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오는 길목입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가을이 오는 길목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16회 작성일 19-08-30 08:28

본문


 

 

가을이 오는 길목입니다

 
가을이 오는 길목입니다. 
멀리서 아주 멀리서 새끼 강아지 
걸음처럼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이제 막 잠에서 깨어나 바다 끝에서 
연분홍 혀를 적시고 떨리듯 다가오는 
미동 괜스레 가슴이 미어집니다.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내 마음 안달이 났습니다. 
차마 전하지 못했던 사랑 가을보다 먼저 
전하고 싶어서 내 마음 안달이 났습니다. 

물살 같이 빠른 세월이라 사랑도 
그렇게 흘러 갈까봐 미루고 미루어 
전하지 못한 마음 어린 짐승 날숨같이 떨며 
소리없이 그대를 부릅니다. 

가을이 온 뒤에도 지금처럼 높은 산과 
긴 강을 사이에 두고 멀리서 바라 봐야만 
한다면 꽃망울 속 노란 꽃가루 같이 
가득한 그리움을 어떻게 할까요. 

갓핀 꽃잎같이 곱고 보름달 같이 
밝은 그대는 작은 새의 깃털같이 
부드럽고 함박눈 같이 나라입니다. 

아아, 가을이...바다 끝에서 
생겨난 가을이 새끼 고양이 
눈망울 같이 내 마음을 바라봅니다.

어린 짐승 발소리처럼 
가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가을이 나뭇잎에 안기기 전에 
나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나의 사랑을 전하고 싶습니다. 
가을보다 먼저 전하고 싶습니다 

- 좋은글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옛동산에 올라 / 메조 소프라노 백남옥 ♬ 

내 놀던 옛 동산에 오늘 와 다시서니
 산천 의구란 말 옛 시인의 허사로고
 예 섰던 그 큰 소나무 베어지고 없구료

 지팡이 던져짚고 산기슭 돌아나니
 어느 해 풍우엔지 사태져 무너지고 
 그 흙에 새 솔이 나서 키를 재려 하는구료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961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7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7-13
77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7-13
7709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 07-12
77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7-11
77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7-11
77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7-10
77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7-10
77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7-09
77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7-09
77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7-08
77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7-08
77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7-07
76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7-07
76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7-06
76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7-06
76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7-04
76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7-04
76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7-03
76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7-03
76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7-02
76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7-02
76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7-02
76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7-01
76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7-01
76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6-30
76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6-30
76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6-29
76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6-29
76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6-27
76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6-27
76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6-26
76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6-26
76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06-25
76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6-25
76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6-24
76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6-24
76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06-23
76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6-23
767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6-22
76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6-22
76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6-22
76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6-22
76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6-20
76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6-20
76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6-19
766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6-19
76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6-19
76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6-19
76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6-18
76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6-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