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인를 믿는 그리스도인 이라고 말할 때는.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그리스도인를 믿는 그리스도인 이라고 말할 때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49회 작성일 19-05-29 07:38

본문



 그리스도인를 믿는 그리스도인 이라고 말할 때는.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할 때는
 구원받은 자임을 외치는 것이 아니라,

한때는 죄인이었음을 속삭이는 것이다.
그래서 하느님을 선택했노라고.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할 때는
 교만한 마음으로 자랑하는 것이 아니라,

여전히 실수하는 자임을 인정하는 것이다.
그래서 하느님의 도우심이 필요하노라고.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할 때는
 강한 자임을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약한 자임을 고백하는 것이다.
그래서 하느님이 힘주시기를 기도하노라고.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할 때는
 성공했음을 자랑하는 것이 아니라,

실패했음을 시인하는 것이다.
내가 진 빚을 다 갚을 수가 없노라고.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할 때는
 모든 것을 안다는 것이 아니라,

몰라서 혼란스러움을 시인하는 것이다.
그래서 겸손히 하느님의 가르치심을 구하노라고.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할 때는
 온전하다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부족함이 많음을 인정하는 것이다.
그래서 오직 하느님의 인정하심만을 믿노라고.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할 때는
 삶의 고통이 사라졌다는 것이 아니라,

여전히 내 몫의 고통을 지겠다는 것이다.
그래서 하느님의 이름을 찾노라고.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할 때는
 다른 사람을 판단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판단의 권위가 내게 없음을 말하는 것이다.
오직 하느님의 사랑을 받고 있을 뿐이라고.”

-캐롤 위머-

"그리고 하느님의 판단이
 무엇인지를 귀기울여 듣도록
 조용히 묵상해야 할것 같습니다"

  (편집자:주) <html 김현>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715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7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8:43
77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8:38
77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7-14
77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7-14
77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7-13
77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7-13
7709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7-12
77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7-11
77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7-11
77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7-10
77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7-10
77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7-09
77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7-09
77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7-08
77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7-08
77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7-07
76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7-07
76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7-06
76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7-06
76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7-04
76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7-04
76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7-03
76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7-03
76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7-02
76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7-02
76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7-02
76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7-01
76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7-01
76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6-30
76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30
76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29
76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29
76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6-27
76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6-27
76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6-26
76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26
76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6-25
76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6-25
76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6-24
76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6-24
76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6-23
76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6-23
767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6-22
76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6-22
76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6-22
76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22
76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6-20
76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6-20
76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6-19
766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6-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