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마음 [감동스토리]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어머니의 마음 [감동스토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83회 작성일 19-10-09 08:10

본문

  어머니의 마음 [감동스토리]   

글을 배우지 못한 어머니와 함께 살면서
학교도 제대로 마치지 못한 한 소년이
자신의 인생을 비관하고 나쁜 친구들과 어울려
소매치기를 하다가 결국 소년원에 갇혔다.




소년은 단 한번도 면회를 오지 않는 어머니를 원망하고
자신을 가둔 사회를 저주하였다.

이런 소년을 지켜보던 한 교도관이 어느 날
새끼 참새 한 마리를 선물하며 말했다.
"네가 이 새끼 참새를 어른 참새로 키워 내면 널 석방해 주겠다."


하루라도 빨리 나갈 욕심에 소년은 흔쾌히 승낙을 했지만,
새끼 참새를 키우는 일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감방 안에서 다른 사람들의 장난을 막아주어야 했고
춥지 않도록 감싸주어야 했으며, 때론 먹이도 줘야 했다.

그런데 참새는 조금 자란 뒤부터
자꾸 감방의 창살 틈으로 날아가려 했다.
날아가지 못하도록 실로 다리를 묶었더니
참새는 그 실을 끊으려고 무진 애를 썼다.

소년이 먹이를 주고 달래 보았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마침내 지친 소년이 교도관에게
참새를 그만 풀어 주어야겠다고 말했다.

"저는 계속 키우고 싶은데 참새는 제 마음을 몰라주는군요."

그러자 교도관이 웃으며 말했다.
"그게 바로 자네 어머니의 마음일거야.
다 자라지도 않은 너를 붙잡고 싶지만
너는 줄을 끊고 날아가 버린 거지.
그래서 네가 지금 여기 있는 거야."

소년이 의아한 눈빛으로 바라보자 그가 말했다.
"네 어머니는 아직도 너를 사랑하고 계신다.
네가 새끼 참새를 생각하는 것보다 수백 배 말이다.
어머니는 너를 위해서 그 동안 글씨를 배우신 모양이다.
네 석방을 간청하는 탄원서를 손수 쓰셨더구나."

어머니의 사랑이 없었다면 지금 우리도 없습니다.
그 사랑과 희생의 끈이 우리를 지탱하는 힘입니다.
어머니의 마음 헤아려 드리기만 해도 효도입니다.


추천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62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6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7:21
76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7:16
76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5-28
76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5-28
76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5-27
76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5-27
76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5-26
76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26
761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5-25
761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5-25
76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5-25
76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5-25
76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5-23
76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5-23
76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22
76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22
76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5-21
76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21
76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5-20
76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20
7606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5-19
76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5-19
76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5-19
760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5-18
76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5-18
76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18
7600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17
75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5-16
75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5-16
75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5-15
75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5-15
75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5-14
75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5-14
75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5-13
75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5-13
7591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5-12
75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5-12
75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12
7588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5-11
75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5-11
75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5-11
75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05-10
75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5-09
75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5-09
75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5-08
75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08
75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07
75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5-07
7578 그린필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06
75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5-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