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용서와 화해 ‘고잉 홈(Going home)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사랑과 용서와 화해 ‘고잉 홈(Going home)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6회 작성일 19-08-05 08:29

본문


 

 

사랑과 용서와 화해 ‘고잉 홈(Going home)

 
뉴욕 버스정류장은 매우 붐볐습니다. 
생기발랄한 젊은 남녀 세 쌍이 버스에 
올라탔습니다.  

플로리다 해변으로 가는 버스였습니다. 
승객이 모두 타자 버스는 곧 출발했습니다. 
세 쌍의 남녀들은 여행의 기분에 취해 
한참을 떠들고 웃어 대다가 시간이 지나자 
점점 조용해졌습니다.  
 
그들 앞자리에는 한 사내가 돌부처처럼 
앉아 있었습니다.  
무거운 침묵, 수염이 덥수룩한 
표정없는 얼굴...  
 
젊은이들은 예사롭지 않은 그 사내에게 
점점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누구일까? 
배를 타던 선장? 
아니면 고향으로 돌아가는 퇴역 군인?  
 
일행 중 한 여자가 용기를 내어 사내 곁으로 
가서 말을 붙였습니다. 
그에게는 뭔지 모를 우수의 그림자 
같은 것이 느껴졌습니다.  
 
“포도주 좀 드시겠어요?” “고맙소”  
그는 엷은 미소를 지어 보이고 포도주를 
한 모금 마셨습니다.  
 
그리곤 다시 무거운 침묵. 
여자는 일행 속으로 돌아갔습니다. 
사내는 애써 잠을 청하려는 듯 등을 뒤로 기댔습니다.  
 
아침이 되었습니다.  
버스는 음식점 앞에 섰습니다. 
어젯밤 말을 붙였던 여자가 그 사내에게 
함께 식사를 하자고 말했습니다.  
 
그는 수줍은 표정을 보이면서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식사 도중에도 그는 뭔가에 긴장한 듯 
담배를 연신 피워 물었습니다.  
 
식사를 끝내고 다시 버스에 올라탔고 
젊은 여자는 그의 옆자리에 가 앉았습니다. 
 
얼마 후 사내는 여자의 집요한 관심에 항복했다는 듯, 
굳게 닫혀 있던 입을 열고 자신의 이야기를 
천천히 꺼내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이름은 빙고. 
지난 4년 동안 뉴욕의 교도소에서 
징역살이를 하고 이제 석방되어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라고 했습니다.  
 
감옥에 있는 동안 아내에게 편지를 보냈소. 
나는 부끄러운 죄를 짓고 오랜 시간 
집에 돌아갈 수 없으니, 
만약 나를 기다릴 수 없다고 생각되거나 
혼자 사는 것이 고생이 된다고 생각되거든 
나를 잊어 달라고 했소.  
 
재혼해도 좋다고 했소. 
편지를 안해도 좋다고 했소. 
그 뒤로 아내는 편지를 하지 않았소. 
3년 반 동안이나... 
 
석방을 앞두고 아내에게 다시 편지를 썼소. 
우리가 살던 마을 어귀에 
커다란 참나무 한 그루가 있소. 
 
나는 편지에서, 
만일 나를 용서하고 다시 
받아들일 생각이라면 그 참나무에 
노란 손수건을 달아달라고 말했소.  
 
만일 아내가 재혼을 했거나 
나를 받아들일 생각이 없다면, 
그래서 손수건을 달아놓지 않았으면 
나는 그냥 버스를 타고 어디로든 가버릴 거요. 
 
그의 얼굴이 이렇게 굳어져 있는 것은 
거의 4년 간이나 소식이 끊긴 아내가 
자기를 받아줄 것인가 하는 불안감 때문이었습니다.  
 
이 이야기를 들은 여자는 물론이고 
그녀의 일행들도 이제 잠시 뒤에 전개될 광경에 
대해 궁금해 하며 가슴을 조이게 되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다른 승객들에게도 전해져 
버스 안은 설렘과 긴장감으로 가득 찼습니다.  
 
빙고는 흥분한 표정을 보이거나 창 밖을 
내다보거나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의 굳어진 얼굴에서 깊은 
긴장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마치 그는 이제 곧 눈앞에 나타날 실망의 
순간을 대비하며 마음 속으로 각오를 
단단히 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마을과의 거리는 점점 가까워졌습니다.  
20마일... 15마일... 10마일...  
물을 끼얹은 듯 버스 안은 정적이 감돌았습니다.  
 
자동차의 엔진 소리만이 꿈결에서처럼 아스라하게 
일정한 리듬으로 고막을 두드리고 있었습니다.  
 
승객들은 모두들 창가로 몰려가 숨을 
죽이고 기다렸습니다.  
드디어 버스가 마을을 향해 산모퉁이를 돌았습니다.  
 
