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같은 이야기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신화 같은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92회 작성일 19-06-04 08:49

본문


평화로운 마을에 낯선 노인이 나타나서 한 사람에게

귓속말을 하고 사라졌다. 잠잠하던 마을이

술렁이기 시작했고 소문은 전염병처럼 퍼져갔다

기산 월이 되면 이 마을에 큰 재앙이 내린다는 것이다

-

그로부터 몇몇 집은 소문도 없이 어디론지 떠나갔고

기산 월이 가까워지면서 마을은 폐촌처럼 텅 비어갔다

밭에는 잡풀들만 무성하고 논바닥은 갈라지고

경운기 소리도 사라져 갔다

-

과학을 하나님 보다 더 믿는 세태가 되었건만 아직도

헛된 신화에 미혹되어 어리석은 생각에 빠져드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재앙은 예고 없이 올 때도

있지만 대체로 어떤 징조가 나타난다. 인도네시아에

쓰나 미가 덮칠 때에도 징조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

산채 같은 파도/ 블랙홀처럼 빨려들던 바닷물/ 바다 밑의

빗장 거는 소리/ 반동으로 솟구쳐 오르는 화산 같은 물줄기/

팔백 키로의 시속으로 섬들을 하나씩 삼키던....

그때도, 야자수 그늘아래 모래사장에서 일광욕을 즐기고

있던 그들에게는 들리지 않았던 코끼리의 괴성!

일부 주민들은 영문도 모르는 채 코끼리를 따라

산으로 피하여 목숨을 구한 이들이 있었다.

-

재앙은 인간이 극도로 타락 했을 때 내려지는 하나님의

경고이며 심판이다 소돔 고모라의 멸망의 때도 성-적 타락이

극에 달했고 노아의 홍수로 지구를 덮을 때도 하나님께서는

120년 동안이나 경고를 하시면서 백성들이 깨닫고 돌아오기를

기다리셨다. 죄는 심판을 불러온다. 오늘날 죄악은 그 어느

시대 보다 심각하다고 하는데....

-

인간은 누구나 죄인이다 죄 없이 태어난 사람은 아무도 없다

우리가 죄를 짓고 태어났기 때문에 죄인이 아니라 죄의

씨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죄인인 것이다 죄에는 반듯이 죄 값이

따른다. 죄인 된 우리는 스스로 죄의 문제를 해결 할 길이 없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죄와 상관이

없으신 아들을 세상에 보내어 그에게 모든 인류의 죄를 다

지워서 우리를 대신해서 형벌을 받게 하셨다

-

우리는 더 이상 죄인으로 살 수 없다.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하여

모든 고통을 다 받으시고 십자가에서 처형당하신 주님을

위하여 살고자 한다면, 하나님은 우리를 용서 하실 뿐 아니라

천국 백성이 되게 하시고 하나님의 자녀로 삼아 주신다.

-

<사랑하는 자들아 우리가 서로 사랑하자

사랑은 하나님께 속한 것이니 사랑하는

자마다 하나님께로 나서 하나님을 알고

사랑하지 아니하는 자는 하나님을 알지

못하나니 이는 하나님은 사랑이심이라> 성서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017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01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9-22
70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9-22
701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9-21
701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9-21
701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9-21
70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9-21
70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9-21
70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9-21
70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9-20
70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9-20
70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9-20
700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19
700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9-19
70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9-19
70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9-19
70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9-19
70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9-18
70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9-18
69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9-18
69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9-18
69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9-18
69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9-17
69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9-17
69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9-17
69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9-16
69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9-16
69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9-16
69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9-15
69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9-15
69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9-15
69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9-14
69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9-14
69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14
69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9-14
69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9-13
69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9-13
69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9-13
69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9-12
69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9-12
69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9-12
69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9-12
69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9-12
69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9-12
69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 0 09-11
69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9-11
69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9-11
69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 09-10
69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9-10
69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9-10
69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9-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