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겁의 세월의 끝에 인연이 된다는 만남,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억겁의 세월의 끝에 인연이 된다는 만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41회 작성일 19-03-30 08:44

본문


♧ 억겁의 세월의 끝에 인연이 된다는 만남,


 
 변함없는 새날을 맞이하며 무수한
 사람을 맞이하고 떠나보내야만 합니다,

그 사람 중에는 꼭 보고픈 사람이 있는가 하면
 보아도 잊혀지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스치운 인연마다 필연일 수 없기에
 높은 하늘에 떼 지어 비상하는 철새처럼
 보이는 형상으로만 기억할지도 모릅니다,

나를 돌아볼 때
 나는 타인들에게 어떤 모습으로
 기억되며 비추어질지 사뭇 궁금합니다,


많은 사람에게 기억되지 못한다 해도
 잠시 잠깐이라도 좋은 사람이고 싶습니다,

억겁의 세월의 끝에 인연이 된다는 만남,
아름다운 만남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타인의 삶 속에 나는
 어느 정도 가치를 가지고 있는지,
어느 때는 스스로 자문해 보기도 합니다,

타인에게 꼭 필요한 사람으로 만들었는지를,
아니면 아는 것마저 부담스럽게는 하지 않았는지를

 다만 바라는 것이 있다면,
한순간이라도 타인에게 즐거움과 기쁨을
 나눌 수 있었다면 그것으로 만족하겠습니다,


바람이 불 때 그 바람은 어떤 목적도 없습니다.
 바람을 맞이하는 형체가 바람의
 존재가치를 평가하게 됩니다,

하지만 그 바람은 위대한 힘을 발휘하기도.
또는 아무 일 없듯이 그냥 스쳐 지날 수도 있습니다,


바람도 이렇듯 받아들이는 존재에
 따라 수많은 가치를 줍니다,

나는 오늘도 바람처럼 이 자리 머물다
 언제 사그라질지 모릅니다,

하지만 바람이
 일으킨 역사적인 일들은
 시간이 흘러도 새겨지리라 생각합니다,


이 시간 나의 바람은 당신에게 어떤 존재일까요
 당신, 마음의 풍경에 소리 내어 드리고 싶습니다,
- 시집 속의 향기 중에서 -
 <Html By 김현>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584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5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0:13
65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0:10
65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0:09
65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4-20
65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4-20
65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4-19
65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4-19
65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4-18
65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4-18
65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4-17
65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4-17
6573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4-16
657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4-16
65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 04-16
65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4-16
65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4-15
65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4-15
65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4-13
65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4-13
65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 04-13
65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4-12
65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4-12
65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 04-11
65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4-11
656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4-10
65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4-10
65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4-10
65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4-09
65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4-09
65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 04-09
65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4-08
65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4-08
655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4-07
6551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4-07
655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4-07
65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4-06
65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1 04-06
65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04-06
65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04-05
65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4-05
65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4-04
65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 04-04
65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04-04
65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04-03
65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4-03
65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4-03
65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2 04-02
65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 04-02
65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4-02
65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4-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