바로 그때. “와~!!”  
젊은이들의 함성이 일제히 터져 나왔습니다. 
버스 승객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소리쳤고 눈물을 흘리며 서로를 얼싸안았습니다.  
 
참나무는 온통 노란 손수건으로 뒤덮여 있었습니다.  
20개... 30개... 아니 수백 개의 노란 
손수건이 물결치고 있었습니다. 
 
혹시라도 남편이 손수건을 보지 못하고 
그냥 지나칠까 봐... 
아내는 아이들과 함께 참나무를 온통 
노란 손수건으로 장식해 놓은 것이었습니다.  
 
여전히 침묵을 지키는 것은 오로지 빙고 한 사람뿐..  
그는 넋 잃은 사람처럼 자리에 멍하니 앉아 
차창 밖의 참나무를 뚫어지게 바라보고만 있었습니다.  
 
이윽고 빙고는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그 늙은 전과자는 승객들의 뜨거운 환호와 
박수를 받으며 버스 앞문을 향해 천천히 
걸어 나갔습니다.  
 
이 이야기는 미국 소설가이자 칼럼니스트인 
피트 하밀이 뉴욕포스트에 게재한 
‘고잉 홈(Going home)’이란 제목의 글입니다.  
 
이 감동적인 이야기는 1973년 
Tony Olando & Dawn이 만든 노래 
‘오래된 참나무에 노란 리본을 달아주세요' 
 
'Tie a yellow ribbon round the old oak tree’
가 전세계적으로 크게 히트를 기록하면서 
모두가 기억하는 감동 스토리로 남아있게 되었습니다. 

노란 손수건은 용서와 포용과 사랑의 표현입니다.  
부끄러운 과거를 용서해 주고, 
고달픈 세월을 마다하지 않고 남편을 
기다려준 아내의 지극한 사랑입니다. 
 
I'm coming home, I've done my time... 
(나 형기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갑니다) 
 
If you still want me... 
(당신이 아직도 나를 원한다면) 
 
Tie a yellow ribbon around the old oak tree... 
(그 오래된 참나무에 노란 리본 한 개를 달아주세요.) 
 
1979년 이란의 팔레비 왕조를 무너뜨린 
이슬람 혁명이 일어나면서 이란 주재 
미국 대사관에서 일하던 미국인 50여명이 
인질로 억류되었는데, 
당시 인질로 붙잡힌 한 외교관의 아내가 
남편이 무사히 고국으로 돌아오길 바란다는 
염원을 담아 노란 리본을 집 앞 나무에 매달았고, 
이 소식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미국 전역에 
인질들을 조기 석방하여 무사 귀환을 기원하는 
노란 리본 캠페인이 확산되기도 했습니다.  
 
그 뒤에도 노란 리본은 걸프전과 이라크전 등 
전쟁터로 떠난 군인들이 무사히 돌아오길 
바란다는 상징으로 사용됐습니다. 
 
~The Yellow Ribbon around the old tree~ 
 
우리 모두 겸손히 무릎 끓고 아직도 처절하게 울며 
통곡하는 분들과 지칠 대로 지친 이웃들을 위하여 
상한 마음으로 통회 자복하며 
우리들을 긍휼히 여겨 달라고, 
이 모든 시련과 역경을 이겨낼 힘을 주시길 기도합니다. 
[출처] 사랑과 용서와 화해 ‘고잉 홈(Going home)’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Try To Remember - Nana Mouskouri (기억을 떠올려보세요) ♬ 

 (기억을 떠올려보세요, 9월의 그 날들을 
 삶은 여유롭고 너무나 달콤했었죠.)
 (기억을 떠올려보세요, 9월의 그 날들을
 초원은 푸르고 곡식은 여물어갔죠.) 
 (기억을 떠올려보세요, 9월의 그 날들을
 그대는 여리고 풋풋했던 젊은 나날을)

   
/ / /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903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9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7:42
69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07:42
6901 IVkIO92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0:08
69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8-20
68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8-20
68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8-19
68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8-19
68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8-19
6895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8-19
68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8-19
68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8-19
68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8-18
68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8-18
689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8-18
68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8-17
68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8-17
68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8-17
68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8-16
68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08-16
68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8-16
68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8-16
68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8-16
68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8-15
68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8-15
68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8-15
68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8-15
68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8-15
6876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8-14
68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8-14
68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8-14
68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8-14
68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 08-13
68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8-13
68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8-13
68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8-13
6868 마음의쉼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8-12
68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8-12
68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8-12
68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8-10
68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8-10
68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8-09
68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8-09
68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8-08
68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8-08
68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8-08
68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8-08
68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8-07
68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8-07
68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8-06
68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8-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