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시어머니가 된다면, 나는 이렇게 안할거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내가 시어머니가 된다면, 나는 이렇게 안할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6회 작성일 19-04-05 09:02

본문



 

 

내가 시어머니가 된다면, 나는 이렇게 안할거다!

나는 아들이 없어서 모르겠지만... 나는 결혼한 아들네 집에 매달 한 보따리씩 반찬해 놓고 가져 가라 하지 않을거고 그 돈으로 남편이랑 맛있는거 해먹고, 좋은거 사먹을거다. 나는 결혼한 아들네 집에 가서 멀쩡한 며느리 두고, 멀쩡한 이불들 싸그리- 내집에서 빨아 준다고 막무가내로 며느리 살림 가져 가지도 않을거고, 내 반찬통도 안주고, 며느리네 반찬통도 안가져 갈거다. 나는 남편과 알콩달콩 행복하게 살거고, 남편 행동과 말이 맘에 안들때가 있어도 아들, 며느리 앞에서 절대 내 남편 뒷담화도 안할거다. 혹시나 부부 싸움을 심하게 하더라도 내 남편 무섭다고 자기들이 모은 돈으로 원룸 전세집 하나 구해서 어렵게 사는 아들 내외 집에 하룻 밤 피신하려 하지도 않을거다. 나는 며느리 생일이 언젠지도 모르면서 내 생일 챙겨 받으려는 시어머니도 안할거다. 내가 아들을 효자로 못 키워서 아들이 연락을 자주 안해도 새벽에 술먹고 며느리 한테 전화해서 너희 둘이 잘먹고 잘살라고, 울고 불고 화내고 술 주정 하지도 않을거다. 나는 내 아들이 뚱뚱해지는거 싫다면서 아들 올때 마다 튀김,빨간고기, 맵고 짠거 해주면서 살찌지마라~ 고기먹지마라~ 언행 불일치 하지 않을거다. 아들 배나오고, 탈모있고, 고혈압인거 진작에 알고 아들 내외 오면 건강한 음식 해먹일거다. 나는 아들과 대화할때 아들 말을 더 잘 들어 주고 내 말은 줄일거다. 수다 떨고 싶으면 남편이나 친구에게 수다 떨거다. 나는 남편과 자식에게 꽉 잡혀서 벌벌떨며 살지 않을거다. 자식을 잘 못 키워서 큰아들의 패륜의 장면을 며느리 한테 보이지도 않을거다. 나는 며느리를 딸이라고 생각 하지도, 그리 말하지도 않을거다. 애초에 딸이 될 수 없는 관계를 딸처럼 지내자고 위선 떨지도 않을거고 가족들 다 모여 식사 할때 며느리 앞에서 아들 한테 정성스럽게 쌈싸서 입에 넣어주고, 생선 가시 골라 아들 입에 넣어주고 그럴 시간 있으면 그런거 다 남편 한테 해줄거다. 나는 본가에 오기 귀찮아 하는 다~큰 아들, 며느리 한테 네 책임이라며, 너가 하기 나름이라고 시댁에 오는 일을 며느리 한테 사명 주듯이 하지도 않을 것이며 바쁘게 사는 아들 내외 오라마라 잔소리 않고 오매불망하며 내 남편도 아닌, 가정있는 아들 의지 않고 오직 내 남편만 의지하고, 내 남편하고 영화 보고 산책 하고 데이트 할거다. 나는 며느리 부담 될까 목욕탕 가자고 안할거다. 며느리와 적당한 거리를 두고 평생 손님이라 생각 할거다. 내가 아들을 부족하게 키워 장가 보냈으면 며느리 한테 내 아들이 부족하니 며느리 네가 아들 못하는 걸 잘해야된다. 또 네가 내 아들을 이러 이러 한거 잘 가르쳐야 된다., 이런식의 말들, 아들을 며느리한테 입양 보낸 것도 아니고 나 한테는 아들이지만 며느리 한텐 남편이라는 사실을 망각하지 않을거다. 나는 내 집안에 소주를 한박스씩 사놓고 밥먹는 자리에서 술마시는 분위기를 만들지도 않을거고, 술 좋아 하는 아들로 키워 놓고 며느리 한테 내아들, 술 많이 먹고 오면, 니가 술먹지 말라고 얘기 해라... 등의 며느리가 다 알아서 할 대사들 까지도 잔소리로 만들어 하지 않을거다. 나는 결혼한 아들 한테 팬티,런닝 우장창! 드라이나 개별 세탁 해야되는 비싼 티 쪼가리 우장창! 비싼 신발,슬리퍼 등등... 그런거 사다 바치지도 않을거다. 그럴 돈 있으면, 내꺼! 내남편꺼! 살거다. - 인터넷 웹문서 중에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5월의 햇살.....이선희 ♬ 어디선가 날 부르는 목소리에 돌아보면 보이는건 쓸쓸한 거리 불어오는 바람뿐인데 바람결에 휘날리는 머리카락 쓸어올리며 가던 걸음 멈추어서서 또 뒤를 돌아다보네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584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5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0:13
65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0:10
65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0:09
65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4-20
65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4-20
65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4-19
65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4-19
65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4-18
65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4-18
65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4-17
65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4-17
6573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4-16
657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4-16
65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 04-16
65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4-16
65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4-15
65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4-15
65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4-13
65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4-13
65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 04-13
65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4-12
65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4-12
65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 04-11
65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4-11
656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4-10
65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4-10
65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4-10
65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4-09
65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4-09
65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 04-09
65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4-08
65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4-08
655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4-07
6551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4-07
655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4-07
65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4-06
65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 04-06
65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04-06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04-05
65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4-05
65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4-04
65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 04-04
65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04-04
65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04-03
65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4-03
65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4-03
65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2 04-02
65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 04-02
65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4-02
65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04-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