가는 것도 좋지만 
 메마른 이 사회에 작지만 하나의
 빛이 되어주는 삶도 좋지 않을까요.
- 삶을 사랑하며 아끼며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El Condor Pasa(The Condor Pas)/Simon & Garfunkel ♬ 
 ( 철새는 날아가고 )

I'd rather be a sparrow than a snail 
난 차라리 달팽이가 되기 보다는 참새가 되고 싶어요 
Yes I would If I could I surely would 
맞아요 할 수만 있다면 그렇게 되고 싶어요 
I'd rather be a hammer than a nail 
난 차라리 못이 되기 보다는 망치가 되고싶어요 

Yes I would if I only could I surely would 
맞아요 할 수만 있다면 정말 그렇게 되고 싶어요
A way I'd rather sail away 
멀리 난 차라리 멀리 날아가 버리고 싶어요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679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67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11:03
66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6:59
66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56
66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6:55
66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0:20
66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5-23
66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23
66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23
66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5-22
66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5-22
66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5-22
666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5-22
66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5-22
66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5-21
66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21
66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21
6663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5-20
666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5-20
66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5-20
66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20
66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20
665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5-20
66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5-18
66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5-18
66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18
665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5-17
66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5-17
66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5-17
665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5-17
665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5-16
664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5-16
66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5-16
66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16
664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15
66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15
66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5-15
664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5-15
664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14
66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5-14
66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5-14
663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5-14
66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5-14
6637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5-13
663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5-13
66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13
66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13
663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5-13
663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 05-12
66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5-11
66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5-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