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허물을 보는 것이 지혜요 남의 허물을 지나쳐 버리는 것이 덕입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자신의 허물을 보는 것이 지혜요 남의 허물을 지나쳐 버리는 것이 덕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53회 작성일 19-06-03 08:15

본문


 

 

자신의 허물을 보는 것이 지혜요 남의 허물을 지나쳐 버리는 것이 덕입니다

 
남의 허물울 보지 않습니다.
혹 보더라도 마음에 담아두지 않습니다.

자신의 허물을 보는 것이 지혜요.
남의 허물을 지나쳐 버리는 것이 덕(德)입니다.

자기를 해롭게 하는 이들에게
 앙심을 품지 않습니다.

앙갚음을 하지도 말고 보복도 꾀하지 않습니다.
욕설을 퍼붓더라도 끝까지 참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뼈있는 말로써
 남에게 괴로움을 안겨주지 않으며
 자신의 책임이나 부담을
 남에게 떠넘기지 않습니다.

남의 부덕한 행위를 기뻐하는 것이
 부덕한 행위 그 자체보다 더 나쁩니다.

적의 고통과 불행을 즐거워해서는 안 됩니다
 남을 도우면서 자랑해서는 안 됩니다.

마땅히 해야 할 일로 여길 뿐만 아니라
 그러한 기회를 준 그들에게 고마워해야 합니다.

면전에서 비난받더라도 성내지 말고
 능히 자신을 다스릴 줄 알아야 합니다.

모든 번뇌 가운데서
 증오가 가장 파괴적입니다.

증오는 이제까지 쌓아온 공덕을
 한꺼번에 소멸시켜버립니다.
자비와 연민을 개발해야합니다.

특히 자신과 가까운 사람들의
 고뇌를 위로하는데 눈뜨고,

자주 접촉하는 사이일수록
 화내고 신경질 낼 기회가 많기 때문입니다.

만일 사람들이 그대를 나쁘게 말하거든
 오로지 자신만을 들여다보십시오.

그들이 틀렸다면 그들을 무시해 버리세요.
만약 그들이 맞다면 그들에게서 배우세요.

어느 쪽이든 화를 낼 필요는 없습니다.
타인이 잘못 행동해서 무엇이
 정확한가를 지적해 주었는데

 그들이 따르지 않는다면
 그쯤에서 그대로 놔두십시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중에서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동심초 작곡 / 김성태 작시 / 설도 ♬ 

꽃잎은 하염없이 바람에 지고
만날날은 아득타 기약이 없네
무어라 맘과 맘은 맺지 못하고
한갖되이 풀잎만 맺으려는고
한갖되이 풀잎만 맺으려는고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69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6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9:39
76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9:34
76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7-03
76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7-03
76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7-02
76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7-02
76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7-02
76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7-01
76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7-01
76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6-30
76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6-30
76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6-29
76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29
76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27
76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27
76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6-26
76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6-26
76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6-25
76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25
76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24
76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6-24
76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23
76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6-23
767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6-22
76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22
76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6-22
76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6-22
76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6-20
76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20
76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6-19
766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19
76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6-19
76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6-19
76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6-18
76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6-18
76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6-17
76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17
76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6-17
765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6-16
76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6-16
76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16
76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6-15
76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6-15
76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6-13
76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13
76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6-12
76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6-12
76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6-11
76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6-11
76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6-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