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이해는 오고 가는 법.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사랑과 이해는 오고 가는 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60회 작성일 19-06-06 09:09

본문



사랑과 이해는 오고 가는 법.


하느님의 눈에 우리가 차별이 없듯이
추기경님께서 새로 생긴 어느 절을 위해
축하의 강론을 하신 적이 있습니다.
그 고마움의 표시로 그 절 스님은
명동성당엘 가셔서 법문을 하셨지요.
워낙 크시고 훌륭하신 어른들이
더욱 더 커보였습니다.


아마도 그 무렵부터일 것입니다.
해마다 사월 초파일이 오면
어떤 목사님은 불교 신자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건넵니다.
이런 현수막을 내거는 교회도 있습니다.
“부처님 오신 날을 축하합니다.”


사랑과 이해는 오고 가는 법.

크리스마스엔 불교방송이‘캐롤’을 틉니다.
산사에는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플래카드가 내걸립니다.
누가 보아도 흐뭇한 광경입니다.


하늘에서 내려보시는 분들도
무척 흡족해 하실 것입니다.
올해도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연꽃등불을 크리스마스 트리처럼
그윽하게 바라보는 이들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하느님의 눈에 우리가 차별이 없듯이
우리 모두의 마음에 비치는
그분의 모습 또한 한결같이
아름다웠으면 좋겠습니다


<html / by...김현>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69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6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9:39
76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9:34
76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7-03
76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7-03
76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7-02
76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7-02
76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7-02
76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7-01
76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7-01
76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6-30
76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6-30
76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6-29
76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29
76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27
76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27
76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6-26
76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6-26
76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6-25
76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25
76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24
76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6-24
76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23
76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6-23
767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6-22
76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22
76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6-22
76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6-22
76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6-20
76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20
76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6-19
766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19
76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6-19
76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6-19
76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6-18
76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6-18
76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6-17
76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17
76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6-17
765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6-16
76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6-16
76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16
76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6-15
76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6-15
76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6-13
76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13
76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6-12
76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6-12
76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6-11
76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6-11
76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6-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