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부러워하는 사람과 나와의 차이점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내가 부러워하는 사람과 나와의 차이점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65회 작성일 19-07-04 08:09

본문



 
내가 부러워하는 사람과 나와의 차이점
어떤 사람이 부럽습니까? 무엇이 그토록 부럽습니까? 여러분도 그 사람 이상의 사람이 될 수 있다면, 물론 안 믿어지겠지요! 지금 장난하느냐고, 누굴 놀리고 있느냐 하겠지만 그 부러운 사람도 처음에는 여러분과 똑 같은 상태였다는 것을 알게 되면 놀라게 될 것입니다. 그 사람은 나와 전혀 다른 특별한 사람이 아니라 지극히 평범하다 못해 보통 사람, 나와 같은 분류에 있었던 사람으로 출발은 같았는데 어느 날 달라진 것 뿐 입니다. 그 사람들에게는 나도 저렇게 되어야겠다는 신념이 불타고 있었고, 오직 그것만을 위해서 머리를 짜고 매달리며 몸부림치면서 수고하는 것을 두려워하거나 망설이지 않았고, 오히려 신이 나서 했고 반대나 뜻대로 안되고 누가 비웃고 손가락 질 해도 신경조차 안 쓰고 몸부림을 쳤던 사람입니다. 안되면 될 때까지. 보통 사람들이면 이미 포기하고도 남았을 것을, 우리가 지금 부러워하는 그 사람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악조건, 패배를 문제시 하지 않았고 망설이거나 두려워하거나 절망과 의심이 없이 안 될 때도 성공한자처럼 어려워도 즐거워서 자기 일에 몰두한 사람들입니다. 누구라도 할 수 있고 될 수 있는데 여러 가지 그럴듯한 이유들 때문에 포기하는 게 보통 사람이고, 오늘 부러운 입장에 선 사람들은 그걸 무시한 차이이지 재능의 차이는 아닙니다. 저 같으면 28살까지 못 죽어서 산 사람이었지만, 한번 해보자고 달려들고 신이 나서 했더니, 어느 날 사람들이 인정하게 되는 단계가 됐고 그래서 더 열심히, 꾸준히 최선을 다하게 되니까 만나는 사람도 많아지고 가까이 하기에는 너무도 멀게만 느껴진 사람들도 친분을 맺게 됐습니다. 나의 게으름, 나의 안이함, 나의 잘못된 생각이 내 자신을 힘들게 하고 제한시키고 있을 뿐이었습니다. 내 운명을 결정짓는 것은 환경이 아니라 내 결단이 판가름합니다. 똑같이 주어진 재능의 씨앗을 그대로 간직하고 남을 부러워만하면서 살지, 아니면 싹을 틔우고 열매 맺게 할지는 순전히 내가 결정하기에 따라 달라집니다. 몸부림과 수고와 고통 없이 부러운 위치에 선 사람은 한 사람도 없습니다. 그들은 우리가 모르는 아니 두려워하는, 피하는 그것을 환영하고 씨름한 사람들일 뿐이고 우리도 그런 싸움은 가능합니다. 다만, 시도할 것이냐 말 것이냐에 차이가 사람을 전혀 다른 위치에 서게 할 뿐입니다. 여러분의 재능을 잠재우지 마십시오. 그럼, 남은 것은 한숨과 아쉬움과 후회와 탄식뿐입니다. 그건 너무 억울하잖아요. 부러운 사람 중에 내가 낄 수도 있는데 말입니다. -십대들의 쪽지 발행인의 편지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사랑의 기쁨 / Plaisir d'amour - 연주곡 ♬ Plaisir d'amour ne dure qu'un moment 사랑의 기쁨은 잠시 한 순간 뿐 Chagrin d'amour dure toute la vie 사랑의 슬픔은 일생 동안 지속 됩니다 Tu m'a quitte pour la belle Sylvie 당신은 냉정한 실비아를 위해 날 떠나 갔습니다 Elle me quitte et prend un autre amant 하지만 그녀는 또 다른 연인을 찾아 당신을 떠났죠 Plaisir d'amour ne dure qu'un moment 사랑의 기쁨은 잠시 한 순간 뿐 Chagrin d'amour dure toute la vie 사랑의 슬픔은 일생 동안 지속 됩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80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8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7-19
68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7-19
6804
눈과 마음 새글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7-19
68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7-19
68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7-19
68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7-19
68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7-18
67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 07-18
67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7-17
67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7-17
6796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7-16
679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7-16
67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7-16
67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7-16
67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7-16
67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7-16
67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7-15
678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7-14
67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7-14
67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7-14
67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7-13
67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7-13
67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7-13
67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 07-13
67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7-13
67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7-12
67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7-12
67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7-12
67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2 07-12
6777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7-11
67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7-11
67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7-11
677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7-10
6773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7-09
67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7-09
67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7-09
67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7-08
67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7-08
67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7-06
67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7-06
676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 07-05
676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2 07-05
67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7-05
67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2 07-05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7-04
67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7-04
67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7-04
675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7-04
67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7-03
67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7-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