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오게네스와 부자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디오게네스와 부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7회 작성일 19-08-19 23:52

본문

디오게네스와 부자

그리스의 철학자 디오게네스는 느끼고 생각한 것을
그대로 행동에 옮기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아무 것도 소유하지 않고 그야말로 거지와 같은 생활을 했습니다.

디오게네스에 얽힌 이야기는 많이 있습니다만 다음 이야기는
그의 삶이 어떠했는가를 보여주는 일화입니다.

어느 날 그 동네의 벼락부자가 디오게네스의 명성을 듣고
그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습니다.
벼락부자의 집은 졸부답게 입구에서부터 온통 값비싼
대리석으로 번쩍거렸습니다.
벼락부자는 디오게네스에게 말할 기회조차 주지
않은 채 집 자랑을 늘어놓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디오게네스가 두리번거리더니
"퉤." 하고 벼락부자의 얼굴에 침을 뱉어버렸습니다.

철학자의 이 어이없는 행동에 놀라 당황해하는
부자에게 데오게네스는 말했습니다.

"그대의 집과 정원은 정말로 훌륭하네. 이렇게 아름답고
깨끗한 집에서 내가 침을 뱉을 곳이란 자네 얼굴밖에 없었네.

거만과 탐욕으로 가득 찬 자네의 얼굴이 곧 쓰레기통이니까."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168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91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9-05
69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9-04
69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9-04
69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9-04
691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9-04
69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9-04
69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9-04
69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9-03
69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9-03
69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9-03
69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9-02
69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9-02
69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9-02
690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9-02
690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9-02
69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9-02
69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 08-31
69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8-31
69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8-31
68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8-30
68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4 0 08-30
68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8-30
689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8-30
68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08-29
68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8-29
68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8-29
68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8-28
68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8-28
68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8-28
68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0 08-27
68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8-27
68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8-26
68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0 08-26
68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8-26
68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8-24
68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8-24
68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8-24
68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0 08-23
68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8-23
68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08-22
68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8-22
68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8-22
68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08-22
68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8-22
68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08-21
68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8-21
68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08-20
68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8-20
68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8-19
686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8-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