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발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어머니의 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4회 작성일 19-08-31 09:02

본문


어머니의 발


홀어머니를 모시고 사는 한 청년!
취직을 하려고 했지만 면접 때마다 번번이 떨어졌습니다. 


마지막 면접도 떨어지게 되자
청년 실업자는 회장님을 붙잡고 읍소했습니다.
“늙으신 홀어머니를 모시고 삽니다.
한 번만 더 기회를 주세요.”

뜻밖에도 회장님은 관심을 보이며 말했습니다.
“노모가 계시다고? 그러면 발을 씻겨드리고 내일 다시 오게”

집으로 돌아온 청년은 회장님의 요구대로 생전 처음
어머니의 발을 씻겨드리려고 했지요. 그 순간
어머니의 발에 박힌 굳은살을 본 것입니다




어머니 발 씻겨드리기-도덕수행평가 10726유오림  




그것은 사람의 발이 아니었습니다.
거북이 등처럼 굳어진 발은 여기저기 갈라지고
발톱은 닳아 검게 오그라져 있었습니다.

청년은 펑펑 쏟아지는 눈물을 감출 수 없었고,
어머니의 발을 만져보고서야 비로소
어머니의 마음을 만져 볼 수 있었습니다

다음날 회사로 다시 찾아간 청년은 회장에게 인사를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회장님은 저에게 어머니의 사랑이
어떤 것인지 온몸으로 깨달을 수 있게 해주셨습니다.”

청년에게 회장은 말했습니다.

“내일부터 출근하게”

- 일본의 한 기업에서 있었던 실화 -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020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0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8:24
70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8:20
70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8:19
701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9-22
70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9-22
701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21
701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9-21
701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9-21
70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9-21
70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9-21
70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9-21
70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9-20
70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9-20
70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9-20
700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9-19
700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9-19
70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9-19
70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9-19
70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9-19
70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9-18
70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9-18
69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9-18
69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9-18
69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9-18
69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9-17
69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9-17
69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9-17
69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9-16
69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9-16
69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9-16
69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9-15
69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15
69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9-15
69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9-14
69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9-14
69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9-14
69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9-14
69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9-13
69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9-13
69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9-13
69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9-12
69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9-12
69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12
69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9-12
69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9-12
69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9-12
69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0 0 09-11
69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9-11
69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9-11
69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09-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