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사물에는 양면성이 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세상의 모든 사물에는 양면성이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00회 작성일 19-07-27 08:27

본문

  


세상의 모든 사물에는 양면성이 있다

한 이발사가 자신의 기술을 
전수하기 위해 젊은 도제를 한 명 들였다.
 
젊은 도제는 3개월 동안 
열심히 이발 기술을 익혔고 
드디어 첫 번째 손님을 맞이하게 되었다.
 
그는 그 동안 배운 기술을 최대한 
발휘하여 첫 번재 손님의 머리를 열심히 깎았다.
 
그러나 거울로 자신의 머리 모양을 
확인한 손님은 투덜거리듯 말했다.
 
'머리가 너무 길지 않나요?'
초보 이발사는 
손님의 말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못했다.

그러자 그를 가르쳤던 
이발사가 웃으면서 말했다.
 
'머리가 너무 짧으면 경박해 보인답니다.
손님에게는 
긴 머리가 아주 잘 어울리는 걸요.'

그 말을 들은 
손님은 금방 기분이 좋아져서 돌아갔다.
 
두 번째 손님이 들어왔다.
이발이 끝나고 거울을 본 
손님은 마음에 들지 않는 듯 말했다.
'너무 짧게 자른 것 아닌가요?'
 
초보 이발사는 이번에도 
역시 아무런 대꾸를 하지 못했다.
옆에 있던 이발사가 다시 거들며 말했다.
 
'짧은 머리는 긴 머리보다 
훨씬 경쾌하고 정직해 보인답니다.'

이번에도 손님은 
매우 흡족한 기분으로 돌아갔다.
 
세 번째 손님이 왔다.
이발이 끝나고 
거울을 본 손님은 머리 모양은 무척 

마음에 들어 했지만,
막상 돈을 낼 때는 불평을 늘어놓았다.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린 것 같군.'
초보 이발사는 여전히 우두커니 서 있기만 했다.
그러자 이번에도 이발사가 나섰다.
 
'머리 모양은 사람의 인상을 좌우 한답니다.
그래서 성공한 사람들은 
머리 다듬는 일에 많은 시간을 투자하지요.'

그러자 세 번째 손님 
역시 매우 밝은 표정으로 돌아갔다.
 
네 번째 손님이 왔고 그는 이발 후에 
매우 만족스러운 얼굴로 말했다.
 
'참 솜씨가 좋으시네요. 
겨우 20분 만에 말끔해졌어요.'

이번에도 초보 이발사는 
무슨 대답을 해야 할지 몰라 
멍하니 서 있기만 했다.
 
이발사는 손님의 
말에 맞장구를 치며 말했다.
'시간은 금이라고 하지 않습니까?

손님의 바쁜 시간을 
단축했다니 저희 역시 매우 기쁘군요.'
 
그날 저녁에 초보 이발사는 자신을 
가르쳐준 이발사에게 오늘 일에 대해서 물었다.
이발사는 말했다.
 
'세상의 모든 사물에는 양면성이 있다네.
장점이 있으면 단점도 있고 얻는 것이 있으면 
손해보는 것도 있지.
 
또한 세상에 
칭찬을 싫어하는 사람은 없다네.

나는 손님의 
기분을 상하게 하지 않으면서

자네에게 격려와 
질책을 하고자 한 것뿐이라네.'
 
말 한 마디로 
천냥 빚을 갚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능력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바로 말하는 기술입니다.
 
똑같은 상황에서도 말 한 마디에 의해
결과가 하늘과 
땅 차이가 나는 경우를 보게 됩니다.
 
'어떻게 말하는가'는
당신이 
'어떤 사람인가'를 말해주는 척도가 됩니다.
 
오래 전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와 
많은 감동을 주었던 사연입니다.
감동은 시간이 지나도 빛바래지 않나 봅니다.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gif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And I love you so (당신을 정말 사랑합니다) ♬

당신을 정말 사랑합니다
이토록 당신을 사랑합니다
어떻게 살아왔냐고 누가 물으면 
나는 어떻게 얘기해야 할지 모릅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901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901 IVkIO92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0:08
69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8-20
68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8-20
68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8-19
68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8-19
68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8-19
6895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8-19
68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8-19
68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8-19
68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8-18
68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8-18
689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8-18
68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8-17
68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8-17
68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8-17
68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8-16
68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08-16
68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8-16
68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8-16
68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8-16
68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8-15
68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8-15
68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8-15
68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8-15
68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8-15
6876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8-14
68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8-14
68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8-14
68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8-14
68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 08-13
68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8-13
68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8-13
68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8-13
6868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8-12
68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8-12
68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8-12
68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8-10
68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8-10
68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8-09
68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8-09
68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8-08
68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8-08
68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8-08
68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8-08
68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8-07
68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8-07
68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8-06
68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8-06
68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8-05
68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8-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