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을 무너지게 하는 것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가정을 무너지게 하는 것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11회 작성일 19-07-12 08:18

본문

  

♣ 가정을 무너지게 하는 것들 ♣    

 부정적인 자세에서의 “비교”입니다 

잘못된 비교는 부부 자신에게 우울증과 
무능함을 불러일으킵니다. 
부정적인 비교에 빠지지 않도록 자신의 
가족의 장점을 개발하고 계속 발전시키도록 
부단히 노력하십시오. 

"이기주의”입니다. 

모든 사고가 자기 중심으로 굳어지면 
가정의 행복은 산산조각 날 위험성이 있습니다. 
나의 생각, 판단, 소원, 편리, 이익, 
행복만 생각하면 
그 부부는 아무도 행복을 누리지 못합니다. 

“무관심”입니다. 

상대에 대한 무관심의 유형은 여러 가지입니다. 
경제적 무관심, 육체적인 성에 대한 무관심, 
대화에 대한 무관심, 고통에 대한 무관심, 
외모에 대한 무관심, 수고에 대한 무관심, 
격려에 대한 무관심, 취미나 재능에 대한 무관심, 
스트레스에 대한 무관심, 
영적인 성장에 대한 무관심 등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무응답”입니다. 

무관심과 무반응은 서로 연결되어 있지만 
무반응은 보통 문제가 아닙니다. 
무반응이 결국 무관심으로 발전되는 것입니다. 
즐거운 일, 고통스러운 일을 함께 반응해야 하는데 
전혀 반응하지 않을 때 상대방은 
큰 실망에 빠지게 됩니다. 
무반응의 독버섯을 제거하십시오. 

“좁은 마음”입니다. 

마음이 좁으면 상대를 이해할 수 없습니다. 
상대를 이해하지 못하면 상대를 도와줄 수 없습니다. 
도움을 받지 못한 상대의 마음속에는 
억울함, 불만, 미움이 싹틉니다. 
온갖 스트레스로 가득 차게 됩니다. 
아주 사소한 일을 가지고도 다투게 되고 
큰 싸움으로 번져서 서로에게 
심각한 상처를 안겨다 주고 맙니다. 
조금씩 마음을 넓혀 가세요. 
마음을 넓히는 것이 집 평수를 
넓히는 것보다 더 소중합니다. 

“무절제”입니다. 

가정을 좀먹는 독버섯 중의 하나가 
무절제입니다. 
무절제는 모든 부분에 다 해당됩니다. 
먼저 사치, 즉 경제적인 무절제가 있습니다.
돈을 아낄 줄 모르는 것, 
둘째는 성에 대한 무절제입니다. 
부부의 성생활에는 소홀히 하면서 
밖으로 눈을 돌리려는 것입니다. 
셋째는 언어의 무절제입니다. 
상대방을 무시하며 비인격적인 언어까지 
마구 동원하는 것은 곧 가정을 무너뜨리는 것입니다. 
넷째는 음식에 대한 무절제입니다. 

 불신과 원망입니다. 

어려움을 함께 해결하려는 
믿음의 자세를 가지면 문제가 속히 
해결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서로 
남의 탓으로 돌리다가 더 큰 문제에 휩싸이게 됩니다. 
원망 속에는 불평이 포함됩니다. 
불평이 원망으로 자라는 것입니다. 
매사에 서로를 신뢰하고 원망을 버리십시오. 
항상 신뢰와 고마움으로 가정에 진을 치십시오. 

 게으름입니다. 

느린 것은 죄가 아닙니다. 
그러나 게으름은 죄가 될 수 있습니다. 
가정의 행복을 앗아가는 독버섯입니다. 
가정에서 어느 한 편이 지나치게 게으르다면 
그 가정은 온전한 행복을 맛볼 수 없을 것입니다. 
자신이 해야 할 일, 자신이 챙겨야 할 일을 
거의 하지 않는다면 분명 게으른 사람일 것입니다. 
그 게으름이라는 독버섯은 점점 자랍니다. 
그것이 크게 자라면 가정은 무너지고 맙니다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gif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And I love you so (당신을 정말 사랑합니다) ♬

당신을 정말 사랑합니다
이토록 당신을 사랑합니다
어떻게 살아왔냐고 누가 물으면 
나는 어떻게 얘기해야 할지 모릅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04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0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8:29
70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8:19
70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8:18
70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 10-12
70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0-12
70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0-12
70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0-11
70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0-11
70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0-11
70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0 1 10-10
7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 10-10
70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10-10
7034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10-09
7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2 10-09
70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10-09
70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10-09
70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10-07
7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10-07
70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0-07
702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0-06
702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 10-06
70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0-05
70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10-05
70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0-05
70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10-04
70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0-04
70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0-04
70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0-03
70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0-03
70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0-03
70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 10-02
70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0-02
70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0-02
70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10-01
70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10-01
70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0-01
701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0-01
700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0-01
700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9-30
70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9-30
70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9-30
70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9-30
70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9-28
70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9-28
70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9-28
70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9-27
70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9-27
69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9-27
6998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 09-26
69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9-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