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생마사(牛生馬死) /인생은 순리대로 살아야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우생마사(牛生馬死) /인생은 순리대로 살아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45회 작성일 19-07-26 09:06

본문



♣ 우생마사(牛生馬死) /인생은 순리대로 살아야 ♣
아주 커다란 저수지에 말과 소를 동시에 던지면 둘다 헤엄쳐서 나옵니다. 말이 헤엄속도가 훨씬 빨라 거의 소의 두배 속도로 땅을 밟는데, 네발 달린 짐승이 무슨 헤엄을 그렇게 잘 치는지 보고 있으면 신기하죠. 그러데 장마철에 큰물이 지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갑자기 몰아닥친 홍수로 강가의 덤프트럭이 물살에 쓸려가는 그런 큰물에 소와 말을 동시에 몰아넣어보면, 소는 살아나오는데 말은 익사합니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말은 자신이 헤엄을 잘 치는데 강한 물살이 자신을 떠미니깐 그 물살을 이기려고 물을 거슬러 헤엄쳐 올라갑니다. 1미터 전진, 물살에 밀려 1미터 후퇴를 반복하다가 한 20분 정도 헤엄치면 제자리에 맴돌다가 나중에 지쳐서 물을 마시고 익사해 버립니다. 소는 절대로 물살을 위로 거슬러 올라가지 않습니다. 그냥 물살을 등에 지고 같이 떠내려가면서 저러다 죽겠다 싶지만, 10미터 떠내려가는 와중에 한 1미터 강가로. 또 10미터 떠내려 가면서 또 1미터 강가로.. 그렇게 한 2-3킬로 떠내려가다 어느새 강가의 얕은 모래밭에 발이 닿고, 엉금엉금 걸어나옵니다. 신기한 일이죠. 헤엄을 두 배 잘치는 말은 물살을 거슬러 올라가다 힘이 빠져 익사하고, 헤엄이 둔한 소는 물살에 편승해서 조금씩 강가로 나와 목숨을 건졌습니다. 그것이 그 유명한 "우생마사 (牛生馬死)" 소는 살고 말은 죽는다는 이야기입니다. 인생은 순리대로 살아야 한다는 것을 생각케 하는 글이라고 생각되며, 똑똑하거나 명석해야 지혜롭게 사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드네요 오래 전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와 많은 감동을 주었던 사연입니다. 감동은 시간이 지나도 빛바래지 않나 봅니다.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Try To Remember - Nana Mouskouri (기억을 떠올려보세요) ♬ (기억을 떠올려보세요, 9월의 그 날들을 삶은 여유롭고 너무나 달콤했었죠.) (기억을 떠올려보세요, 9월의 그 날들을 초원은 푸르고 곡식은 여물어갔죠.) (기억을 떠올려보세요, 9월의 그 날들을 그대는 여리고 풋풋했던 젊은 나날을)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172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17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0:47
71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8:21
71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8:20
71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8:19
71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 12-07
71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07
71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2-07
71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2-06
71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2-06
71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12-06
716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2-05
71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2-05
71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2-05
71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2-05
7158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2-04
71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2-04
71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2-04
71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2-04
71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2-03
71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03
71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2-02
71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2-02
71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11-30
71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11-30
71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1-30
71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1-29
71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1-29
71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1-28
71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8
71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1-28
7142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1-27
71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1-27
71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1-27
71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1-27
7138 evergre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1-26
71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26
71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1-26
71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1-26
71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5
71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25
71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1-23
71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3
71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1-22
71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1-22
71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1-21
71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1-21
71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11-20
71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0
7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1-19
7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1-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