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연탄장수의 애절한 사랑이야기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어느 연탄장수의 애절한 사랑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4회 작성일 19-08-01 08:27

본문



♣ 어느 연탄장수의 애절한 사랑이야기 ♣
저는 비좁은 산동네에서 연탄을 팔고 있습니다. 무더운 여름 저는 한 여자를 사랑하게 되였죠. 오르막 길에서 말없이 리어카를 밀어주던 그녀, 아마도 그녀는 외로운 노인들 에게 도움을 주는것 같았습니다. 이 산동네에 살기에는, 그녀는 너무나 비싼옷과 멋있는 차를 가지고 있었으니까요. 시간이 흘러 전 그녀와 아주 가까운 사이가 되였습니다. 노인들도 보살피고 연탄도 같이 실어 배달하고, 언제부터인가 그녀가 안보이기 시작 했습니다. 미칠것만 같았죠 아름다운 그녀가 혹시 잘못된거 같아 서너달이 지났을까--- 그녀가 나타 났습니다. 큰 짐가방 두개를 들고서 "저 데리고 살수 있죠 ? 당신이랑 함께 살고 싶어요 " 너무 당황한 나머지 전 쉽게 대답할수 없었습니다. 꿈에서만 바라던 그녀가 제게 왔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기에, 그렇게 저희는 하나가 되였습니다. 물런 그녀의 부모님은 허락하지 않으셨죠 그녀는 부모까지도 버려 가면서 저에게 온겁니다. 가난했지만 우린 행복했습니다. 가끔 그녀의 이쁜옷에 연탄재가 묻을때면 속상하긴 했지만 3년이 지나고 우리는 월세집이 아닌 진짜 우리둘만의 집으로 이사를 하였고 너무너무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게 되였습니다. 가끔 연탄배달 하는 아내의 얼굴에 땀이 맺히곤 했지만 다른 걱정은 없었습니다. 무더운 여름이 다가 오고 연탄값이 조금 내릴때쯤 서둘러 연탄을 장만하는 사람들이 늘어났고 아내와 전 힘든줄 모른채 배달하기에 정신이 없었습니다. 산꼭대기에 올랐을땐가 아내가 뒤에서 손을 놓아버려서 넘어지고 말았습니다. 연탄재를 뒤집어 쓴채 아내는 의식을 잃은채 식은땀만 흘렸습니다. 병원에 도착한 한시간이 지났을까 아내가 죽었다는 소식이 들려 오더군요. 믿을수가 없었습니다. 아름다운 나의 그녀가 세상을 떠난 것이였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나서야 아내의 소지품을 정리할수가 있었습니다. 아내의 그토록 감춰온 일기장 까지도, 오늘 정말 자상한 남자를 만났다. 그남자는 연탄을 배달하는 배달부 였다. 남자의 연탄이 굴러 떨어질것만 같아 뒤에서 남자의 리어카를 밀어주엇다. 말한마디 해보진 못했지만 따뜻한 남자 같았다. 오늘은 그와 연탄 배달도 하고 할아버지 할머니댁을 찿아 음식도 전해 드렸다. 내 생각이 맞았다. 그는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다. 언제 부터인가 그가 사랑스러워 보이기 시작했다. 하루라도 그를 보지 못하면 내 하루는 엉망이 된다 부모님께 그 이야기를 해 보았다. 하지만 부모님은 이해해 주시지 않았다. 속상한 마음에 짐을 쌓다. 부모님께는 죄송하지만 그만이 나를 감싸 줄수 있을것만 같았다. 그에게 같이 살자고 말했다. 그는 당황했지만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 그도 나를 사랑한 것일까 ??? 같이 산지 3년만에 우리집이 생겼다. 그동안 그와 배달을 해서 번돈으로 집을 장만한 것이다. 너무 행복하다. 병원에 다녀왔다. 병이 점점 악화되여 얼마 살지 못한단다. 무리하지 말라며 의사선생님은 최선을 다해 보겠다고 했다. 엄마가 보고 싶다.넓은 집에 나의 느티나무가 가끔씩 보고 싶다. 죽을때가 되니 별생각이 다든다. 이마에서 점점 식은땀이 흐른다. 남편이 보지 않기를 바랐는데 난 문둥병이다. 점점 눈섭과 머리가 빠진다. 남편을 처음 만나고 지금까지 눈썹을 그리고 다녔다. 다른 남자들 처럼 날편도 날 떠날까봐 너무 더운날이 였다. 한참을 오르고 오르다. 남편이 쉬었다 가자고 말했다. 그리고는 수건으로 얼굴의 땀을 닦아 주었다. 걱정이 되었다. 눈썹이 지워질까봐, 이상하게도 남편은 이마와 볼만 문지르고 있었다. 눈썹 근처는 가지도 않은채 이제야 알았다. 처음부터 남편은 알고 있었던 거였다. 다른 사람은 모두 날 버렸지만 남편은 나의 병까지도 사랑해 준것이다. 남편에게 고마웠다. 그리고 넘 미안했다. 이제 남편의 리어카를 밀어줄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기에 왜 이루어 질수 없는 사랑이 내 마지막 사랑인지. 하고 한숨만 쉴뿐 임니다. 오래 전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와 많은 감동을 주었던 사연입니다. 감동은 시간이 지나도 빛바래지 않나 봅니다. 살아있는 동안 행복하라.. 왜냐하면 당신은 오랜시간 죽은채 누어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보리밭 / 메조소프라노 김학남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903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9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7:42
69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7:42
6901 IVkIO92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0:08
69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8-20
68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8-20
68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8-19
68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8-19
68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8-19
6895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8-19
68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8-19
68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8-19
68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8-18
68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8-18
689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8-18
68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8-17
68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8-17
68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8-17
68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8-16
68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08-16
68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8-16
68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8-16
68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8-16
68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8-15
68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8-15
68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8-15
68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8-15
68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8-15
6876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8-14
68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8-14
68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8-14
68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8-14
68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 08-13
68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8-13
68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8-13
68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8-13
6868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8-12
68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8-12
68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8-12
68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8-10
68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8-10
68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8-09
68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8-09
68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8-08
68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8-08
68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8-08
68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8-08
68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8-07
68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8-07
68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8-06
68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8-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