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어난 자들만이 하루를 만들어갈 수 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깨어난 자들만이 하루를 만들어갈 수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5회 작성일 19-07-29 07:43

본문


 

 

깨어난 자들만이 하루를 만들어갈 수 있다

 
나는 매일 아침 왜 눈을 뜨는 것일까?
돈을 벌어야 하기 때문에?
오늘의 삶을 스스로 선택해본다.

살아 있음에 대하여 
神에게 감사하라!

오늘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
하루라는 점을 늘 마음에 새겨라!

깨어난 자들만이
하루를 만들어갈 수 있다.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꿈속에 있는 것과 같다.

어떤 날도 
똑같은 날은 없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유일한 오늘이다.
얼마나 멋진 날인가!

깨어난 자들만이 
하루를 만들어갈 수 있다. 

충만한 아침을 맞는 사람은 
신의 축복을 호흡한다.

매일이 새롭다
모든 것이 달라질 수 있다.

삶이 아름답다는 사실을
어떻게 이성적으로 
설득할 수 있겠는가? 

-안젤름 그륀 신부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언젠가 꿈 속에서 Once upon a dream ♬ 

언젠가 꿈 속에서 Once upon a dream, 
난 그대의 품속에서 정신을 잃었어요. 

I was lost in love's embrace 
언젠가 꿈 속에서 There I found a perfect place 

완벽한 곳을 찾았어요.. Once upon a dream.
평소와는 다른 Once there was a time 
시간들이 있었어요. Like no other time before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901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901 IVkIO92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0:08
69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8-20
68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8-20
68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8-19
68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8-19
68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8-19
6895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8-19
68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8-19
68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8-19
68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8-18
68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8-18
689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8-18
68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8-17
68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8-17
68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8-17
68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8-16
68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08-16
68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8-16
68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8-16
68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8-16
68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8-15
68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8-15
68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8-15
68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8-15
68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8-15
6876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8-14
68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8-14
68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8-14
68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8-14
68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 08-13
68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8-13
68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8-13
68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8-13
6868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8-12
68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8-12
68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8-12
68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8-10
68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8-10
68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8-09
68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8-09
68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8-08
68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8-08
68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8-08
68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8-08
68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8-07
68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8-07
68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8-06
68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8-06
68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8-05
68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8-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