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이맘때 추석이 오면 더욱 가슴이 아파옵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해마다 이맘때 추석이 오면 더욱 가슴이 아파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497회 작성일 19-09-11 08:25

본문


해마다 이맘때 추석이 오면 더욱 가슴이 아파옵니다


나이가 들수록 사람의
마음은 왜 이리 작아지는가
모난 세상에서도 둥글게 살고 싶었것만

해마다 이맘때가 되면
생각은 많아지고 어릴적 모습은
기억에서 가물거리고


나보다 흘쩍 커버린 자식앞에서
추억에 젖어 들기엔 오늘도 무거운 현실

부모님께 다하지 못한 효도와
자식에게 잘해주지 못한 미안함으로
추석이 오면 더욱 가슴이 아파옵니다


살다보면 좀 나아지겠지 하는
기대와 희망도 다만 기대와 희망일뿐

올해도 한잎 두잎 떨어지는 쓸쓸한 낙엽
삶은 결코 달관할 수 없고
세상을 결코 이길수 없다해도


중년에도 남아있는 달빛젖은 꿈하나

돌아갈수 없는 세월이 그립고
살아갈 날은 더욱 허무할지라도
묵묵히 나의 삶에 충실하다 보면
언젠가는 내 마음에도 보름달이 뜨겠지요


먼훗날 넉넉한 생에 보금자리에서
환희 비추는 그 보름달을
만나고 싶습니다
- 좋은글 중에서 -
- html 제작 김현피터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401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4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0:14
740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0:13
7399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27
73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2-27
73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27
73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2-27
739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27
73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2-26
7393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26
73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2-26
73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2-26
73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2-25
73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25
73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25
73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2-25
738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24
73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2-24
73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2-24
73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24
73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2-22
73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22
73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2-22
73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2-22
73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2-22
737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2-21
73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2-21
7375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2-21
73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2-21
73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2-21
73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2-20
73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2-20
73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2-20
736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2-20
7368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 02-19
7367 이명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 02-19
7366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02-19
736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2-19
73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2-19
73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2-19
73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2-19
7361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2-19
7360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2-18
735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2-18
735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2-18
73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2-18
73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2-18
735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2-17
735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2-17
73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2-17
73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2-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