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만 기다려줄 수 있는 것 이것이 사랑입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조금만 기다려줄 수 있는 것 이것이 사랑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57회 작성일 19-10-02 08:32

본문


  

조금만 기다려줄 수 있는 것 이것이 사랑입니다

아주 어린 소녀가 양손에 사과를 들고 있었습니다. 이 아이의 엄마는 “네가 두 개의 사과를 가지고 있으니까 그 중에 하나는 엄마 줄래?” 라고 말을 했지요. 그러자 이 소녀는 고개를 갸웃거리더니 왼 손의 사과를 한 입 베어 뭅니다. 그리고 엄마를 빤히 바라보다가 이 번에는 재빨리 오른쪽 사과를 한 입 베어무는 것입니다. 사실 엄마는 깜짝 놀랐습니다. 자기 아이가 이렇게 욕심이 많은 이기적인 아이였나 싶었던 것이지요. 그런데 아이는 잠시 뒤에 왼 손을 내밀면서 이렇게 말합니다. “엄마, 이거 드세요. 이게 더 달아요 이 아이는 절대로 욕심 많은 이기적인 아이가 아니라, 반대로 나눌 줄 아는 사랑 가득한 아이였습니다. 그런데 만약 엄마가 양쪽 사과를 베어 무는 아이에게 곧바로 “너는 왜 이렇게 이기적이니?”라고 화를 냈다면 어떻게 되었겠습니까? 아마 아이는 크게 실망하고 상처를 받았을 것입니다. 섣부르게 판단하고 행동하게 되면 그 자리에 아픔과 상처가 남을 수밖에 없습니다. 조금만 기다려줄 수 있는 것 이것이 사랑입니다. 사랑은 참고 기다립니다. 사랑은 친절합니다. 사랑은 시기하지 않고 뽐내지 않으며 교만하지 않습니다 조금만 기다려줄 수 있는 것이 사랑입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 html By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여수(旅愁)-원곡"DREAMING of home and mother" ♬ 기러기 (Massa's In De Cold Cold Ground) 깊어가는 가을밤에 낯설은 타향에 외로운 맘 그지 없이 나홀로 서러워 그리워라 나 살던 곳 사랑하는 부모형제 꿈길에도 방황하는 내 정든 옛고향 ♬ 기러기 (Massa's In De Cold Cold Ground) ♬ 명경같이 맑고푸른 가을하늘에 덤불가에 젖는 달빛 고즈녁이 내릴제 줄지어 가는 기러기떼야 서리내린 저녁길에 어딜찾아가느냐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375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1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11-20
7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1-19
7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11-19
7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1 11-18
71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11-18
712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1 11-16
7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11-16
7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11-16
711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1 11-15
71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11-15
7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11-15
7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 11-15
7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1 11-14
7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11-14
7111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11-13
7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1 11-13
7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11-13
710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11-12
710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11-12
7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2 11-12
7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11-12
71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0 11-11
71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11-11
7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2 11-10
7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1-10
7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11-09
7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11-09
7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4 1 11-08
70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 11-08
7096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 2 11-05
70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1 11-04
70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11-04
70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0 11-02
70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1 11-02
70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11-01
70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11-01
70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 0 10-31
70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0 10-31
70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10-30
70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0 10-30
7085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0 10-29
70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10-29
70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10-29
70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1 10-28
70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10-28
70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10-28
70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0 10-26
70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0 10-26
70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1 10-25
70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10-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