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어느 백화점 입구에서 거지가 들려 준 교훈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외국 어느 백화점 입구에서 거지가 들려 준 교훈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61회 작성일 19-03-11 09:10

본문


외국 어느 백화점 입구에서 거지가 들려 준 교훈


큰 백화점 입구에 거지 한 명이 구걸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예순 살 정도의 노인 이었습니다.
어깨까지 내려오는 흰머리는 헝크러져 있었으며
심지어는 지난 밤  길바닥에서 누워 잤는지
잡초가 붙어 있기까지 했습니다.


그래도 그는 얼굴에 미소를 하고
 두손을 앞으로 펼치어 구걸을 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여섯 살 정도의
 한 어린이가 거지에게 다가와
 옷자락을 잡아 당겼습니다.

거지가 손을 내려다 보니
 예쁜 꼬마 아이가 조그마한 손을
 내밀고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거지가 허리를 굽혀 그 것을 받아 들였습니다.
거지 손바닥에는
1유로(EURO)짜리 동전 하나가
 놓여 있었습니다.
거지는 얼굴 가득히 주름을 만들어 가며
 환하게 웃었습니다.


그리고는 무엇인가 주머니에서 꺼내서
돌아 서려는  아이에게 쥐어 주었습니다.
아이는  기뻐서 어쩔줄 몰라하며
저만치서 기다리고 있는
 엄마에게 아장아장 뛰어 갔습니다.

그런데 아이의 엄마가 깜짝 놀랐습니다.

 

딸의 손에는 1유로짜리 동전 2개가
 쥐어져 있었기 때문입니다.
엄마는 거지에게 다가와서 말했습니다.
 "우리 아이가 드린 것도
 겨우 1유로짜리 하나인데
그걸 도로 돌려 주셨더군요.

오히려 당신의 1유로를 더 보태서 말이에요.
이러면 안될 것같아 다시 가져 왔어요"


아이의 엄마는 동전을
 그의 손에 올려 놓았습니다.

그러자 거지는
 그 동전을 다시 아이 엄마에게 건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건 간단하게 생각하여 주세요.
아이에게 누군가를 도우면 자신이 준 것보다
 더 많은 걸 돌려 받는다는 것을
 가르쳐 주고 싶었거든요"

동전 한닢이 아쉬운 그 였지만
해 맑은 어린아이 앞에서는
 어른이고 싶었던 것 입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682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6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8:29
66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8:14
66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 08:13
667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5-24
66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24
66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24
66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5-24
66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24
66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5-23
66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5-23
66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5-23
66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5-22
66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5-22
66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5-22
666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5-22
66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5-22
66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5-21
66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5-21
66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5-21
6663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20
666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5-20
66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5-20
66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20
66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5-20
665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5-20
66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5-18
66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5-18
66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18
665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5-17
66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5-17
66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5-17
665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5-17
665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5-16
664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5-16
66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5-16
66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16
664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5-15
66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5-15
66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5-15
664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5-15
664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14
66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5-14
66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5-14
663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5-14
66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5-14
6637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5-13
663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5-13
66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13
66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13
663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5-1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