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에는...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그날에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5회 작성일 19-07-10 21:59

본문


태양이 빛을 잃어간다

무화과나무 선 과실이 대풍에 흔들려 떨어지듯

별들이 자리를 이탈하고

하늘이 두루마리 같이 말리어 향방 없이 떠간다.

만상의 쇠잔함이 포도나무 잎의 마름 같고

빽빽한 구름의 급히 달려감 같이

하늘 군단이 바쁘게 왕래한다.

빙산처럼 쌓여있는 우박 창고

유황이 핵폭탄처럼 저장되어 있다

어느 때 사용하려는 것인가

하늘은 낡은 천막처럼 헤어지고

한 움큼씩 머리가 빠지듯

밀림지대가 탈모현상이 되어가고

모래바람이 곳곳에 불어 닥쳐

사막화가 급속히 진행되어간다

수 만년 견고하던 남극의 빙산이

채석장처럼 와해되어가고 바다의 울음소리가

용들의 싸우는 소리처럼 무섭게 들려온다.

우리의 삶을 황폐하게 하는 것은 비단

자연의 순리를 거스르는 일 때문만은 아니리

*

연약한 풀 한포기 함부로 자르지 않던 바람

폭군처럼 사납다. 명령을 받고

군대처럼 달려가는 검은 구름

노아의 때처럼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고

진리와 거짓이 분별되지 않는 혼탁함

* *

<이로 말미암아 그때 세상은 물의 넘침으로 멸망하였으되

이제 하늘과 땅은 그 동일한 말씀으로 불사르기 위하여

간수하신바 되어 경건치 아니한 사람들의 심판과 멸망의

날까지 보존하여 두신 것이니라.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년 같고 천년이 하루 같은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의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치 않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 하시느니라,

그러나 주의 날이 도적 같이 오리니 그 날에는 하늘이

큰 소리로 떠나가고 체질이 뜨거운 불에 풀어지고 땅과

그 중에 있는 모든 일이 들어나리로다

-

이 모든 것이 이렇게 풀어지리니 너희가 어떠한 사람이

되어야 마땅하뇨, 거룩한 행실과 경건함으로

하나님의 날이 임하기를 바라보고 간절히 사모하라

그 날에 하늘이 불에 타서 풀어지고 체질이 뜨거운 불에

녹아지려니와 우리는 그의 약속대로 의의 거하는바 새

하늘과 새 땅을 바라보도다.>(벧후 3장)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80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8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0:06
68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0:05
6804
눈과 마음 새글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6:05
68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6:04
68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6:04
68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6:03
68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7-18
67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 07-18
67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7-17
67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7-17
6796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7-16
679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7-16
67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7-16
67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7-16
67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7-16
67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7-16
67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7-15
678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7-14
67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7-14
67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7-14
67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7-13
67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7-13
67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7-13
67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 07-13
67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7-13
67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7-12
67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7-12
67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7-12
67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2 07-12
6777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7-11
67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7-11
67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7-11
열람중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7-10
6773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7-09
67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7-09
67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7-09
67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7-08
67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7-08
67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7-06
67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7-06
676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 07-05
676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2 07-05
67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7-05
67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2 07-05
67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7-04
67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7-04
67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7-04
675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7-04
67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7-03
67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7-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