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에서 포기하는 게 맞습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이쯤에서 포기하는 게 맞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84회 작성일 19-08-02 11:57

본문

이쯤에서 포기하는 게 맞습니다

 

대학 입시 공부를 위한 학원 수강생들은 보통은 재수생,
삼수생이라고 해도 아직 사회생활을 경험하지 못한 풋풋한
청년들의 모습이 상상됩니다.

그런 수강생들 가운데 70대 노인이 한 분 계셨습니다.
성성한 백발, 주름진 피부의 얼굴로 입시학원
맨 앞자리에 앉아 강의를 듣고 계셨습니다.

알파벳도 제대로 모르는 노인이었습니다.
느린 걸음처럼 이해도 느리고 배움도 느렸습니다.
하지만 노인은 강의실 맨 앞자리에 앉기 위해
매일 새벽같이 학원을 찾아왔습니다.

학원강사가 노인에게 물었습니다.
"할아버지, 왜 수업을 들으러 오시는지 물어봐도 될까요?"

노인이 대답했습니다.
"나는 공부하는 게 목적입니다.
그리고 열심히 공부해서 한의대에 합격하고 싶습니다."

강사는 조금 당황했습니다.
어린 학생 중에서 노인의 큰 포부에 당황하며 순간
웃음이 터져 나온 학생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노인은 한 번도 힘들다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묵묵히 노력했고 한 해, 두 해 지나갔습니다.
그리고 수능이 끝난 뒤 어느 추운 겨울날 노인은 인절미가 든
봉투를 품에 안고 자신을 가르치던 강사 선생님을 찾아왔습니다.

"선생님 됐습니다. 한의대에 붙었습니다."

눈물을 흘리며 감격하는 노인의 모습에
강사 선생님도 마음이 뭉클했습니다. 그리고 이른 새벽시장에서
막 만들어진 인절미 떡을 따뜻하게 전해주고 싶어서 품에 안고
왔던 것만으로도 감동적이었는데 노인이 뜻밖의 말을 했습니다.

"그런데 저는 대학 등록은 하지 않을 겁니다."

노인이 그동안 얼마나 치열한 노력을 했는지 잘 아는 강사는
노인의 말에 당황했습니다.
강사는 왜 한의대에 가지 않으려고 하는지 노인에게 물었습니다.

"나는 6.25 전쟁도, 보릿고개도 겪었습니다.
그렇게 힘들게 살면서 자식들을 키워놓고 보니깐
지금껏 살면서 아무것도 배운 것이 없었습니다.
저는 늦게라도 공부가 하고 싶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열심히 공부해 한의대에 붙는 게 목표였지요.
이제 목표는 다 이루었고, 제가 대학에 등록하지 않으면 간절히
원하는 다른 학생이 나보다 더 멋진 한의사가 되어 줄 것입니다."

훌륭한 꿈을 가진 멋진 사람입니다.
역경에 노력하는 빛나는 사람입니다.
나이와 숫자에 굴하지 않는 강한 사람입니다.
그리고 자신보다 미래와 후학을 생각하는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172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17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10:47
71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8:21
71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8:20
71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8:19
71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 12-07
71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07
71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2-07
71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2-06
71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2-06
71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12-06
716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2-05
71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2-05
71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2-05
71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2-05
7158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2-04
71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2-04
71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2-04
71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2-04
71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2-03
71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03
71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2-02
71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2-02
71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11-30
71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11-30
71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1-30
71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1-29
71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1-29
71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1-28
71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8
71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1-28
7142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1-27
71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1-27
71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1-27
71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1-27
7138 evergre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1-26
71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26
71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1-26
71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1-26
71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5
71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25
71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1-23
71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3
71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1-22
71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1-22
71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1-21
71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1-21
71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11-20
71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0
7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1-19
7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1-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