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이란 아직도 하지 않은 일이 있다면 도전해보는 것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행복이란 아직도 하지 않은 일이 있다면 도전해보는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64회 작성일 19-04-11 08:49

본문

사람과 사람 사이


행복이란 아직도 하지 않은 일이 있다면 도전해보는 것

   
기다림이란 내게도 용기와 희망의 
날들이 더 많기를 바라며 하루 하루 
새로운 것의 시작을 느껴본다. 
한번은 꽃구경도 했다가 가끔은 시장에 들러 
반찬거리를 사러 가보기도 한다면 
나의 삶이 조금은 더 유익하지 않을까.

행복이란 아직도 하지 않은 일이 있다면 
도전해보는 것 사진 따위에 정을 두지 말고 
드라마에 푹 빠져만 있지 말고 
좀 더 활동적인 모습으로 생활한다면 더욱 좋겠다. 
외로울 때는 잠시 외로움을 달래 보기도 하자. 
누군가의 차비를 내 주어도 보자.

여행이란 가까운 거리라도 좋다. 
달리고 싶다면 달려라. 
집 근처에 초등학교 운동장을 마음껏 달려 보아도 좋다. 
어린이들의 명랑한 모습을 구경해라. 
얼마나 천진난만한 아이들인가 
등잔 밑이 어둡다고 어쩌면 내가 아는 곳에 
참 괜찮은 여행지가 나타날지도 모르겠다.

우정이란
내가 점심을 굶고 있다면 걱정해 주는 사람
내가 심심해 할 때 함께 있어 주는 사람
내가 모른다고만 말 할 때 이런 게 있다고 말해 주는 사람 
내가 아침에 못 일어나는 걸 알고서 모닝콜 해주는 사람
바로 이렇게 해주는 사람이 나의 친구이다.
우정이란 서로의 장단점을 함께 의논할 수 있고, 
어려운 일이 있어도 서로 극복해 나가는 일이다.

선택이란 아직은 서툴지만 한 가지 
메뉴를 고를 때 조금은 더 슬기롭게 결정하는 일 
비록 용돈은 적지만 나름대로 계획성 있게
한 달을 꾸려 나갈 수 있는 힘
최고의 선물은 곧 나 자신을 사랑하는 일임에 
비로소 선택인 것을 안다.
오늘도 이렇게 달려 왔지만 남은 것이 없다면 내일을 꿈 꾸라.
아직 우리에겐 따뜻한 내일이 있다.
- 좋은 글 중에서 -
  <html 제작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Scarborough Fair / Simon & Garfunkel ♬

Are you going to Scarborough Fair

 

Parsley, Sage,Rosemary and Thyme
Remember me to one who lives there
She once was a true love of mine







추천1

댓글목록

Total 6,820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8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7-22
68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7-22
681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7-21
681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7-21
68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7-21
681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7-21
681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7-21
68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7-20
68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7-20
68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7-20
681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7-20
680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7-20
680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7-20
680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7-20
68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7-19
68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7-19
6804
눈과 마음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7-19
68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7-19
68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7-19
68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7-19
68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7-18
67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7-18
67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7-17
67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7-17
6796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7-16
679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7-16
67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7-16
67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7-16
67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7-16
67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7-16
67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7-15
678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7-14
67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7-14
67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7-14
67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7-13
67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7-13
67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7-13
67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7-13
67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7-13
67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7-12
67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7-12
67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7-12
67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2 07-12
6777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7-11
67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7-11
67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7-11
677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7-10
6773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7-09
67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7-09
67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7-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