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에게 가장 쓸모 없는 날은 웃지 않는 날입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우리에게 가장 쓸모 없는 날은 웃지 않는 날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97회 작성일 19-09-09 07:11

본문



 우리에게 가장 쓸모 없는 날은 웃지 않는 날입니다 

하찮은 것을 최상의 것으로
만들기가 어렵습니다. 
생각을 먼저하고 행동을 
나중에 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언제나 마음을 진정시키는 것이 어렵습니다. 
오늘 하루 동안만 친절하고 
즐겁고 동정적이고 관심을 가져주고 
이해하는 삶을 살도록 하세요.
최선을 다하는 겁니다. 
무슨 일을 잘하지 못한다고 
사람들을 나무라지 마세요.

어리석은 일을 저지른 사람이 있다면 
용서하고 금방 잊어버리는 겁니다. 
그래봐야 오늘 하루뿐인걸요. 

누가 알아요.그러다가 아주 좋은 
날이 될지..가급적 약속을 하지 말되, 
일단 약속을 했다면 성실하게 지키세요.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말이죠. 

당신을 만나는 모든 사람들이 
당신이 그들을 아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믿게 하세요

즐거워하세요.당신이 하찮은 
일로 아파하고 실망함으로써...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우울해지지 않도록 하세요. 

이 세상에 마음의 짐을 지고 
있지 않은 사람은 한 명도 
없다는 사실을 잊지마세요

다른 사람의 기분을 존중하세요. 
최선을 다하고 그저 
기다리기만 하면 됩니다. 
그렇게 얻어지는 성공이 
더욱 달콤한 법이죠. 

지금 보다 행복한 순간은 없습니다. 
우리에게 가장 쓸모 없는 날은 
웃지 않는 날입니다. 

믿음의 양에 따라 그만큼 젊어지고, 
의심의 양에 따라 그만큼 늙어갑니다. 
자신감의 양에 따라 그만큼 젊어지고, 
두려움의 양에 따라 그만큼 늙어갑니다. 

희망의 양에 따라 그만큼 젊어지고, 
낙망의 양에 따라 그만큼 늙어갑니다. 
항상 새롭게 항상 즐겁게 
삶에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는
우리들이 되었으면 합니다
- 좋은글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Life Itself Let You Know / Anthony Quinn & Charlie ♬
(인생이 스르로 너를 인도해 줄 것이다 ) 

Charlie : Are dreams just things that live inside you
Or do these dreams sometimes come true
And do the grown-ups have them too. 
(꿈이란 맘속에 고이 간직하라고만 있는 건가요
아니면 실제 실현될 수도 있나요
그리고 어른들도 꿈을 간직하고 있나요)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620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6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8:42
76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8:38
761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5-25
761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5-25
76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5-25
76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5-25
76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5-23
76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23
76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5-22
76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5-22
76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5-21
76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21
76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5-20
76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5-20
7606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19
76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5-19
76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19
760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5-18
76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18
76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5-18
7600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17
75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5-16
75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5-16
75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5-15
75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5-15
75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5-14
75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5-14
75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5-13
75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13
7591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5-12
75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5-12
75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12
7588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5-11
75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5-11
75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11
75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 05-10
75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5-09
75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5-09
75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5-08
75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5-08
75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07
75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07
7578 그린필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06
75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5-06
75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5-06
7575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5-04
75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5-04
75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5-04
7572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5-02
75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5-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