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어난 자들만이 하루를 만들어갈 수 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깨어난 자들만이 하루를 만들어갈 수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27회 작성일 19-07-29 07:43

본문


 

 

깨어난 자들만이 하루를 만들어갈 수 있다

 
나는 매일 아침 왜 눈을 뜨는 것일까?
돈을 벌어야 하기 때문에?
오늘의 삶을 스스로 선택해본다.

살아 있음에 대하여 
神에게 감사하라!

오늘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
하루라는 점을 늘 마음에 새겨라!

깨어난 자들만이
하루를 만들어갈 수 있다.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꿈속에 있는 것과 같다.

어떤 날도 
똑같은 날은 없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유일한 오늘이다.
얼마나 멋진 날인가!

깨어난 자들만이 
하루를 만들어갈 수 있다. 

충만한 아침을 맞는 사람은 
신의 축복을 호흡한다.

매일이 새롭다
모든 것이 달라질 수 있다.

삶이 아름답다는 사실을
어떻게 이성적으로 
설득할 수 있겠는가? 

-안젤름 그륀 신부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언젠가 꿈 속에서 Once upon a dream ♬ 

언젠가 꿈 속에서 Once upon a dream, 
난 그대의 품속에서 정신을 잃었어요. 

I was lost in love's embrace 
언젠가 꿈 속에서 There I found a perfect place 

완벽한 곳을 찾았어요.. Once upon a dream.
평소와는 다른 Once there was a time 
시간들이 있었어요. Like no other time before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172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17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10:47
71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8:21
71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8:20
71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8:19
71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 12-07
71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2-07
71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2-07
71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2-06
71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2-06
71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2-06
716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2-05
71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2-05
71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2-05
71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2-05
7158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2-04
71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2-04
71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2-04
71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2-04
71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2-03
71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03
71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2-02
71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2-02
71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11-30
71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1-30
71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1-30
71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1-29
71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1-29
71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1-28
71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8
71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1-28
7142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1-27
71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1-27
71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1-27
71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1-27
7138 evergre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1-26
71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26
71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1-26
71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1-26
71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5
71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25
71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1-23
71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3
71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1-22
71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1-22
71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1-21
71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1-21
71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11-20
71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0
7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1-19
7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1-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