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베개'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엄마의 '베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93회 작성일 19-08-13 07:49

본문



 ♣ 엄마의 '베개' ♣  

어느 초등학교 미술시간에 있었던 일입니다.

담임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숙제를 내주셨습니다.
부모님이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물건 그려 오기.

"다 알았지? 부모님이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시는 물건을
 하나씩 도화지에 그려 오는 거다"

선생님 말씀에 아이들은 저마다 생각에 잠깁니다.

"우리 엄마 아빠가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게 뭘까?"

그리고는 각자 머리 속에서
그 물건들을 그려봅니다.

번쩍번쩍 금으로 장식된 플루트,
고풍스러운 도자기,
 털이 뽀송뽀송한 모피 코트...

다음날 발표시간,

첫 번째 아이가 나와서 자신이
그린 그림을 친구들에게 보여주며 말합니다.

"이건 우리 엄마가 부는 플루트인데요.
 엄마는 이게 가장 소중해요."

또 다른 아이가 나왔습니다.

"저희 아버지가 손도 못 대개
하는 비싼 도자기입니다.

카메라를 그려 온 아이,
승용차를 그려온 아이,
모피 코트를 그려 온 아이...

아이들의 그림 속에는 정말 비싸고 귀해 보이는
 물건들이 가득했습니다.
그런데 마지막으로 발표할 아이가

자신의 도화지를 펼쳐 보이자
아이들이 깔깔대며 손가락질을 했습니다.

아이가 들고 있는 도화지엔 쭈굴쭈굴한
 베개 하나가 덜렁 그려져 있었습니다.

아이는 친구들의 웃음소리에 아랑곳하지 않고
발표를 시작했습니다.

"이건 우리 엄마가 베고 주무시던 베개예요.
그런데 엄마가 돌아가셔서 엄마는
더이상 이 베개를 벨수 없어요.
아빠는 그런데도 이 베개만은
절대 버리지 않으셨어요."

아이의 이야기가 끝나자,
순간 반 아이들을 숨을 죽이고 조용해졌습니다.

선생님의 콧날이 시큰해졌습니다.
선생님은 살며시 옆으로 다가가
 아이의 떨리는 어깨를 감싸안았습니다.

"정말 그 무엇보다도 값지고 소중한 물건이구나!"

그 광경을 지켜보던 반 아이들 모두가
아이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냈습니다.

말없이 고개를 떨군 채 서 있던 아이는
그림 속 베개를 꼬옥 감싸안았습니다.

엄마가 생전에 아이를 꼬옥 껴안아주었듯이,
그렇게 꼬옥 말입니다.
(행복한 세상)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The Evening Bells (저녁 종소리 ♬

저녁 종소리 저녁 종소리
 내가 마지막으로 저 종소리를 들었을 때
 젊은 시절과 고향의 달콤한 시간을
 너희들은 얼마나 알고 있을까?

그 종소리는 사라지고 행복했던 지난 날들
 그리고 그때는 많은 마음들이 행복했었지.
지금은 어둠속에서 지내기에
 더 이상 저녁 종소리를 들을수 없네.

   


추천0

댓글목록

Total 7,182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18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11:24
71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9:18
71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9:04
71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9:03
71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11
71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2-11
71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 12-11
71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2-10
71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2-10
71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2-10
717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2-09
71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2-09
71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12-09
71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2-09
71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 12-07
71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2-07
71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2-07
71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2-06
71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2-06
71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2-06
716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2-05
71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2-05
71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12-05
71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2-05
7158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12-04
71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2-04
71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2-04
71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2-04
71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2-03
71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2-03
71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2-02
71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2-02
71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 11-30
71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1-30
71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1-30
71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1-29
71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1-29
71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11-28
71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1-28
71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1-28
7142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1-27
71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1-27
71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1-27
71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1-27
7138 evergre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11-26
71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1-26
71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1-26
71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11-26
71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1-25
71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1-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