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졸 쉴새없이 흘러내리는 시냇물은 썩지 않듯이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졸졸 쉴새없이 흘러내리는 시냇물은 썩지 않듯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87회 작성일 19-07-03 08:07

본문



 
졸졸 쉴새없이 흘러내리는 시냇물은 썩지 않듯이
졸졸 쉴새없이 흘러내리는 시냇물은 썩지 않듯이, 날마다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사람은 언제나 활기에 넘치고, 열정으로 얼굴에 빛이 납니다. 고여있지 마시길... 멈춰있지 마시길... 삶은 지루한 것이 아닙니다. 삶은 권태로운 것이 아닙니다. 삶은 신선해야 합니다. 삶은 아름다운 것입니다. 삶은 사랑으로 가득차 있습니다. 자신이 하는 일에 열중하고 몰두할 때 행복은 자연히 따라옵니다. 결코 아는 자가 되지 말고 언제까지나 배우는 자가 되십시오. 고민은 어떤 일을 시작하였기 때문에 생기기보다는 일을 할까 말까 망설이는 데에서 더 많이 생긴다고 합니다. 망설이기보다는 불완전한 채로 시작하는 것이 한 걸음 앞서는 것이 되기도 합니다. 새로움으로 다시 시작해 보세요. 그리고 어떠한 경우라도 마음의 문을 닫지 말고 항상 열어두도록 하세요. 마음의 밀물과 썰물이 느껴지지 않나요? 밀물의 때가 있으면, 썰물의 시간이 있기 마련입니다. 삶이란, 어쩌면 행복과 불행,기쁨과 슬픔, 행운과 고난의 연속 드라마인 것을... 하루치의 발전된 삶이 아름다운 당신에게도 있었기를 소망합니다. - 아름다운 편지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언젠가 꿈 속에서 Once upon a dream ♬ 언젠가 꿈 속에서 Once upon a dream, 난 그대의 품속에서 정신을 잃었어요. I was lost in love's embrace 언젠가 꿈 속에서 There I found a perfect place 완벽한 곳을 찾았어요.. Once upon a dream. 평소와는 다른 Once there was a time 시간들이 있었어요. Like no other time before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993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9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8:14
69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8:06
69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8:05
69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9-15
69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9-15
69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9-15
69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9-14
69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9-14
69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9-14
69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9-14
69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9-13
69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9-13
69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9-13
69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9-12
69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9-12
69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9-12
69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9-12
69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9-12
69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9-12
69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0 09-11
69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9-11
69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9-11
69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9-10
69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9-10
69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9-10
69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9-09
69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9-09
69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09
69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9-07
69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9-07
69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9-07
69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9-06
69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9-06
69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9-06
695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9-06
695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9-05
695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 09-05
69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9-05
69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9-05
69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 09-05
695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9-05
695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9-05
69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9-04
69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9-04
69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04
694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9-04
694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9-04
694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9-04
6945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9-03
69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9-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