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마음 [감동스토리]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어머니의 마음 [감동스토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75회 작성일 19-10-09 08:10

본문

  어머니의 마음 [감동스토리]   

글을 배우지 못한 어머니와 함께 살면서
학교도 제대로 마치지 못한 한 소년이
자신의 인생을 비관하고 나쁜 친구들과 어울려
소매치기를 하다가 결국 소년원에 갇혔다.




소년은 단 한번도 면회를 오지 않는 어머니를 원망하고
자신을 가둔 사회를 저주하였다.

이런 소년을 지켜보던 한 교도관이 어느 날
새끼 참새 한 마리를 선물하며 말했다.
"네가 이 새끼 참새를 어른 참새로 키워 내면 널 석방해 주겠다."


하루라도 빨리 나갈 욕심에 소년은 흔쾌히 승낙을 했지만,
새끼 참새를 키우는 일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감방 안에서 다른 사람들의 장난을 막아주어야 했고
춥지 않도록 감싸주어야 했으며, 때론 먹이도 줘야 했다.

그런데 참새는 조금 자란 뒤부터
자꾸 감방의 창살 틈으로 날아가려 했다.
날아가지 못하도록 실로 다리를 묶었더니
참새는 그 실을 끊으려고 무진 애를 썼다.

소년이 먹이를 주고 달래 보았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마침내 지친 소년이 교도관에게
참새를 그만 풀어 주어야겠다고 말했다.

"저는 계속 키우고 싶은데 참새는 제 마음을 몰라주는군요."

그러자 교도관이 웃으며 말했다.
"그게 바로 자네 어머니의 마음일거야.
다 자라지도 않은 너를 붙잡고 싶지만
너는 줄을 끊고 날아가 버린 거지.
그래서 네가 지금 여기 있는 거야."

소년이 의아한 눈빛으로 바라보자 그가 말했다.
"네 어머니는 아직도 너를 사랑하고 계신다.
네가 새끼 참새를 생각하는 것보다 수백 배 말이다.
어머니는 너를 위해서 그 동안 글씨를 배우신 모양이다.
네 석방을 간청하는 탄원서를 손수 쓰셨더구나."

어머니의 사랑이 없었다면 지금 우리도 없습니다.
그 사랑과 희생의 끈이 우리를 지탱하는 힘입니다.
어머니의 마음 헤아려 드리기만 해도 효도입니다.


추천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375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1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11-20
7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1-19
7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11-19
7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1 11-18
71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11-18
712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1 11-16
7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11-16
7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11-16
711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1 11-15
71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11-15
7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11-15
7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 11-15
7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1 11-14
7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11-14
7111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11-13
7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1 11-13
7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11-13
710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0 11-12
710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11-12
7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2 11-12
7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11-12
71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0 11-11
71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11-11
7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2 11-10
7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1-10
7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11-09
7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11-09
7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4 1 11-08
70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 11-08
7096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 2 11-05
70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1 11-04
70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11-04
70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0 11-02
70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1 11-02
70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11-01
70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11-01
70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 0 10-31
70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0 10-31
70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10-30
70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0 10-30
7085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0 10-29
70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10-29
70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10-29
70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1 10-28
70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10-28
70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10-28
70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0 10-26
70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0 10-26
70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1 10-25
70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10-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