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오는 길목입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가을이 오는 길목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621회 작성일 19-08-30 08:28

본문


 

 

가을이 오는 길목입니다

 
가을이 오는 길목입니다. 
멀리서 아주 멀리서 새끼 강아지 
걸음처럼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이제 막 잠에서 깨어나 바다 끝에서 
연분홍 혀를 적시고 떨리듯 다가오는 
미동 괜스레 가슴이 미어집니다.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내 마음 안달이 났습니다. 
차마 전하지 못했던 사랑 가을보다 먼저 
전하고 싶어서 내 마음 안달이 났습니다. 

물살 같이 빠른 세월이라 사랑도 
그렇게 흘러 갈까봐 미루고 미루어 
전하지 못한 마음 어린 짐승 날숨같이 떨며 
소리없이 그대를 부릅니다. 

가을이 온 뒤에도 지금처럼 높은 산과 
긴 강을 사이에 두고 멀리서 바라 봐야만 
한다면 꽃망울 속 노란 꽃가루 같이 
가득한 그리움을 어떻게 할까요. 

갓핀 꽃잎같이 곱고 보름달 같이 
밝은 그대는 작은 새의 깃털같이 
부드럽고 함박눈 같이 나라입니다. 

아아, 가을이...바다 끝에서 
생겨난 가을이 새끼 고양이 
눈망울 같이 내 마음을 바라봅니다.

어린 짐승 발소리처럼 
가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가을이 나뭇잎에 안기기 전에 
나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나의 사랑을 전하고 싶습니다. 
가을보다 먼저 전하고 싶습니다 

- 좋은글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옛동산에 올라 / 메조 소프라노 백남옥 ♬ 

내 놀던 옛 동산에 오늘 와 다시서니
 산천 의구란 말 옛 시인의 허사로고
 예 섰던 그 큰 소나무 베어지고 없구료

 지팡이 던져짚고 산기슭 돌아나니
 어느 해 풍우엔지 사태져 무너지고 
 그 흙에 새 솔이 나서 키를 재려 하는구료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297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0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0-15
70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 10-14
70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10-14
70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10-14
70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1 10-12
70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 10-12
70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10-12
70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10-11
70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10-11
70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10-11
70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0 2 10-10
7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1 10-10
70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10-10
7034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1 10-09
7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2 10-09
70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10-09
70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10-09
70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10-07
7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10-07
70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10-07
702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 10-06
702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1 10-06
70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10-05
70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0 10-05
70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0-05
70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10-04
70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10-04
70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0-04
70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10-03
70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10-03
70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10-03
70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1 10-02
70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0-02
70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10-02
70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 0 10-01
70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1 10-01
70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10-01
701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10-01
700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0-01
700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 09-30
70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6 0 09-30
70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9-30
70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9-30
70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09-28
70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9-28
70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09-28
70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09-27
70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 09-27
69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9-27
6998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 0 09-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